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6 (화)

  • 흐림동두천 20.2℃
  • 흐림강릉 21.3℃
  • 박무서울 22.4℃
  • 박무대전 22.0℃
  • 구름많음대구 22.8℃
  • 구름많음울산 22.9℃
  • 맑음광주 23.1℃
  • 구름많음부산 23.7℃
  • 구름조금고창 23.4℃
  • 박무제주 24.3℃
  • 맑음강화 22.5℃
  • 구름많음보은 19.8℃
  • 맑음금산 21.0℃
  • 맑음강진군 22.4℃
  • 흐림경주시 22.3℃
  • 구름많음거제 24.7℃
기상청 제공

사회

서울시, ‘정비사업 e-조합 시스템’ 시내 정비구역 97% 사용

  • 등록 2019.07.12 13:28:12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서울시가 재개발‧재건축 조합과 추진위 업무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2017년 구축해 지난해 시범운영을 거쳐 의무사용하도록 한 ‘정비사업 e-조합 시스템’(https://cleanbud.eseoul.go.kr:447)’ 활용률이 현재 97%(373개 구역 중 363개)에 도달했다.

 

시는 지난해 7월 ‘서울시 주거 및 도시환경정비 조례’를 개정해 올해 1월 1일부터 재개발‧재건축 정비구역에서 시스템을 의무 사용하도록 근거를 마련했다. 작년 213개 구역에서 시범 운영했으며, 현재는 사업을 중단하거나 준공 이후 시스템 활용이 불가능한 구역을 제외한 대부분의 정비구역이 시스템을 사용하도록 하고 있다.

 

또한 시는 전 조합 실무자가 시스템 활용법을 숙지할 수 있도록 그동안 376개 구역에 대한 조합 임직원 대상 1:1 맞춤형 교육, 아카데미 교육 3회, 권역별 자치구 집합교육 4회, e-조합 자문단의 온라인‧유선‧방문 지원 63회 등 사용자 역량강화를 위한 교육을 펼쳐왔다.

그밖에도 사용자 불편사항, 건의사항에 즉시 대응하는 콜센터(02-2133-7281~2)를 운영하면서 시스템 이용을 안내하고, 원격으로도 지원하며 문제점을 해결하고 있다.

 

시는 ‘정비사업 e-조합 시스템’을 통해 조합과 조합원 간 정보 공유가 안정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올 하반기에도 사용자 역량강화를 위한 교육을 지속 시행, 활용률을 100%로 끌어올려 시스템을 조기 정착시킨다는 목표다. 아울러 조합 실무자가 공개 자료도 내실 있게 생성할 수 있도록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류훈 서울시 주택건축본부장은 “서울시가 재개발‧재건축 정비사업의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전국 최초로 구축하고 운영하는 ‘정비사업 e-조합 시스템’에 조합이 적응 기간을 거치고 조합원들의 관심이 더해지면 투명한 조합 운영을 통해 정부가 생활적폐의 하나로 지적한 재개발·재건축 비리근절에 한층 더 가까이 도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단하나의사랑’ 천사의 근엄한 모습으로..

[영등포신문=박민철 기자] ‘단, 하나의 사랑’이 절정을 향해 치닫았다. 최종회만을 남겨둔 상황에서 끝까지 마음 놓을 수 없는 주인공들의 이야기는 시청자들의 마음을 애타게 만들었다. 서로를 살리려 했던 이연서(신혜선 분)와 김단(김명수 분)의 ‘구원 로맨스’는 기적의 로맨스가 될 수 있을지 궁금증을 모은다. 이렇듯 김인권은 김명수가 위기에 처했을 때마다 적재적소에 나타나 구해주는 단 하나의 ‘만능 해결사’로 등극했다. 천사의 근엄한 모습으로 긴장감을 자아내기도 하고, 인간을 사랑하게 된 후배를 보며 걱정스러운 마음에 쏟아내는 구박과 잔소리를 아끼지 않은 따뜻함, 단과 티격태격하면서도 척척 맞아떨어지는 호흡을 자랑하는 등 전방위적인 활약을 펼쳤다. 김인권은 하반기 개봉 예정인 영화 '장사리 9.15'로 관객들을 찾아갈 예정이다. 단은 후의 소멸에 눈물을 흘렸다. 후는 먼지가 되어 사라지는 순간까지 단을 걱정했다. “넌 살리는 애야. 끝까지 너 답게 살아. 가서 이연서를 살려”라는 후의 마지막 말에 단은 정신을 차렸다. 단과 이연서는 후의 희생을 헛되이 하지 않기 위해 남은 시간들을 소중하게 쓰자 약속했다. 단, 하나의 사랑’을 사랑해주시고 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