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25 (토)

  • 구름많음동두천 9.3℃
  • 맑음강릉 13.0℃
  • 맑음서울 10.1℃
  • 맑음대전 10.0℃
  • 맑음대구 12.3℃
  • 맑음울산 11.5℃
  • 구름조금광주 10.2℃
  • 맑음부산 12.2℃
  • 맑음고창 10.7℃
  • 맑음제주 12.1℃
  • 맑음강화 7.9℃
  • 맑음보은 6.6℃
  • 맑음금산 11.9℃
  • 구름조금강진군 7.0℃
  • 맑음경주시 9.4℃
  • 맑음거제 10.9℃
기상청 제공

행정

영등포구, 민간·가정 어린이집 120개소 긴급 지원

  • 등록 2020.04.08 08:52:56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영등포구가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운영상 어려움을 겪는 지역 내 민간·가정 어린이집 120개소에 운영 보조금 1억 1,400여만 원을 긴급 지원한다.

 

지난 2월 25일부터 전국적 어린이집 휴원 명령에 따라 지역 내 모든 어린이집 248개소도 긴급 보육을 시행하며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정책에 동참하고 있다. 코로나19가 장기화되자 민간·가정 어린이집은 인건비 부족과 함께 원아 수 감소로 운영상 어려움을 감당하기 어려운 실정이다.

 

실제로 국공립 어린이집은 2018년 대비 20개소가 늘어나며 재원 아동이 10%(552명) 증가한 반면, 민간·가정 어린이집은 지난 2년 동안 32개소 감소하며 원아가 28.3%(1368명) 줄었다.

 

어린이집의 안정적 운영은 보육의 질과 직결되는 만큼, 구는 어린이들이 쾌적하고 안전한 환경에서 교육받을 수 있도록 지원 방안을 마련했다.  구는 민간·가정 어린이집 120개소의 ‘원아 현원’과 ‘운영비 부족분’을 산정하고, 코로나 사태가 지속된 지난 2개월분의 보조금을 4월 중순까지 지급한다.

 

먼저 어린이집 원아 현원에 따라 1개월 당 △20명 이하 30만 원 △21명 이상 50명 이하 45만 원 △51명 이상 60만 원을 지원한다. 단, 재원 중인 원아가 없거나 폐원 예정인 어린이집은 지원 대상에서 제외한다.

 

또한 민간·가정 어린이집 운영비 부족분을 보전하기 위해 총 2천5백여만 원의 보조금을 차등 지급한다. 이번 긴급 지원책으로 민간·가정 어린이집은 월 200만 원 한도로 최대 400만 원을 지원받게 되며, 어린이들에게 건강한 보육 환경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채현일 구청장은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어린이집의 운영상 어려움이 커지고 있다”며 “아이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양질의 보육을 받을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