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9 (토)

  • 맑음동두천 13.4℃
  • 구름많음강릉 17.6℃
  • 맑음서울 15.3℃
  • 구름많음대전 15.1℃
  • 구름많음대구 15.1℃
  • 구름조금울산 17.5℃
  • 맑음광주 15.5℃
  • 구름조금부산 19.8℃
  • 맑음고창 16.0℃
  • 흐림제주 19.7℃
  • 맑음강화 16.7℃
  • 맑음보은 14.5℃
  • 구름많음금산 12.9℃
  • 맑음강진군 18.3℃
  • 구름조금경주시 17.0℃
  • 구름조금거제 18.0℃
기상청 제공

문화

서울시, 평양 사람들의 일상 경험하는 '평양다반사' 展 개최

  • 등록 2019.09.05 14:28:59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서울시는 2019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이하, '서울비엔날레') ‘도시전’ 가운데 하나인 '평양다반사'전(展)을 서울도시건축전시관에서 9월 7일부터 11월 10일까지 개최한다.

 

지난 2017년에 이어 올해 두 번째로 개최하는 '서울비엔날레 평양다반사'는 평양 사람들의 일상을 다양한 방식으로 담아내는 등 우리에게 이질적인 도시가 아닌 사람들이 일상적인 생활을 영위하는 평양의 모습을 보여주는 공감형 전시로 마련됐다. 또한 한민족인 남북간의 동질성을 찾아 되짚어 보고 서울과 평양 간 미래 교류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전시로 기획됐다.

 

서울비엔날레 평양다반사는 ▲평양미디어 전시 ▲평양유람기 ▲조선상회 토크콘서트 등으로 구성된다.

 

우선 ‘평양미디어 전시’는 사진과 영상, 미디어아트 등의 다양한 미디어를 통해 평양의 일상다반사를 소개한다.

 

김홍도가 그린 ‘평양감사향연도’를 재구성해, 멈추어져 있던 그림을 움직이게 만들어 생동감 있는 평양의 과거를 보여주고, 평양의 흑백사진과, 현재 평양과 서울의 모습을 패턴화해 미디어 아트로 구현, 비교함으로 평양과 서울의 공통점과 차이점을 찾아볼 수 있다. 또 현재 평양의 일상과 주요 건축물, 명소들을 카드섹션 형식으로 볼 수 있으며, 3개의 면에 프로젝션 맵핑을 통해 실제 평양에 있는 듯한 효과를 느끼며 관람할 수 있게 했다.

 

평양과 서울이 비추어지는 4면에서 두 명의 주인공이 군중들과 걸어 나오며 관람객들이 그들과 함께 평양과 서울의 일상을 단편적으로 볼 수 있게 구성했다. 관람객들은 서울과 평양 사이에 있는 광장에서 평양과 서울의 단절된 두 공간을 오고 다니는 군중들을 통해 두 도시의 장면들을 관람할 수 있다. 아울러 현재 평양에서 생산 및 판매되는 실제 생필품들을 진열하고 그와 비슷한 한국의 상품들을 같이 진열하여 서로 다르면서도 유사한 부분들을 경험할 수 있도록 연출하였다.

 

평양유람기는 단순한 정보나 이미지를 관람하는 게 아니라 관람객이 평양의 일상을 가깝게 느낄 수 있도록 직접 관심 있는 콘텐츠를 만들어나가는 능동적인 전시체험 프로그램이다. 관람객은 모바일 기기에 전시관 내에 있는 평양관련 해시태그를 입력하는 형태로 자신만의 평양 여행기를 만들어나갈 수 있다.

 

또 이번 전시회 기간에는 서울도시건축전시관 아카이브홀에서 평양의 ‘미·식·멋·흥’을 주제로 각 분야별 전문가와 북한 이탈주민 그리고 서울시민이 직접 참여해 평양의 일상에 대하여 토론하며 정보를 공유하는 ‘조선상회 토크콘서트’도 5회에 걸쳐 열린다.

 

자세한 행사 내용에 대해서는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 홈페이지(www.seoulbiennale.org)와 서울시 재생정책과(02-2133-8615, jng06@seoul.go.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강맹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이번 평양다반사 전시는 시민들이 평양의 일상을 들여다보고, 가깝고도 먼 평양을 이해할 수 있는 자리로 마련됐다”며 “관람객들이 평양의 다양한 모습을 직접 체험하고, 서울과 평양 두 도시 간의 이해의 폭을 넓혀 향후 서울-평양간 교류와 협력이 활성화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