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01 (금)

  • 흐림동두천 16.1℃
  • 구름많음강릉 22.3℃
  • 흐림서울 18.0℃
  • 맑음대전 18.2℃
  • 맑음대구 18.4℃
  • 구름조금울산 19.1℃
  • 구름많음광주 19.0℃
  • 구름많음부산 17.5℃
  • 구름많음고창 18.5℃
  • 구름조금제주 19.1℃
  • 흐림강화 15.8℃
  • 맑음보은 17.2℃
  • 맑음금산 17.5℃
  • 구름많음강진군 19.1℃
  • 맑음경주시 19.2℃
  • 구름많음거제 17.4℃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타인은지옥이다’ 민지은은 윤종우가 뭐라고 중얼거리더냐는

  • 등록 2019.10.12 02:30:03


[영등포신문=박민철 기자] 사건이 일단락 된 후 소정화(안은진)은 민지은(김지은)에게 그날 무엇을 보았는지 물었다.


민지은은 윤종우가 뭐라고 중얼거리더냐는 말에 당시를 회상했지만 이내 “잘 기억이”라고 말을 아꼈다.


김지은은 "우선 ‘타인은 지옥이다’와 저에게 많은 사랑과 관심 보내주신 시청자분들께 감사드린다"며 "평소 존경하던 선배님들 좋은 동료분들과 작업 할 수 있어서 감사했고 함께 할 수 있어 행복했다. 정말 즐거운 현장이었다"고 밝혔다.


임시완은 극중 에덴고시원 303호에 입주하게 되는 배우 작가 지망생 윤종우 역을 맡았다.


취업을 위해 상경해 지옥을 연상시키는 음산한 고시원에 입실한 윤종우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 임시완은 살인마라는 정체를 숨긴 타인들 사이에 홀로 선 종우가 느끼는 불편과 불안의 감정을 섬세하게 전달했다.



강남대-우리금융지주, 사회공헌문화 확산 위한 업무협약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강남대학교(총재 윤신일, 이하 강남대)와 ㈜우리금융지주(회장 손태승)은 29일 우리금융지주 본사 23층 연회장에서 사회공헌문화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강남대에서 윤신일 총장과 김종대 대외교류센터장, 최경아 교수가 참석했고, 우리금융지주에서는 손태승 회장과 이원덕 부사장, 황규목 전무, 박종일 상무가 참석했다. 양 기관은 앞으로 △사회공헌활동 프로그램 기획 및 개발 △사회공헌활동 공동 참여 △사회공헌활동 활성화 방안 마련 △참여 학생 모집 등 사회공헌활동 운영 지원 △그밖에 상호 협력이 필요하다고 인정되는 사항에 대해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윤신일 총장은 이 자리에서 “우리금융지주와의 상호 협력을 통해 우호증진과 국민의 복지향상을 위해 사회복지 특성화 학교의 강점을 살려 이바지해 나가고, 고령화 시대에 건강증진과 행복 추구를 위해 의료복지의 중요성이 대두됨에 따라 강남대 의료복지연구소를 설립해 노인과 여성, 다문화가정, 장애학생들을 위한 프로그램을 연구개발하고 국민행복과 국가발전을 위한 사회공헌 확산에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최경아 교수는 "다문화 장애학생 교육복지 솔루션 모델을 구축해 금

서울시의회 박기열 부의장, 사당3동 주민센터 신축 속도 낸다.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서울시의회 박기열 부의장(더불어민주당, 동작3)이 노후화된 동작구 사당3동 주민센터의 신축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박기열 부의장은 지난 28일 열린 서울시 공유재산심의회에서 사당3동 주민센터 신축을 위한 ‘서울시·동작구 간 부지교환’ 건이 ‘적정’ 심의를 받은 것에 대해 환영의 뜻을 밝혔다. 박 부의장은 “사당3동 주민센터 신축을 위한 준비가 한 단계씩 진행되고 있다”며 “이는 지난 3월 26일 박원순 시장과 이수진 당시 후보, 유용 서울시의회 기획경제위원장과 함께한 면담을 통해 적극적인 해결책을 요구한 결과이기도 하며, 주민센터가 신속하고 안전하게 준공될 수 있도록 서울시, 동작구, 이수진 국회의원 당선인과 끝까지 함께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이번 2020년도 서울시 제3차 공유재산심의회에서 서울시가 동작구에 무상대부 중인 현 사당3동 주민센터 부지(사당동 169-12번지) 653.9㎡와 동작구에서 관리중인 상도근린공원 인근 부지(상도동 산58외 2) 7,547.9㎡간 교환에 관한 건이 ‘적정’ 심의를 받았다. 사당3동 주민센터 부지는 지난 2011년에도 부지 교환을 위해 관리계획에 상정된 바 있었으나 재산 가치와 토지이용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