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9 (수)

  • 흐림동두천 -8.7℃
  • 구름조금강릉 -3.9℃
  • 구름조금서울 -6.7℃
  • 맑음대전 -8.6℃
  • 맑음대구 -6.9℃
  • 맑음울산 -3.5℃
  • 맑음광주 -5.1℃
  • 맑음부산 -1.2℃
  • 맑음고창 -6.6℃
  • 맑음제주 1.1℃
  • 구름많음강화 -7.3℃
  • 맑음보은 -12.4℃
  • 맑음금산 -11.5℃
  • 맑음강진군 -7.1℃
  • 맑음경주시 -7.2℃
  • 맑음거제 -4.0℃
기상청 제공

정치

전체기사 보기

김창원 시의원, “간송미술관 작품보존 위해 국가차원 지원 필요”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서울시의회 김창원 의원(더불어민주당, 도봉3)은 지난 17일 “간송미술관 소유의 국보 2점이 27일 케이옥션 경매에 출품된다. 국보가 경매에 나온 것은 국내 최초로, ‘간송미술관’ 소장의 미술품이라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2년 전에 이어 간송미술관 소장품이 경매시장에 나온 것은 재정난 때문”이라며 “이는 안타까운 일이며, 국보급 미술품이 제대로 보존될 수 있도록 국가 차원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간송 전형필은 1900년대 일제 강점기 시절 일본인의 손에 들어갔거나 훼손될 위기에 처한 문화유산을 모았다. 전 생애를 바쳐 문화재를 지키고자 한 노력의 결실은 우리나라 최초의 사립 박물관을 탄생시켰다. 간송 전형필이 구한 문화재는 ‘훈민정음 해례본’을 비롯해 겸재 정선의 ‘해악전신첩’, ‘신윤복필 풍속도 화첩’, ‘청자 상감운학무늬매병’ 등 국보 12점, 보물 32점, 시도지정문화재 4점을 포함해 5천여 점에 이른다. 간송미술관은 재정난으로 인해 2020년 ‘금동여래입상’, ‘금동보살입상’ 두 점의 보물을 경매에 내놓았는데 두 점 모두 유찰됐다. 국립중앙박물관은 약 30억원에 작품을 사들였다. 국립중앙박물관 한 해 유물 구입 예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