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03 (일)

  • 흐림동두천 16.8℃
  • 흐림강릉 23.1℃
  • 흐림서울 18.7℃
  • 구름많음대전 18.9℃
  • 대구 19.4℃
  • 울산 18.6℃
  • 광주 17.6℃
  • 부산 17.4℃
  • 흐림고창 19.4℃
  • 제주 18.9℃
  • 흐림강화 16.9℃
  • 흐림보은 16.7℃
  • 구름많음금산 16.3℃
  • 구름많음강진군 17.4℃
  • 흐림경주시 18.7℃
  • 흐림거제 16.5℃
기상청 제공

행정

서울시, 단독주택 및 중·소형 건물 에너지전환 플랫폼 조성 사업 실시

  • 등록 2019.09.16 15:39:33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서울시는 동단위로 확산될 수 있는 ‘단독주택 및 중·소형 건물 등 저층주거지형 에너지전환 플랫폼 모델’을 발굴한다.

 

시는 “단독주택 및 중·소형 건물의 에너지 이용패턴을 수집․분석하고 에너지 효율개선 및 수요관리 강화에 활용하며, 에너지절약과 생산의 효과를 시민이 체감할 수 있도록 시각화하겠다”고 밝혔다.

 

저층주택은 특정 동을 단위로 에너지효율‧생산이 집약적으로 실행되도록 가꿈주택 사업 등 집수리 관련 사업 연계추진을 유도하며, 에너지효율화·주거환경개선이 함께 해결될 수 있도록 효율개선, 옥상활용에 방점을 두고 추진한다. 이를 통해 저층주거지의 주거환경 쾌적성을 높이고 에너지도 줄이는 일에 주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할 계획이다.

 

‘단독주택 및 중·소형 건물 에너지전환 플랫폼 조성’ 사업은, ‘에너지자립 혁신지구 모델’ 조성사업의 저층주거지형 에너지전환 사업으로 사업지역내 단독주택 및 중․소형 건물의 건물 유형별 에너지 이용현황 조사 및 맞춤형 에너지 효율화․생산 등의 에너지전환 촉진방안을 수립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은 건축물데이터와 에너지데이터를 연계해 동단위 주민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에너지전환 플랫폼을 설계하고, 이를 활용하여 지역주민의 혜택과 수익이 확보되는 비즈니스 모델을 제시하며, 이를 도시재생지역 등 타지역으로 확산시키기 위한 전략을 마련하기 위함이다.

 

서울시는 지난 7월에 ‘에너지자립 혁신지구 모델’ 조성 사업계획을 발표했고, 혁신지구 사업의 두 축 중 하나인 ‘공동주택 및 공공․상업시설 에너지전환 플랫폼 운영방안 수립’ 사업은 8월에 발주를 한 바 있다.

 

사업에 참가하기를 원하는 민간사업자는 사업제안서를 9월 24일까지 서울시에 제출해야 한다. 입찰참가등록(전자입찰)은 20일 오전 10시부터 24일 오후 4시까지이며, 23일까지 입찰참가 등록을 마쳐야 한다. 공동수급계약(공동이행방식)으로 입찰에 참가할 수 있으며, 공동수급 구성원은 2개 업체 이내로 제한된다. 추후 제안서 평가는 입찰 마감후 별도 공개가 될 예정이며, 자세한 사항은 서울시 계약마당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김연지 서울시 에너지시민협력과장은 “그간 에너지를 절약하는 공동체가 활성화되고 다양한 에너지전환 실험이 성공적으로 추진되어 왔으며, 그 성과와 기반을 바탕으로 ‘에너지자립 혁신지구 모델’을 조성하고자 한다”며 “동단위 저층주거지의 삶의 질도 높이고 에너지수요도 줄이는 모델이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좋은 제안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정지권 시의원, 시내버스정류소 시민편의 증진 위한 조례 개정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서울시의회 정지권 의원(더불어민주당, 성동2)은 시내버스를 이용하는 시민들의 편의 증진과 안전을 위하여 「서울특별시 시내버스정류소 등의 정비 및 관리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발의 하였으며 해당 조례안은 지난 4월 개최된 293회 서울시 임시회 본회의에 상정되어 통과했다. 이번 개정안은 가로변 버스정류소를 이용하는 시민들의 편의와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하여 가로변 정류소의 정차범위를 현실에 맞게 확대, 혹서 및 혹한을 피할수 있는 정류소 설치 및 운영기준 마련, 정차범위내 설치제한 시설물에 ‘가로변 화단’을 포함시키고자 하는 것 등이다. 시내버스 정차범위 확대는 현행 버스표지판 또는 승차대로부터 “10미터이내”로 되어 있는 것을 “20미터이내”로 확대함으로써 승하차시 안전사고 예방과 정류소 주변 보행권 확보 등 시민편의 증진에 기여할 수 있으며 “20미터이내”에는 승하차를 방해하는 시설물 등의 설치가 제한됨으로 시내버스 이용 환경이 크게 개선될 수 있을 것이다. 혹서 및 혹한을 피할 수 있는 정류소 설치는 현재 서울시와 자치구별 시범 사업으로 추진하고 있고 대중교통 이용시 시민들이 느끼는 불편 중 하나가 기후여건이란 점에서 시민들의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