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9 (토)

  • 맑음동두천 16.2℃
  • 구름조금강릉 16.2℃
  • 맑음서울 17.7℃
  • 맑음대전 17.3℃
  • 맑음대구 17.9℃
  • 맑음울산 17.4℃
  • 맑음광주 17.8℃
  • 맑음부산 18.7℃
  • 맑음고창 16.4℃
  • 맑음제주 19.9℃
  • 맑음강화 14.9℃
  • 맑음보은 13.4℃
  • 맑음금산 13.6℃
  • 맑음강진군 17.3℃
  • 맑음경주시 15.7℃
  • 맑음거제 17.7℃
기상청 제공

방송/연예

‘타인은지옥이다’ 민지은은 윤종우가 뭐라고 중얼거리더냐는

  • 등록 2019.10.12 02:30:03


[영등포신문=박민철 기자] 사건이 일단락 된 후 소정화(안은진)은 민지은(김지은)에게 그날 무엇을 보았는지 물었다.


민지은은 윤종우가 뭐라고 중얼거리더냐는 말에 당시를 회상했지만 이내 “잘 기억이”라고 말을 아꼈다.


김지은은 "우선 ‘타인은 지옥이다’와 저에게 많은 사랑과 관심 보내주신 시청자분들께 감사드린다"며 "평소 존경하던 선배님들 좋은 동료분들과 작업 할 수 있어서 감사했고 함께 할 수 있어 행복했다. 정말 즐거운 현장이었다"고 밝혔다.


임시완은 극중 에덴고시원 303호에 입주하게 되는 배우 작가 지망생 윤종우 역을 맡았다.


취업을 위해 상경해 지옥을 연상시키는 음산한 고시원에 입실한 윤종우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 임시완은 살인마라는 정체를 숨긴 타인들 사이에 홀로 선 종우가 느끼는 불편과 불안의 감정을 섬세하게 전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