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1 (목)

  • 흐림동두천 3.2℃
  • 흐림강릉 11.3℃
  • 서울 4.6℃
  • 대전 6.6℃
  • 흐림대구 10.5℃
  • 울산 12.0℃
  • 광주 9.0℃
  • 부산 10.8℃
  • 흐림고창 9.1℃
  • 제주 14.8℃
  • 흐림강화 2.9℃
  • 흐림보은 5.1℃
  • 흐림금산 5.8℃
  • 흐림강진군 8.8℃
  • 흐림경주시 10.9℃
  • 흐림거제 8.6℃
기상청 제공

정치

김혜련 시의원, “서울연구원 경영체계 재구축 시급”

  • 등록 2020.10.16 17:25:25

 

[영등포신문=나재희 기자] 서울연구원이 코로나19확산에 대응하고 뉴노멀 시대 사회 전환 및 시정 의제 발굴을 위해 포스트코로나 연구센터를 본격 설치·운영한다.

 

16일 서울연구원으로부터 업무보고를 받은 서울시의회 기획경제위원회 김혜련 의원(더불어민주당·서초1)에 따르면, 서울연구원은 2021년도 기초연구 역량을 강화하는 등의 연구사업 운영과 코로나19의 지속에 따른 포스트코로나 연구센터 운영 등을 확대 강화한다.

 

서울연구원은 변화하는 정책환경에 적합한 새로운 시정 방향 모색을 위해 2021년 연구목표 과제를 전년도 185건에서 190건으로 상향 조정했다.

 

이 중 각종 데이터 구축 및 미래 연구변화 선도를 위해 기초연구과제 비중을 전년대비 25% 늘려 35건으로 상향하고, 정책연구 80건, 현안연구 30건, 수시연구 45건으로 구성했다. 포스트코로나 시대의 패러다임 변화에 대응할 수 있는 연구환경 기반을 마련했다.

 

또한, 서울연구원은 코로나19확산 대응과 뉴노멀 시대 사회 전환을 위해 연구기획조정본부장을 센터장으로 하는 총 13명의 연구원을 투입해 포스트코로나연구센터(이하 ‘연구센터’)를 설치 운영한다.

 

연구센터는 현재 ‘코로나가 서울경제에 미치는 영향과 소상공인 및 관광업 대응방안’ 과 코로나19 피해 극복을 위한 재난기본소득 도입방안 등의 전략적 연구를 수행중이다.

 

한편, 올해 서울연구원 설립 28주년을 기념해 ‘감염병 시대, 도시의 운명과 서울의 미래’를 주제로 세미나를 오는 27일 서울 페럼타워에서 개최한다.

 

김혜련 시의원은 “포스트코로나 시대 변화에 대응하는 서울연구원 경영체계 재구축이 시급하다”며 “기초연구 기반을 강화해 미래의 다양성에 대비하고 역량을 키워 서울시민의 삶의 질을 개선할 전략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전병주 시의원, “사립유치원 원격수업 장기화 폐업까지 이어져”

[영등포신문=나재희 기자] 서울시의회 교육위원회 전병주 부위원장(더불어민주당, 광진1)은 지난 20일 의원회관 교육위원회 간담회장에서 교육위원장과 부위원장 및 조희연 서울시교육감과 함께 사립유치원 재난운영비 지원에 관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는 지난 6일에 이어 두 번째로 개최한 것으로써, 최근 코로나19로 원격수업이 장기화되면서 유치원을 퇴원하거나 입학을 보류하는 학부모들이 늘어나고 있어 사립유치원의 운영이 악화되고 있는 실정으로 한국사립유치원협의회(이하 한사협) 고충을 청취하고 지원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국·공립유치원 대비 정부지원이 적은 사립유치원은 정부지원금 외에 수업료와 교재 재료비 등의 교육비를 학부모로부터 별도로 받아야 운영이 가능하지만 퇴원이 증가하면서 사립유치원들의 운영난이 더욱 심각해진 것이다. 박영란 한사협 대표는 “사립유치원 운영경비의 70%가 인건비인데 국가재난에 따른 개학연기 시에도 전 교직원 정상 출근했다”며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에 따른 원격수업 시행으로 퇴원유아가 증가해도 긴급 돌봄 및 방과후과정 등 유치원 교육특수성에 따라 운영이 지속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실제 만 5세 미만의 학부모들은 원격수업이 장기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