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5 (수)

  • 맑음동두천 -8.6℃
  • 맑음강릉 0.0℃
  • 맑음서울 -5.7℃
  • 박무대전 -3.2℃
  • 맑음대구 -0.7℃
  • 맑음울산 -0.3℃
  • 박무광주 0.1℃
  • 맑음부산 1.4℃
  • 흐림고창 -1.0℃
  • 흐림제주 5.6℃
  • 맑음강화 -5.1℃
  • 맑음보은 -4.8℃
  • 맑음금산 -3.4℃
  • 맑음강진군 -0.9℃
  • 맑음경주시 0.0℃
  • 맑음거제 1.5℃
기상청 제공

정치

정진철 시의원, ‘서울시 교통약자의 이동편의 증진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 발의

  • 등록 2020.01.15 09:16:02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서울시는 장애인콜택시에 대한 음주운전과 난폭운전을 방지하기 위해서 지속적으로 점검하고, 휠체어 이용자가 안전하게 목적지까지 도달할 수 있도록 운전자에게 출발 전 휠체어 고정장치의 체결 및 안전띠의 착용을 돕고 운행 중에 이를 확인하도록 하는 안전운행기준을 시행한다.

 

서울시의회 정진철 의원(더불어민주당, 송파6)이 이번에 발의한‘서울특별시 교통약자의 이동편의 증진에 관한 조례’ 개정안에 따르면, 작년 연말 행정사무감사에서 드러난 장애인콜택시에 대한 상시적 음주점검체계가 없는 점을 개선하기 위해 시장에게 음주운전 및 난폭운전 방지를 위한 지속적인 점검 책무를 부과하고, 교통법규위반과 교통사고 및 특별교통수단 내 안전사고 현황을 파악하고 체계적으로 관리하도록 했다.

 

또한, 운전자에게 휠체어 이용자를 안전하게 운송할 수 있도록 출발 전에 휠체어 고정장치의 체결 및 안전띠의 착용을 도와주고 운행 중에 이를 확인하도록 했다.

 

정진철 시의원은 “이번 조례개정안을 통해 사회적으로 문제가 되고 있는 음주운전을 원천적으로 차단하고 휠체어 이용자의 안전운송을 위한 운전자의 준수사항을 법제화해 안전한 운행환경 조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교통약자의 교통수단·여객시설 및 도로에 대한 접근성을 보장하기 위해 특별교통수단인 장애인콜택시를 운영하고 있다. 현재 437대로 장애의 정도가 심한 지체 및 뇌병변 장애인, 기타 휠체어 이용 장애인을 대상으로 운송업무를 수행하고 있으며, 2019년 104만 건 이용에 운행수입금 23억 원을 기록했다. 서울시 장애인콜택시 운영 대행기관인 서울시설공단에 대한 2019년도 서울시의회 교통위원회 행정사무감사에서 장애인콜택시에 대한 상시적 음주점검체계가 없는 부실관리가 지적된 바 있다.

영등포구, 서울시 미세먼지 시즌제와 연계해 차량 배출가스 단속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영등포구는 동절기 미세먼지 주요 발생원 중 하나인 자동차 배출가스 줄이기 대책을 실시한다. 구는 지난 1월 1일 서울시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으로 지정됨과 더불어 매년 반복되는 미세먼지 심각성을 인식,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다양한 대책을 추진한다. 특히 서울시 미세먼지 시즌제(2019년12월~2020년 3월)와 연계해 미세먼지 농도가 심해지는 동절기 기간, 차량 통행이 많은 지역 특성을 반영해 자동차 배출가스 집중 관리에 나섰다. 먼저, 관내 차량통행 혼잡지역 및 매연과다 발생차량 통행 지역에서 자동차 공회전 제한과 배출가스 수시 점검을 집중적으로 실시한다. 구는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 시마다 매연 단속용 비디오카메라를 이용한 배출가스 수시 단속을 실시하며, 위반 차량은 정비점검 조치를 받아야 한다. 배출가스 집중단속 지역은 구로 진입하는 경계도로인 △경인고속도로 입구 교차로 △영등포로터리 △대방역 사거리 △구로디지털단지역 사거리 등 4곳이다. 또한 시민단체와 함께 관내 시장·주차장 주변 등 공회전 발생 다발구역을 대상으로 2인 1조 순찰반을 편성, 자동차 공회전 제한을 위한 정기순찰 및 수시단속도 강화한다. 운전자가 5분 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