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8 (수)

  • 맑음동두천 2.9℃
  • 흐림강릉 9.1℃
  • 맑음서울 6.7℃
  • 박무대전 7.0℃
  • 연무대구 11.2℃
  • 맑음울산 11.7℃
  • 박무광주 8.6℃
  • 연무부산 13.2℃
  • 맑음고창 5.9℃
  • 박무제주 11.5℃
  • 맑음강화 7.6℃
  • 맑음보은 4.4℃
  • 맑음금산 5.9℃
  • 구름많음강진군 8.7℃
  • 맑음경주시 6.5℃
  • 맑음거제 10.0℃
기상청 제공

연예/스포츠

불청외전 외불러 마지막편, 정승환·에일리의 ‘눈밭 감성’ 공연 현장 공개

  • 등록 2020.02.13 11:11:56

 

 

[영등포신문=박민철 기자] 지난 11일 SBS ‘불청외전-외불러’ 마지막 편에는 가수 에일리와 정승환의 ‘눈밭 감성’ 공연이 펼쳐졌다.

‘불청외전-외불러’ 청춘들은 1박 2일 동안 본인들이 연습한 노래를 정선 시민들 앞에 선보였다. 먼저, 정승환은 강원도 설원을 배경으로 시인과 촌장의 ‘가수나무’를 본인만의 감성과 음색으로 재해석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에일리는 “그동안 잘 몰랐던 우리 옛 가요를 ‘외불러’ 음악 여행을 통해 알게 됐다”며 가장 좋아했던 ‘제3한강교’를 불렀다. 과거 ‘제3한강교’가 금지곡이었다는 사실에 충격을 받기도 했던 그녀는 에일리만의 감성이 담긴 무대로 감동을 선사했다.

두 사람은 ‘외불러’에서 최초로 감성 듀엣 무대도 선보였다. ‘이별이야기’는 승환이 직접 선곡해 에일리에게 추천한 곡으로, 에일리는 “이 노래만 들으면 승환이 생각날 것 같다”고 언급해 두 사람만의 돈독한 우정이 엿보였다. 또 이날 ‘외불러’ 청춘들은 정선 읍내를 돌며 특별한 뮤직 비디오도 만들었다고 해 기대감을 모은다.
한편, 김혜림과 외국인 친구 크리스티안은 가수 어머니를 둔 공통의 사연를 나누며 속 깊은 이야기를 나눴다. 혜림이 자신의 어머니이자 가수였던 故나애심을 회상하자 크리스티안은 본인의 어머니 역시 멕시코의 유명한 가수 루이스 미겔, 마크 앤서니 등과 무대를 함께 했던 가수임을 밝혔다.

크리스티안은 “어머니가 2년 전 한국에 방문해 노래를 부르는 모습을 처음 봤다”며 “가족을 위해 어머니가 꿈을 포기했다는 것을 알고 큰 감동을 했다”고 전했다. 이를 들은 혜림은 “어머니가 돌아가시기 전에는 ‘엄마’의 존재를 잘 몰랐다”며 그리움과 반성의 눈물을 흘리며 서로를 위로하는 시간을 가졌다.
청춘들의 감성 음악과 따뜻한 사연이 담긴 SBS ‘불청외전-외불러’ 마지막 이야기는 지난 11일(화) 밤 11시에 방송됐다.

통합당 박용찬 후보, 어르신·장애인·여성 공약 발표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미래통합당 영등포을 박용찬 후보는 7일 어르신·장애인·여성 공약을 발표하며, 어르신과 장애인 그리고 여성들이 행복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박 후보는 “전쟁으로 폐허가 된 땅을 지금의 대한민국으로 일군 분들이 어르신들”이라며 “그만큼 어르신들의 노후는 국가가 책임지고 지켜드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박 후보는 건강보험에 적용되는 임플란트 개수를 현재 2개에서 4개까지 확대하고, 대상포진 예방접종을 무료(국가예방접종)로 전환하는 등 어르신의 건강한 노후 생활을 위한 공약을 제시했다. 특히 “대상포진의 경우 극심한 통증을 동반하지만, 몇 십만 원 내외인 예방접종 가격 때문에 많은 어르신들이 부담을 느낀다”며 “어르신들의 건강하고 행복한 노후에 반드시 필요하면서도 비용 부담이 큰 질환을 중심으로 국가 지원을 강화하도록 정책을 발굴하고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밖에도 박 후보는 만 65세 이상 어르신을 대상으로 △골다공증 검진 및 치료 시 건강보험 적용 확대 △‘시니어 보조교사’ 사업 확대 △은퇴자 건강보험료 인하 등을 위해 힘쓰겠다고 밝혔다. 이어 박용찬 후보는 장애인과 여성 공약도 발표했다. 박 후보는 장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