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02 (화)

  • 맑음동두천 -8.4℃
  • 맑음강릉 -1.9℃
  • 맑음서울 -7.8℃
  • 맑음대전 -3.9℃
  • 맑음대구 -1.7℃
  • 맑음울산 -0.4℃
  • 맑음광주 -1.3℃
  • 맑음부산 0.7℃
  • 맑음고창 -2.0℃
  • 맑음제주 3.1℃
  • 맑음강화 -7.4℃
  • 맑음보은 -4.8℃
  • 맑음금산 -3.5℃
  • 맑음강진군 -0.5℃
  • 맑음경주시 -1.0℃
  • 맑음거제 1.9℃
기상청 제공

문화

영등포구, 각 동마다 생활밀착형 마을도서관 조성

  • 등록 2021.01.15 09:59:15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영등포구가 지역 주민들이 도서관을 매개로 소통하고 지식을 습득하며 문화를 향유하는 생활밀착형 마을도서관을 각 동별 1곳씩 조성한다고 밝혔다.

 

구는 2019년부터 이 같은 생활밀착형 마을도서관 건립을 역점사업으로 추진, 현재까지 마을도서관 총 8곳을 조성했다. 올해는 5곳을 추가로 마련할 계획이며, 2022년까지 영등포 18개 동마다 1곳씩 총 18곳의 마을도서관 완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현재까지 조성이 완료된 마을도서관은 ▲당산1동 책나무 마을도서관 ▲양평2동 작은 마을도서관 ▲여의동 여의샛강 마을도서관 ▲당산1동 빛글‧공감 마을도서관 ▲신길7동 마음서랍 마을도서관 ▲신길3동 생각나무 마을도서관 ▲신길5동 꿈터 마을도서관 ▲신길4동 드나드리 마을도서관 등이다.

 

올해 지어질 예정인 마을도서관은 ▲신길1동(밤동산 지역) ▲대림1동(조롱박사업단 옆) ▲대림2동(중앙시장 인근) ▲대림3동(원지공원 옆) ▲도림동(주민센터 4층)이다.

 

구는 이곳 마을도서관들에 조성 준비 단계부터 지역 주민들을 참여시키고 완공 후에도 주민들을 마을 사서로 채용하는 등 주민주도형 도서관을 지향하고 있다.

 

‘마음서랍 마을도서관’의 경우 주민 공모를 통해 현재와 같은 이름을 갖게 됐다. 또한 당산1동에 자리 잡은 ‘빛글, 공감 마을도서관’은 주민들의 뜻에 따라 원래 이른바 ‘나쁜 카페’로 불리던 카페형 일반음식점의 자발적 퇴출을 유도하고 그 자리에 새로 들어선 것이다.

 

아울러 구는 도서 대출 위주로 폐쇄적으로 운영되던 기존 작은도서관 및 청소년독서실을 마을도서관으로 흡수해 공간 운영의 효율성을 높였다. 구는 향후 마을도서관이 지역 공동체를 이끄는 중심 공간으로 자리 잡기를 기대하고 있다.

 

채현일 구청장은 “새로 지어지는 마을도서관들은 엄숙하고 경직된 기존 도서관의 이미지를 벗고 편안하고 자유로운 분위기에서 휴식과 여가를 즐기는 공간으로 꾸몄다”며 “앞으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맞춘 양질의 다양한 콘텐츠를 구비해 미래 지식문화를 선도하는 공간으로 만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성흠제 시의원, 병역명문가 시민 ‘시 시설물 이용료 감면’ 추진

[영등포신문=나재희 기자] 앞으로 병무청장으로부터 병역명문가증을 발급받고 서울시에 거주하는 사람은 서울시가 운영하는 유료주차장이나 시립미술관, 시립박물관 등을 이용할 때 이용료 감면 또는 면제를 받게 될 전망이다. 이는 최근 서울시의회 도시안전건설위원회 성흠제 의원(더불어민주당, 은평1)이 ‘서울특별시 주차장 설치 및 관리 조례’ 등 이들 시설물 관련 개별 조례로 규정된 이용료 감면 또는 면제 대상에 병역명문가증을 소지한 사람을 추가하는 개정안을 발의하고 나섰기 때문이다. 성흠제 시의원은 “병무청 주관으로 2004년부터 ‘병역명문가 선양사업’이 추진되어 왔고 서울시 역시 2015년에 ‘서울특별시 병역명문가 예우에 관한 조례’를 제정해 개별 조례에서 정하는 바에 따라 시설물의 사용료·입장료·수강료 등을 감면해 줄 수 있도록 규정한 바 있으나 지금까지 실질적인 감면혜택이 부여되지 못한 채 선언적 규정에 그쳐 온 것이 안타까운 현실”이라며 “본 제도의 당초 취지를 살리기 위해 우선적으로 서울시가 운영하는 유료주차장에 대해 주차요금의 20% 감면과 시립미술관 및 시립박물관의 관람료 면제 방안을 전격 추진하게 됐으며, 이를 통해 병역명문가 사람이 시민들로부터 존경받고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