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4 (일)

  • 구름많음동두천 23.2℃
  • 흐림강릉 21.8℃
  • 구름많음서울 24.9℃
  • 구름많음대전 24.8℃
  • 흐림대구 23.6℃
  • 울산 23.1℃
  • 흐림광주 23.5℃
  • 부산 22.4℃
  • 흐림고창 23.4℃
  • 흐림제주 25.8℃
  • 구름많음강화 22.8℃
  • 구름많음보은 23.5℃
  • 구름많음금산 23.4℃
  • 구름많음강진군 24.0℃
  • 흐림경주시 23.3℃
  • 흐림거제 22.7℃
기상청 제공

문화

청와대 개방 두 달…관람객 89% ‘만족’

  • 등록 2022.07.15 16:15:33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문화재청 청와대국민개방추진단(이하 추진단)은 청와대 개방이 두 달째를 맞은 가운데 지난달 22~26일 만 15세 이상의 관람객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만족도 조사 결과, 응답자의 89.1%가 긍정적 평가를 했다고 밝혔다.

응답자 특성을 보면 성별은 여성 60%, 남성 40%, 연령은 60대가 21.6%로 가장 높고 50대 18.2%, 20대 17.1%로 뒤를 이었다. 지역별 거주지는 서울과 인천,경기가 각각 40.6%, 33.3%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청와대를 관람하게 된 주요 계기는 '대통령의 집무 공간에 대한 호기심'이 36.9%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어 '일반 국민에게 처음 공개하는 관람공간이기 때문'이 29.0%, '경복궁과 연계된 역사성에 대한 관심'이 11.8%였다.

관람 만족도는 총 89.1%의 응답자가 긍정적 평가를 했다. '매우 만족'이 38.7%, '대체로 만족'이 37.5%, '약간 만족'이 12.9%로 나타났다.

가장 만족스러운 점으로는 청와대 경내 산책 및 조경 관람(61.8%), 본관과 영빈관 등 실내 관람(28.3%) 등을 꼽았다.

타인에게 청와대 관람을 추천할 의향을 묻는 질문에도 '매우 그렇다'가 44.3%, '대체로 그렇다'가 31.4%, '약간 그렇다'가 11.8%로 나타나 전반적인 만족도가 높은 수준을 보였다.

청와대 관리 및 운영의 우선순위를 묻는 질문에는 '청와대 건물, 자연녹지, 수목 등의 훼손 방지 및 보존'이 64.3%로 압도적으로 많았다. 다음으로는 '청와대의 역사성과 상징성을 드러낼 수 있는 활용 프로그램 운영'이 23.8%였다.

향후 청와대의 활용 및 관리방향을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대통령의 삶과 역사가 살아있는 현재 모습 그대로 원형 보존'이 40.9%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과거~현재의 역사와 국가유산이 보존된 근대역사문화공간 조성'이 22.4%, '박물관 또는 전시관 등 새로운 문화예술공간 조성'이 15.2%로 그 뒤를 이었다.

본관, 영빈관 등 개별 건물에 대한 활용방안을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원래 모습을 그대로 재현한 공간으로 활용되길 바란다는 의견이 가장 많았다. 원래 모습으로 활용되기를 바라는 건물로 가장 많은 응답을 받은 건물은 본관(72.5%)이었고 관저(68.5%), 영빈관(60.8%), 춘추관(59.9%)이 다음 순이었다.

대정원과 녹지원 등 주요 녹지공간에 대해서도 K팝 공연 등 대중음악 공연 공간이나 전통문화 향연 공간, 야외 박람회장으로의 활용보다는 '잔디보호를 통한 경관 보존지역으로 유지'되기를 바라는 의견이 약 60% 이상으로 가장 많았다.

한편 청와대 경내 편의시설 부족, 본관과 영빈관 등 실내관람 대기시간이 오래 걸리는 점 등은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추진단 관계자는 '이번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관리자의 시각이 아닌 관람객의 시각으로 지난 두 달 간의 청와대 관람 운영을 되돌아볼 수 있었다'며 '관람객들의 소중한 의견을 적극 반영해 청와대가 단순 '공간(Space)'이 아닌 국민에게 특별한 경험을 선사하는 '장소(Place)'로 거듭나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계간문예 문학상 시상식 및 상상탐구 10호 출판기념회 성대히 개최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계간문예 문학상 시상식 및 계간문예 작가회 무크지 상상탐구 10호 출판기념회’가 12일 오후 종로구 돈화문 이화회관 대강당에서 열렸다. 차윤옥 편집주간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행사에는 이은집 문협 부이사장, 오경자 국제pen 이사장 대행, 심상옥 국제pen 부이사장, 허영자 시인, 허형만 시인, 김일두 중앙대 문인회장, 김현삼 영등포문협회장 등 내외빈과 수상자, 계간문예 작가회 회원 등 150여 명이 참석했다. 정종명 발행인은 인사말에서 “근래 몇몇 명망 있는 문예 잡지가 폐간되는 안타까운 분위기 속에도 작가회원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우리 문예지는 꿋꿋하고 용감하게 버티고 있다.”면서 “꼭 필요한 문예지가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이어 “특히 신인상을 수상한 작가들은 지금까지는 꽃길이었지만 앞으로는 가시밭길을 걷는 일이니 주저앉지 마시고 절차탁마하기를 바란다”는 격려의 말을 덧붙였다. 축사에 나선 정진수 작가회장은 “전국 각지에서 참석해 주신 내외귀빈, 수상자와 그 가족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드리며 무크지 《상상탐구》 10호 발간을 맞아 200여 명의 작가들의 동일한 주제하에 작품집을 만든 일은 문단사의 대장정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