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2 (수)

  • 구름많음동두천 23.6℃
  • 구름많음강릉 26.2℃
  • 구름많음서울 24.1℃
  • 대전 25.0℃
  • 구름많음대구 25.4℃
  • 구름조금울산 24.3℃
  • 구름조금광주 26.3℃
  • 흐림부산 25.5℃
  • 구름조금고창 26.8℃
  • 구름많음제주 29.3℃
  • 구름많음강화 21.9℃
  • 흐림보은 23.6℃
  • 구름많음금산 24.6℃
  • 흐림강진군 26.8℃
  • 구름조금경주시 25.1℃
  • 흐림거제 26.2℃
기상청 제공

종합

전체기사 보기

[기고] 광복, 알을 깨다

오는 8월 15일은 제75주년을 맞이하는 광복절이다. 일제 강점기 자주독립을 위해 36년 동안 민족의 운명을 짊어지고 일신을 바친 선열들의 숭고한 넋을 기리고 그날의 기쁨을 경축하는 특별한 날이다. 광복절 노래에서 확인할 수 있듯이 우리 민족에게 75년 전 그날은 ‘바닷물도 춤을 추는’ 특별한 날이다. 그리고 우리는 기쁜 마음과 동시에 역사적으로 오늘의 광복이 어떠한 희생으로 이루어졌는지 경건한 마음으로 기억해야 한다. 우리의 광복은 강대국들의 도움이 있었던 것이 사실이다. 즉 제2차 세계대전에서 연합국이 승리를 거두었기 때문에 전범국들인 일본, 독일, 이탈리아에 의해 부당하게 점령되거나 주권을 박탈당했던 나라들이 다 같이 주권을 회복하게 됐는데, 그러한 세계사적 흐름 속에서 우리도 독립국이 될 수 있었다. 그래서 우리의 독립은 마치 연합국이 승리했기 때문에 거저 얻어진 뜻밖의 행운처럼 인식될 수 있다. 대한민국이 그 당시 독립 주권국가로 탄생하게 되는 국제법적 근거가 있다면 그것은 바로 카이로선언이다. 이 선언 특별조항에 ‘현재 한국민이 노예 상태 아래 놓여 있음을 유의해 앞으로 한국을 자유독립국가로 할 결의를 가진다’고 명시해 처음으로 한국의 독립이 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