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2 (금)

  • 맑음동두천 12.1℃
  • 맑음강릉 11.5℃
  • 맑음서울 13.7℃
  • 맑음대전 14.4℃
  • 맑음대구 14.3℃
  • 맑음울산 13.7℃
  • 맑음광주 15.5℃
  • 맑음부산 14.9℃
  • 맑음고창 14.2℃
  • 구름조금제주 17.7℃
  • 맑음강화 10.2℃
  • 맑음보은 10.9℃
  • 맑음금산 10.4℃
  • 맑음강진군 14.6℃
  • 흐림경주시 12.1℃
  • 맑음거제 14.7℃
기상청 제공

행정

‘영등포1번家’, 2019 국정목표 실천사례 경진대회 ‘행정안전부장관상’ 쾌거

  • 등록 2019.11.14 09:06:06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영등포구가 지난 13일 ‘2019년 국정목표 실천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구민의 목소리를 담은 ‘영등포1번家’ 소통 공감 플랫폼으로 ‘행정안전부장관상’을 차지했다.

 

‘2019 국정목표 실천 우수사례 경진대회’는 행정안전부 지방자치인재개발원과 한국지방행정연구원이 공동으로 국정과제별 실제 우수 실천 사례를 발굴하고 전국적으로 확산시키기 위해 매년 실시하는 대회로 올해 15번째이다.

 

‘정부 5대 국정목표’를 주제로 열린 이번 경진대회에서는 △국민이 주인인 정부(국민주권) △더불어 잘 사는 경제(국민성장) △내 삶을 책임지는 국가(포용사회) △고르게 발전하는 지역(분권발전)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평화번영)의 총 5분야 세부과제로 심사했다.

 

전국 104개 기관이 응모해 6개 광역․기초자치단체가 본선에 올랐으며, 13일 전북 완주군 지방자치인재개발원에서 현장발표 형식으로 최종 순위를 가렸다. 구는 이번 대회에서 국민주권 분야 ‘영등포1번家, 50년 갈등의 영등포역 앞, 상생거리로 변한 비결’을 주제로 사례를 발표했고, ‘행정안전부장관상’(우수상) 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다.

 

‘영등포1번家’는 주민의 목소리를 정책에 반영하기 위해 구축한 소통 공감 브랜드로 영등포신문고(제안+공감), 탁트인 소통실(민원), 찾아가는 영등포1번가(현장), 타운홀미팅(주민 공론장) 등 다양한 소통채널을 아우르는 ‘영등포구 최상위 소통 플랫폼’이다.

 

이번 경진대회에서 발표한 ‘영등포역 앞 영중로 노점상 철거 및 거리 개선’ 사업은 ‘영등포1번家’를 통해 접수된 225건의 주민의견에 힘을 얻어 추진된 대표 사례로, 노점 상인의 생존권과 구민의 보행권 간 첨예한 대립 때문에 오랫동안 답보상태에 머물러 있던 구민 숙원사업을 해결한 성과다. 이밖에도 ‘영등포1번家’를 통해 제안된 구민의 선택에 행정력을 집중해 △청소년자율공간 언더랜드 조성 △청년공간 무중력지대 조성 등 소통과 공감을 통해 상생의 정책을 이끌어냈다.

 

구는 앞으로 주민참여를 향상시킬 수 있도록 ‘영등포1번家’ 온라인 플랫폼을 편리하게 개편하고 다양한 콘텐츠를 신설, 구민의 구정 접근성을 높일 계획이다.

 

채현일 구청장은 “영등포1번家를 통해 제안된 주민의견이 숙원사업을 해결하는 큰 변화의 파도가 됐다”며 “앞으로도 구민의 목소리를 정책에 담아 구민이 주인이 되는 영등포를 만들어가겠다”고 밝혔다.

도시재생축제 ‘2019 다시 쓰는 영등포’ 개최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도시재생축제 ‘2019 다시 쓰는 영등포’가 11월 22일 문래근린공원에서 개최됐다. 도시재생 주체인 소공인, 문화예술인, 지역주민들이 함께 만들어가고 있는 영등포·경인로 지역의 미래상을 공유하고 도시재생에 대한 솔직한 의견을 나누기 위해 마련된 이번 행사는 23일까지 진행된다. 첫째날 오후 2시에 열린 개막식에는 강명구·박용찬 자유한국당 영등포갑·을 당협위원장, 권영식 영등포구의회 부의장을 비롯한 내빈과 양용택 서울시 재생정책기획관, 이정화 영등포구 도시국장, 이용현 소공인협회장 등 관계자들과 주민 200여 명이 참석했다. 양용택 기획관은 환영사를 통해 “오늘 이 자리는 영등포 경인로 도시재생의 여러 주체가 모여 그동안의 성과를 공유하고 미래의 영등포를 만들기 위해 고민하는 자리”라며 “주민 모두가 주체가 되고 도시재생이 활성화됨으로써 더 발전되기 바란다”고 말했다. 권영식 부의장도 축사를 통해 “서울과 대한민국 산업의 시작점이었던 영등포가 지금은 다른 지역보다 낙후됐다. 그러나 도시재생사업을 통해 영등포구가 더 발전하기 원한다”며 “서울시와 지역주민들의 많은 관심을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계속해서 김세호·김재호 등을 비롯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