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3 (수)

  • 흐림동두천 20.3℃
  • 흐림강릉 20.0℃
  • 흐림서울 20.0℃
  • 흐림대전 18.5℃
  • 흐림대구 20.1℃
  • 흐림울산 19.2℃
  • 흐림광주 19.8℃
  • 흐림부산 20.3℃
  • 흐림고창 18.6℃
  • 흐림제주 20.8℃
  • 흐림강화 19.6℃
  • 흐림보은 18.0℃
  • 흐림금산 17.9℃
  • 흐림강진군 21.4℃
  • 흐림경주시 19.8℃
  • 흐림거제 20.4℃
기상청 제공

문화

영등포장애인복지관 ‘제2회 나나 인권페스티벌’ 개최

  • 등록 2019.08.28 15:41:04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대한불교조계종사회복지재단이 위탁운영하는 서울시립영등포장애인복지관(관장 공상길)는 다르거나 같거나 ‘제2회 나나 인권페스티벌’을 개최한다. 장애, 문화, 국적, 종교, 성별, 나이 등 다르지만 같은 지역 안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토크콘서트와 영화, 공연으로 담았다.

 

9월 5일과 6일, 이틀에 걸쳐 진행되는 ‘나나 인권페스티벌’은 영등포 지역단체와 주민이 함께하는 인권페스티벌로 장애인 당사자와 가족, 이주민, 여성 등이 참여해 각자의 이야기를 다양하게 풀어내는 자리이다. 다르지만 같은 삶을 살아가는 누구나 함께할 수 있는 인권페스티벌로, 각자의 다름이 존중되고 권리로 지켜지는 사회를 만들기 위한 소통의 축제이다.

 

첫째 날인 9월 5일 ‘만나는 목요일’에는 시립문래청소년센터(서울 영등포구 문래로 110 대공연장)에서 많은 주민과 단체가 만나는 장을 열고자 한다. 오후 2시 장애인 당사자의 꿈을 담은 영상을 통해 꿈꾸는 권리를 열고, 오후 7시 당사자의 발언과 퍼포먼스, 뮤지컬, 인권활동가와의 토크 콘서트, 인권영화로 개막식을 알리며, 소통을 담은 공연과 소통전문가와의 이야기로 풀어나갈 예정이다.

 

둘째 날인 9월 6일 ‘안 조용한 금요일’에는 지하철 5호선 여의나루역 3번 출구 인근 한강공원 계절광장에서 신나는 공연과 쉬운 인권이야기로 테마 가득한 인권페스티벌을 진행한다. 오후 2시 30분 배리어 프리 버전 초청 인권영화를 시작으로 공원에서 누구나 즐길 수 있는 공연도 진행한다. 이날 공연에는 장애인 당사자, 영등포 청소년들의 공연도 함께한다. 저녁 6시 30분에는 공원에서 즐기는 영화제로 이주민, 장애인 인권을 담은 인권영화를 상영한다. 관객과의 대화를 통해 서로의 생각을 나누며 공감할 수 있는 장을 가진 후 제2회 나나인권페스티벌의 막을 내린다.

 

이 밖에도 페스티벌이 진행되는 동안 지역주민 누구나 쉽게 참여하고 즐길 수 있는 문화 공감·장애인권 부스도 운영된다. 사전접수 시 특별 기념품을 준비해 스티벌 현장에서 배포할 예정으로 장애, 문화, 성별, 나이에 상관없이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장이 될 전망이다.

 

또한 시립문래청소년센터 1층 갤러리에서는 9월 5일부터 30일까지 한 달간 특별전시마당으로 인권갤러리가 진행된다. 그림, AAC 소통판, 그림책, 서예, 캘리그라피를 통해 지역주민 누구나 인권을 쉽게 접할 수 있다.

 

‘나나인권페스티벌’은 서울시립영등포장애인복지관, 이음장애인자립생활센터, 꿈더하기지원센터, 아시아미디어컬쳐팩토리(AMC Factory), 영등포구수어통역센터, 서울여성회부설 언니네작은도서관이 공동주관하고 사랑의열매 서울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서 후원하며 영등포구청, 시립문래청소년센터, 사람과 소통, 꿈더하기학교, 로아트, 서울장애인인권영화제와 협력해 채로운 인권페스티벌을 진행된다.

 

지역사회 내에서 서로의 인권을 지켜주며 모두가 당당한 주민으로 살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기를 희망하며 향후 더욱 많은 참여 단체 및 영역을 확대, 다양한 인권 이야기를 담아낼 예정이다. 사전 신청은 문자 신청(050-6776-7979) 또는 인터넷(https://forms.gle/5hwsmTGVfWQmshjw9), 카카오톡플러스친구(나나인권페스티벌)로 가능하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시립영등포장애인복지관 인권생태계팀(070-4757-7148, 7149)으로 문의하면 된다.

영등포문화재단, ‘우정과 환대의 예술제 자공공’ 개최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영등포문화재단(이사장 채현일)은 영등포구에서 활동하는 공연단체, 작가들과 함께 만드는 특별한 축제 ‘우정과 환대의 예술제 자공공’을 개최한다. 이번 예술제는 영등포에 있는 공연단체 6개팀, 미술작가 31명의 그룹전으로 10월 28일부터 11월 10일까지 영등포아트홀에서 진행된다. 영등포는 다양한 공연단체와 미술작가 400여 명이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는 특별한 지역이지만 이전까지는 단체별, 또는 작가별로 개별활동이 주를 이루고 있어 파급력은 미미한 상황이었다. 이번 예술제는 이렇게 풍부한 문화자원이 있는 영등포의 장점을 살리고 예술가들의 연대를 통해 새로운 공공성을 만들자는 취지에서 기획됐다. 자공공(自共公)은 ‘스스로 돕고(自助), 서로를 도우면서(共助), 새로운 공공성을 만들어 가자(公助)’는 의도를 가지고 있다. 이러한 컨셉은 이번 공연축제와 그룹전을 영등포의 예술가들과 함께 만들어나가는 동력으로 자리하고 있다. 31명의 작가가 참여하는 ‘만개의 풍경, 만개의 이야기’는 예술가 5명과 영등포문화재단이 초기부터 자공공 전시추진단에 함께 참여하여 공동의 기획으로 추진되고 있다. 예술가 300여 명이 활동하는 창작촌으로 유명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