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4 (목)

  • 구름많음동두천 13.2℃
  • 흐림강릉 15.2℃
  • 구름많음서울 16.7℃
  • 대전 17.7℃
  • 구름많음대구 17.1℃
  • 울산 16.6℃
  • 구름많음광주 17.1℃
  • 부산 16.5℃
  • 흐림고창 15.2℃
  • 제주 19.9℃
  • 구름많음강화 14.7℃
  • 구름많음보은 15.7℃
  • 흐림금산 13.7℃
  • 구름많음강진군 14.9℃
  • 흐림경주시 16.8℃
  • 흐림거제 17.9℃
기상청 제공

사회

영등포구, 세계 자살 예방의 날 맞아 생명 존중 릴레이 실시

  • 등록 2019.09.09 09:29:57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대한민국 자살률은 2017년 기준 10만 명당 24.3명으로 2013년 이후 감소세를 보이고 있지만, 아직 OECD 기준 자살률 2위라는 안타까운 상황에 놓여있다.

 

영등포구가 세계 자살 예방의 날을 맞아 지역 주민들의 정신건강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펼친다. 이는 생명의 소중함과 자살 문제 심각성 등을 알리고, 주민들과 의견을 나누는 자리를 마련해 국제적 흐름에 동참하고자 하는 취지다.

 

우선 구는 지난 5일 광화문 광장에 정신건강증진 부스를 운영하며 캠페인을 펼쳤다. 이날 희망 메시지를 담은 포춘 쿠키, 희망운세 뽑기 체험 등으로 시민들의 눈길을 끌었다. 부스에 들른 시민들에게 리플릿, 밴드 등을 나눠주고 필요시 상담 및 관련 기관 연계를 진행했다.

 

이어 영등포동 쪽방 일대 주민 500여 명의 가정에 방문해 우울증 및 AUDIT(알코올 장애 선별검사) 스크리닝 및 상담을 진행한다. 우울 고위험군 또는 도움이 필요한 주민 발견 시 구 정신건강복지센터 등에 연계해 체계적으로 관리한다. 쪽방촌 방문은 당초 5일과 6일 예정이었으나 태풍 링링에 대비해 오는 23일과 24일로 연기됐다.

 

내달 7일 주민 100명과 함께하는 ‘자살예방 주민 토론회’가 영등포아트홀에서 열린다. 이는 ‘영등포구 생명 사랑, 우리는 무엇을 할 수 있을까?’를 주제로 개최되는 주민 밀착형 자살 예방 및 생명 존중 토론회다.

 

토론은 주민, 자살 고위험군을 발굴하는 생명지킴이, 민간 전문가, 유관기관 등이 함께 모여 자유롭게 의견을 나누는 오픈 스페이스 형식으로 진행된다. 참여자는 모둠별로 안건을 정하고, 생명 존중에 관해 자유롭게 이야기를 나눈다.

 

이날 의견은 향후 정신건강 증진 정책을 수립 시 데이터로 활용할 예정이다. 또한 주민들의 제안은 책자로 제작돼 참여 주민들에게 제공된다. 토론회 신청을 희망하는 주민은 구청 건강증진과(02-2670-1682)로 전화 또는 방문 신청하면 되며, 선착순 100명을 접수한다.

 

한편, 구는 정신건강복지센터와 힐링캠프상담실을 운영하며 마음의 병을 앓는 주민에게 △우울증, 조현병 1:1 상담 △정신건강 교육 △자살, 알코올 고위험군 치료 △가족치료 프로그램 등을 지원한다. 상담을 희망하는 주민은 정신건강복지센터(02-2670-4793) 또는 힐링캠프상담실(02-2670-4934)로 예약 후 구 보건소로 방문하면 된다.

 

채현일 구청장은 “세계 자살예방의 날을 맞아 삶에 대한 존중과 생명의 소중함을 되새기는 계기를 마련하고자 준비했다”며 “주민들의 삶과 생명을 더욱 소중히 여기는 다양한 정책 추진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신경민 의원, 학교 밖 교육 성범죄자 취업 제한하는 법 발의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학교 밖 교육 단체의 실무자와 강사에 대해 성범죄자 여부 조회를 가능하게 하는 법이 발의됐다. 국회 교육위원회 및 여성가족위원회신경민 의원(더불어민주당,영등포을)은 성범죄자 등록정보 고지 및 취업제한 대상에 교육청과 연계된 학교 밖 교육활동 단체도 포함하는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현행법은 성범죄자에 대한 정보를 아동·청소년의 친권자 또는 법정대리인, 어린이집 원장, 유치원 원장, 주민자치센터의 장 등에게 고지하고 성범죄 경력의 점검·확인 대상이 되는 유치원, 학교, 학원 등의 관련기관에 취업하지 못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그러나 교육청이 운영하거나 연계된 위탁 교육프로그램 주체는 직접 아동·청소년을 대상으로 교육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음에도 성범죄자 등록정보 고지 및 취업제한 대상에 포함되어 있지 않아, 운영자나 강사가 성범죄자여도 이를 제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예를 들면, 경기도 교육청은 학생 및 학교 밖 청소년들이 마을교육공동체와 함께 교육 활동을 진행하는 사업을 운영 중인데, 총 1,875개 활동에 참여하는 학생수가 38,923명에 달함에도 해당 활동 운영자에 대해 성범죄이력을 조회할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