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1 (월)

  • 맑음동두천 10.1℃
  • 맑음강릉 14.5℃
  • 맑음서울 14.1℃
  • 맑음대전 12.1℃
  • 맑음대구 13.0℃
  • 구름조금울산 14.1℃
  • 맑음광주 14.7℃
  • 맑음부산 16.7℃
  • 구름조금고창 12.0℃
  • 구름많음제주 18.4℃
  • 맑음강화 10.4℃
  • 맑음보은 8.6℃
  • 맑음금산 8.4℃
  • 구름많음강진군 13.5℃
  • 구름조금경주시 12.5℃
  • 구름많음거제 15.3℃
기상청 제공

방송/연예

‘날녹여주오’ 바로

  • 등록 2019.10.11 02:30:05


[영등포신문=박민철 기자] ‘냉동인간 프로젝트’ 후 20년간 사라졌던 동찬과 미란이 다시 나타나고, 안절부절 그야말로 ‘긴급 상황’이 된 이들이 있었다.


바로 손현기(임원희)와 김홍석(정해균)이다.


1999년 동찬과 미란이 실종됐을 당시 동찬의 ‘냉동인간 프로젝트’를 알고 있었던 이들은 자신들이 책임을 지게 될까 봐 사건을 덮었고, 20년 후 나란히 방송국 국장과 사장이 됐다.


당사자인 동찬에 이어 미란까지 살아 돌아온 것을 알게 된 현기와 홍석은 자신들의 과거가 밝혀질까 두려움에 떨었다.


기범(이무생)은 황박사(서현철)이 깨어났지만 기억상실증에 걸린 모습의 황박사의 기억을 찾게 하기 위해 노력을 하게 됐다.


기범은 황박사에게 “박사님 기억 하셔야 한다. 여기에 누가 있었는지. 그 두 사람이 깨어났다. 박사님이 기억을 찾지 못하면 그 두사람이 위험하다”라고 말했다.


병심이 과거 미란의 친구였던 영선(서정연 분)과 결혼한 사실이 밝혀지며 예측 불가한 전개로 몰입도를 한층 높였다.


방송 말미 병심과 미란이 마주치게 되었고, 과연 미란이 20년 뒤 병심을 알아볼 수 있을지 앞으로의 전개에 대한 호기심을 끌어올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