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1 (목)

  • 맑음동두천 2.7℃
  • 구름조금강릉 8.0℃
  • 맑음서울 6.7℃
  • 맑음대전 6.2℃
  • 맑음대구 7.8℃
  • 흐림울산 10.3℃
  • 구름많음광주 7.9℃
  • 흐림부산 13.0℃
  • 구름조금고창 5.2℃
  • 흐림제주 13.6℃
  • 맑음강화 4.1℃
  • 맑음보은 2.4℃
  • 맑음금산 3.9℃
  • 구름많음강진군 8.1℃
  • 맑음경주시 6.7℃
  • 구름많음거제 11.1℃
기상청 제공

사회

전체기사 보기

주터키한국문화원, 한국어 말하기·쓰기 대회 개최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주터키한국문화원은 지난 9일(현지시간) 제575돌 한글날을 기념해 문화체육관광부가 주관하는 한글주간 '우리의 한글, 누리를 잇다' 행사의 일환으로 한국어 말하기 대회와 예쁜 한글 쓰기 대회를 개최했다. '한국어 말하기 대회'에는 총 22명의 본선 참가자가 '내가 좋아하는 한국어를 소개합니다'를 주제로 한국어 실력을 겨뤘다. 세종학당 졸업생과 한국어문학과 재학생, 독학으로 한국어를 공부한 직장인과 대학원생들이 참가한 가운데 최우수상1명,우수상1명,장려상3명 등 총 5명을 선정했다. 이번 대회에서는 '옷'이라는 글자가 두 팔을 벌린 사람처럼 보였다는 한글의 첫 인상으로 이야기를 시작한 이렘 에르센(Irem Ersen)이 최우수상을 차지했다. 이렘 에르센은 상대방의 평안을 기원하는 '안녕'이라는 인사말의 뜻을 깨닫게 된 순간과 '아쉽다'라는 단어가 없는 터키어로 인해 친구들에게 아쉬운 일이 일어나는 자신의 일상을 이야기하기 곤란했던 순간 등을 이야기해 심사위원들의 눈길을 끌었다. 이렘 에르센은 '세종대왕이 만든 한글은 옛날 한국인들의 삶을 편안하게 해준 것은 물론, 현대를 살아가며 한국어를 배우고자 하는 외국인들의 삶까지 편안하게 해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