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4 (목)

  • 구름조금동두천 25.4℃
  • 맑음강릉 32.3℃
  • 연무서울 25.4℃
  • 맑음대전 30.0℃
  • 맑음대구 33.8℃
  • 구름조금울산 28.6℃
  • 구름조금광주 31.0℃
  • 구름많음부산 25.2℃
  • 맑음고창 29.0℃
  • 흐림제주 22.2℃
  • 흐림강화 18.0℃
  • 맑음보은 29.8℃
  • 맑음금산 30.2℃
  • 구름조금강진군 29.9℃
  • 맑음경주시 34.2℃
  • 구름많음거제 26.0℃
기상청 제공

정치

전체기사 보기

권수정 시의원, “서울시 시민안전 위해 9호선 민간위탁 철회해야”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서울시는 운영효율화의 이유로 지하철 9호선 2·3단계 구간 운영의 3차 민간위탁 추진을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효율추구·비용절감과 시민·노동자의 안전보장을 맞바꾸는 ‘위험의 외주화’에 서울시가 앞장서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시의회 권수정 의원(정의당, 비례대표)은 3일 오전 11시 서울시청 앞 전국철도지하철노동조합협의회, 서울교통공사노조, 메트로9호선노조, 서울메트로9호선지부에서 주최하는 ‘서울시의 9호선 2·3단계 구간 관리운영 민간위탁 계획 철회 및 운영의 정상화’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에서 발언자로 나섰다. 서울시는 지난 5월 25일, 2014년부터 진행해온 9호선 2·3단계 구간 운영의 2차 위탁 계약 만료 기간(8월 31일)에 앞서 3차 역시 민영위탁 방식의 운영계획이 담긴 ‘서울특별시 9호선 2·3단계 구간 관리운영사업 민간위탁 동의안’을 서울시의회에 제출하였다. 이로써 서울시는 9호선의 1~3단계 구간 중 1단계는 서울메트로9호선(주)이 30년간(2009년~2038년) 운영에 더불어 2·3단계 구간마저 지속적 민간위탁 방식으로 운영할 계획임을 밝혔다. 또한 9호선 전체 구간의 차량정비 역시 메인트란스(주)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