2019.05.17 (금)

  • 구름많음동두천 21.1℃
  • 맑음강릉 26.1℃
  • 구름많음서울 23.4℃
  • 구름조금대전 23.6℃
  • 맑음대구 21.8℃
  • 구름조금울산 23.4℃
  • 구름조금광주 22.7℃
  • 맑음부산 23.0℃
  • 구름조금고창 24.2℃
  • 구름많음제주 24.4℃
  • 구름많음강화 21.5℃
  • 구름조금보은 21.8℃
  • 구름많음금산 21.9℃
  • 구름조금강진군 23.4℃
  • 구름조금경주시 22.4℃
  • 맑음거제 23.9℃
기상청 제공

정치

김제리 시의원, ‘시민건강을 위한 미세먼지 대응 정책 토론회’ 개최

  • 등록 2019.05.17 09:45:37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서울시의회 환경수자원위원회 미세먼지 대책 소위원회 김제리 위원장(더불어민주당, 용산1)은 21일 오후2시 서울시의회 의원회관 2층 제1대회의실에서 (사)한국정보연구센터, (사)한국실내환경협회와 공동주관으로 ‘시민건강을 위한 미세먼지 대응 정책 토론회’를 개최한다.

 

이번 토론회에서는 미세먼지 문제에 대해 실내외 공기질 개선이라는 측면에서 정책 접근과 다양한 해법을 논의한다. 미세먼지 문제가 환경문제를 넘어 사회문제로 인식되며 여러 의견과 정책들이 제시되고 있지만 시민들의 이해와 지지를 얻지 못하고 실효성에 대한 문제제기만 계속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김 의원은 장기적인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실내외 공기질 관리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이를 위한 토론의 장을 마련했다.

 

김제리 의원은 이번 토론회를 통해 그동안 뚜렷한 기준이 마련되어 있지 않았던 실내공간에서의 미세먼지 배출원과 실내 공기질 관리에 대해서 폭넓은 논의가 이루어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특히 실내와 외부의 공기차단을 의미하는 ‘기밀도’와 환기성능에 대해 관계 기관과 학계, 환경단체 등 다양한 분야 전문가들이 모여 의미 있는 기준과 대책을 마련하는 출발점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토론회는 서울시 권민 대기정책과장과 한국건설기술연구원의 이윤규 실내공기품질연구단장의 주제발표와 정권 서울시립대학교 교수를 좌장으로 한 이재성 한국환경정보연구센터 회장, 하지원 에코맘코리아 대표, 배동현 행정안전부 기후재난대응과 서기관, 김영우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과장, 권승미 보건환경연구원 생활환경연구부장, 김제리 의원의 토론 순서로 진행된다.

김제리 시의원, ‘시민건강을 위한 미세먼지 대응 정책 토론회’ 개최

[영등포신문=변윤수기자]서울시의회 환경수자원위원회 미세먼지 대책 소위원회 김제리 위원장(더불어민주당, 용산1)은 21일 오후2시 서울시의회 의원회관 2층 제1대회의실에서 (사)한국정보연구센터, (사)한국실내환경협회와 공동주관으로 ‘시민건강을 위한 미세먼지 대응 정책 토론회’를 개최한다. 이번 토론회에서는 미세먼지 문제에 대해 실내외 공기질 개선이라는 측면에서 정책 접근과 다양한 해법을 논의한다. 미세먼지 문제가 환경문제를 넘어 사회문제로 인식되며 여러 의견과 정책들이 제시되고 있지만 시민들의 이해와 지지를 얻지 못하고 실효성에 대한 문제제기만 계속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김 의원은 장기적인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실내외 공기질 관리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이를 위한 토론의 장을 마련했다. 김제리 의원은 이번 토론회를 통해 그동안 뚜렷한 기준이 마련되어 있지 않았던 실내공간에서의 미세먼지 배출원과 실내 공기질 관리에 대해서 폭넓은 논의가 이루어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특히 실내와 외부의 공기차단을 의미하는 ‘기밀도’와 환기성능에 대해 관계 기관과 학계, 환경단체 등 다양한 분야 전문가들이 모여 의미 있는 기준과 대책을 마련하는 출발점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트럼프 美 대통령, 새 이민정책 발표… 가족초청 이젠 어렵다

[영등포신문=이현숙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가족초청이나 인도적인 필요에 따른 이민 대신에 고학력 고숙련 노동자를 우선적으로 받아들이는 새로운 이민개혁 정책을 16일(현지시간) 발표했다. 트럼프의 새 이민 정책은 연간 영주권 발급 규모는 110만명으로 제한하지만 이를 가족초청보다는 고숙련 노동자에 중점적으로 배당한다는 방침을 담고 있다. 기존의 '가족 기반' 이민 제도를 대폭 수정, 영어를 구사하는 고학력 노동자에 초점을 맞춘 이민정책으로 앞으로 가족초청이민은 사실상 어렵게 됐다. 현재 미국 내 이민자 중 고숙련 노동자 비율은 12%로 캐나다(63%)나 호주(68%)에 비해 크게 낮다. 내년 재선을 위한 핵심 전략으로 이같은 강격 이민 정책을 내놓은 트럼프 행정부는 새 이민법 개정으로 고숙련 노동자 비율을 57%까지 끌어올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백악관 관료들이 전했다. 현재는 가족초청이 미국 전체 이민의 66%를 차지하고 있다. 하지만 민주당은 가족 해체를 가져오는 이같은 이민 정책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기 때문에 입법과정에서 상당한 진통이 예상된다. 또한 민주당은 트럼프의 새 이민 정책에 부모를 따라 어려서 미국으로 건너온 소위 '드









청소년육성회 영등포지부, 지역내 청소년들에 장학금 전달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청소년육성회 영등포지부(회장 노진안)는 5월 17일 영등포경찰서 5층 대강당에서 관내 모범청소년들과 가정형편이 어려운 청소년들에게 표창장과 장학금을 수여했다. 이날 행사에는 채현일 구청장, 박성민 경찰서장을 비롯한 간부임원들과 박용찬 자유한국당 영등포을 당협위원장 등 많은 내빈을 비롯한 청소년, 학부모, 육성회 임원 및 회원들이 참석했다. 채현일 구청장은 축사를 통해 청소년들을 유해환경으로부터 지키고 관심을 기울이고 있는 육성회에 감사의 인사를 전한 뒤 “장학생들은 자신만의 꿈과 포부를 기르고 훌륭한 인재로 자라 달라"고 했다. 노진안 회장도 “미래의 희망인 청소년들이 꿈과 희망을 가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끊임없는 사랑과 관심을 쏟을 때 청소년들을 어질고 바르게 자랄 것”이라고 했다. 이어 장학생들에게는 “미래사회는 개척하고 스스로 문제를 해결하는 지성인을 요구한다”며 “최선을 다해 공부하고 노력해서 21세기를 개척하는 인재로 성장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청소년육성회는 구청장상, 영등포경찰서장상, 총재상 등 총 25명의 학생들에게 표창을 수여했다. 영등포관내 거주 중고생, 학교 밖 청소년 등 총 95명에게 장학금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