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28 (화)

  • 맑음동두천 13.3℃
  • 구름많음강릉 19.5℃
  • 맑음서울 14.5℃
  • 맑음대전 14.7℃
  • 맑음대구 18.6℃
  • 맑음울산 15.9℃
  • 맑음광주 14.3℃
  • 맑음부산 14.5℃
  • 맑음고창 12.3℃
  • 맑음제주 15.8℃
  • 맑음강화 11.5℃
  • 맑음보은 14.5℃
  • 맑음금산 13.9℃
  • 맑음강진군 13.4℃
  • 맑음경주시 14.9℃
  • 맑음거제 14.1℃
기상청 제공

행정

영등포구, 청년 활동 및 네트워킹 지원 공간 ‘무중력지대 영등포’ 개관

  • 등록 2019.09.17 09:24:39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영등포구가 50년이 넘은 구(舊) 당산2동주민센터를 리모델링해 청년들에게 도전과 창작, 탐색과 변화의 기회를 제공할 ‘무중력지대 영등포’(당산로 235)가 23일에 문을 연다.

 

무중력지대 영등포는 청년들의 활동과 네트워킹을 지원하는 청년 전용 공간이다. 구는 ‘Create your next(다음을 만드는 곳)’라는 슬로건 아래 청년의 미래를 설계할 수 있는 장소를 마련한 것이다.

 

무중력지대 영등포는 접근성이 좋은 당산역 2번 출구에 위치해 있다. 연면적 467㎡ 규모로 ‘High up(도약) 공간’인 지상 1층부터 ‘Value up(도전․시도) 공간’인 지상 2층까지 조성됐다.

 

1층에는 공연 및 휴식 공간, 커뮤니티 공간, 카페, 멘토링 공간 등이 있으며, 2층에는 강의실, 창작 공간, 미디어 공간, 공유 부엌 등을 마련했다.

 

청년 창작 및 공예 활동을 위한 배움 지대, 1인 미디어 촬영 및 팟캐스트를 제작할 수 있는 미디어 지대 등을 조성해 다양한 분야를 두루 경험할 기회를 만들었는 것은 주목할 만한 하다.

 

또한 청년들이 함께 요리하고 식사하는 공유 부엌, 무료 멘토링 공간 멘토 지대, 청년 바리스타 카페 등으로 청년들의 배움과 소통의 장을 마련했다.

 

구는 이곳에서 청년 현안을 논의하는 청년정책 포럼 개최, 정기적 네트워킹을 통한 청년 커뮤니티 활동 지원, 청년 취미․문화 향유 지원 등 다방면에 주력한다.

 

구는 청년들의 참여를 이끌고자 24일부터 27일까지 ‘크리에이터 위크’를 선보인다. 저녁 7시 30분부터 2시간 동안 진행되며 출판, 영화, SNS, 음악 등 예술 창작자와의 만남을 준비했다.

 

24일은 ‘사회적 변화를 만드는 콘텐츠 제작’ 강연(박현민 빅이슈 편집장), 25일은 영화 ‘밤의 문의 열린다’ 상영 및 감독과의 대화(유은정․허철녕 감독), 26일은 ‘사람들을 사로잡은 유튜브 제작법’ 강연(유튜브 웹예능 PD), 27일은 청년 아카펠라 그룹 공연(두왑 사운즈)으로 편성됐다.

 

무중력지대 영등포는 평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운영되며, 토요일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문을 연다. 일요일과 공휴일은 휴관하며 모두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구는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 무중력지대 영등포 페이지(youthzoneydp)를 통해 이용방법 안내 및 청년 정책 소개 등 양방향 소통을 활발히 할 예정이다. 궁금한 사항은 무중력지대 영등포(02-2671-2225)에 문의하면 된다.

 

채현일 구청장은 “청년들이 주체적으로 잠재력과 가능성을 무한히 펼치는 공간을 마련했다”며 “무중력지대 영등포가 청년들에게 활력을 불어 넣는 배움과 소통의 공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권수정 시의원, “김포공항 일대지역 고용재난지역 선포해야”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코로나19 장기화로 항공업계가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김포공항 일대지역을 고용재난지역으로 선포해 적극적인 구제대응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서울시의회 권수정 의원(정의당, 비례대표)은 지난 27일 열린 서울시의회 기획경제위원회 상임위에서 서성만 서울시 노동민생정책관을 상대로 코로나19 여파로 도산위기에 처한 항공업계와 하청업체들에 대한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권수정 시의원은 “코로나19 여파로 가장 피해가 심각한 업종중 하나가 항공업종이다. 그러나 사람들 인식에 대기업, 귀족노조, 높은 연봉직군 등 경제적 어려움과 연관이 어려운 단어들로 항공업종이 포장돼 있다”며 “수많은 하청업체들이 복잡하게 얽힌 항공업계에 닥친 코로나19 여파는 업체도산으로 이어지고 있으며, 이는 일자리, 실업, 노동자 경제건전성, 직접적 생계문제까지 큰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권 의원은 “항공업계 종사자를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몇몇 대상을 제외하고 지상여객지원, 기내청소 등 많은 업무들이 하청으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며 “현재 김포공항에서 근무하는 항공업계 종사자는 80~90% 축소운영과 업무단축으로 대폭 감소된 급여 수령이 장기화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