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25 (토)

  • 흐림동두천 15.1℃
  • 맑음강릉 21.0℃
  • 구름많음서울 15.8℃
  • 맑음대전 21.2℃
  • 맑음대구 20.8℃
  • 맑음울산 19.6℃
  • 맑음광주 20.3℃
  • 맑음부산 17.7℃
  • 맑음고창 19.6℃
  • 맑음제주 21.6℃
  • 구름많음강화 14.0℃
  • 구름조금보은 21.1℃
  • 맑음금산 20.2℃
  • 맑음강진군 19.3℃
  • 맑음경주시 20.8℃
  • 맑음거제 18.3℃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의도를 밝혀… '82년생 김지영'

  • 등록 2019.10.19 02:30:09


[영등포신문=박민철 기자] ‘82년생 김지영’은 1982년 태어나 2019년 오늘을 살아가는 김지영(정유미)의 아무도 몰랐던 이야기를 그린 영화.


김도영 감독은 “나와 내 주변을 돌아볼 수 있는 우리의 이야기다. ‘우리가 어떠한 곳에서 살아왔고, 살고 있고, 앞으로 살아가야 될까’하는 고민을 함께 나누는 영화”라며 평범한 30대 지영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의 연출 의도를 밝혀 눈길을 모은다.


“(영화에 대해) 다양한 반응들이 나오는데 사실 조금 놀라기도 했다”며 “하지만 제가 이 영화를 선택하고 하고 싶었던 얘기는 단 하나밖에 없었다. 그 마음으로 계속 달려왔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누군가의 딸이자 아내, 동료이자 엄마 지영 역을 맡은 정유미는 영화를 선택하게 된 계기에 대해 “어떤 이끌림, 해야겠다는 마음이 들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