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5 (금)

  • 흐림동두천 7.2℃
  • 흐림강릉 11.4℃
  • 서울 7.3℃
  • 맑음대전 14.6℃
  • 맑음대구 14.7℃
  • 맑음울산 13.9℃
  • 맑음광주 14.8℃
  • 맑음부산 14.1℃
  • 맑음고창 14.6℃
  • 맑음제주 15.9℃
  • 흐림강화 8.6℃
  • 구름많음보은 13.9℃
  • 구름조금금산 13.7℃
  • 맑음강진군 14.5℃
  • 맑음경주시 13.2℃
  • 맑음거제 13.6℃
기상청 제공

행정

영등포구, 대방천 수문교체로 악취‧침수피해 해결

  • 등록 2019.10.16 11:30:59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영등포구가 하천 범람이 자주 발생하는 대방천의 오래되고 무거운 수문을 최신식 경량형 수문으로 교체해 악취와 침수 피해를 동시에 해결한다.

 

대방천은 하천이 흐르는 위를 콘크리트로 덮은 복개천으로 도림천과 합쳐진 후 안양천으로 유입된다. 평소에는 도로에 가려 밖에서는 볼 수 없는 하천이지만 비가 올 때는 대방천 끝에 위치한 수문을 열고 닫으며 하천의 수위 조절을 담당하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

 

대방천 수문은 신도림역 인근 도림천과 대방천의 합류지점에 위치해 밖으로 노출돼 있다. 하천은 수문이 열리면 물길을 따라 도림천으로 방류된다. 이는 비가 오면 대방천 내부 수위가 상승하고 수문 안과 밖의 수위 차이에 의한 수압으로 수문이 자동으로 개방되면서 빗물을 하천으로 방류하는 구조이다.

 

기존에 설치돼 있던 수문은 무게가 1.2톤으로 30~40mm의 강우가 지속돼 대방천과 하수관로가 일정 수위만큼 상승해야 하천 방류를 시작했기 때문에 대방천과 연결된 도림2유수지가 침수되곤 했다. 그렇게 되면 하수관로에 누적되어 있던 진흙까지 밀려들어와 주변 지역에 심한 악취와 침수피해가 발생했다.

 

이런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구는 지난 8월부터 이달까지 구비 1억여 원을 투입해 대방천 수문 4개의 교체를 완료했다. 이번에 교체한 수문은 기존 1.2톤에서 1/3 축소한 400kg의 경량화된 수문이다. 또한, 형태도 일체형에서 버티컬(세로) 블라인드 형태로 바꿨다.

 

이로써 10~20mm의 적은 강우량에도 단계별로 수문 개방이 가능하게 됐다. 구는 유연한 수위조절로 대방천과 연결된 도림2유수지의 침수가 1/4가량 대폭 줄어들고, 그로 인한 유수지 청소비용과 악취 발생도 감소하고, 하천 수위도 낮아져 저지대 주택의 침수 위험성도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채현일 구청장은 “도로 밑에 흐르고 있는 대방천의 수문 교체는 비록 눈에는 잘 안 띄지만 침수 피해 등 주민 안전과 직결 되는 문제”라며 “안전에는 지나침이 없다는 말을 가슴에 새기고 잘 보이지 않는 문제까지 최선을 다해 대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정환 시의원, “한강드론공원 안전관리대책 마련 시급”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서울시의회 김정환 의원(더불어민주당, 동작1)은 13일 진행된 2019년도 서울시 한강사업본부 소관 행정사무감사에서 ‘광나루한강드론공원’의 안전관리에 대해 질의하고 한강사업본부의 책임 있는 관리를 촉구했다. 김정환 시의원은 지난해 행정사무감사에서 한강사업본부와의 협약에 의해 한강드론공원을 관리하고 있는 한국모형항공협회의 공원 독점적 이용에 관련해 지적하고 이에 대한 시정을 이끌어낸 뒤에도 한강드론공원에 대해 지속적인 관심을 가져왔다. 김 의원은 올 행정감사에서는 드론공원의 안전문제를 지적했다. 이날 제출된 자료에 따르면, 한강공원 내에서 2016년부터 약 17회의 크고 작은 드론 사고가 있었으며, 올해는 10월 현재까지 4회의 드론 추락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난다. 특히 올해 발생한 드론 추락사고중 2건은 드론공원내 추락 사고였지만, 수영장에 추락한 사고가 1건, 한강에 추락한 사고가 1건으로 구역 이탈사고도 2건에 달했다. 또한 지난 10월에 개최된 ‘2019 서울드론챌린지’ 행사에서도 크고 작은 드론 접촉사고가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김 의원은 “드론이 시민들의 이용이 많은 수영장이나 다른 한강 시설로 추락했을 시 자칫 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