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24 (금)

  • 맑음동두천 12.7℃
  • 구름많음강릉 16.7℃
  • 맑음서울 12.8℃
  • 맑음대전 14.2℃
  • 맑음대구 17.0℃
  • 맑음울산 16.9℃
  • 맑음광주 14.7℃
  • 맑음부산 13.6℃
  • 구름조금고창 13.4℃
  • 맑음제주 15.4℃
  • 구름많음강화 11.2℃
  • 맑음보은 13.4℃
  • 맑음금산 13.6℃
  • 맑음강진군 14.1℃
  • 맑음경주시 16.8℃
  • 맑음거제 13.5℃
기상청 제공

정치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영등포을 후보자 합동토론회 열려

  • 등록 2020.04.03 17:02:48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오는 4월 15일 실시하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하는 영등포을 지역 후보자 합동토론회가 지난 3일 오후 CMB영등포방송 스튜디오에서 영등포구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관으로 개최됐다.

 

오미영 교수(가천대)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토론회에는 기호1번 더불어민주당 김민석 후보, 기호 2번 미래통합당 박용찬 후보, 기호 3번 민생당 김지향 후보 등 3명의 후보가 참석했다.

 

김민석 후보는 기조 연설을 통해 “정치를 떠나 있던 20년 동안 많은 공부를 했다”며 “사랑하는 영등포를 변화·발전시키기 위해 돌아왔다"고 포부를 밝혔다. 박용찬 후보는 “현재 대한민국은 총체적 난국”이라며 “댓글논란 사건, 울산시장 선거 조작 등 거짓과 위선, 무능한 정권을 심판하기 위한 현명한 선택을 바란다”고 정권심판을 강조했다. 김지향 후보는 “현재 한국의 정치에는 다당제가 필요하다”며 “코로나19 위기 상황을 이길 수 있도록 많은 사람을 끌어안고, 상대를 존중하는 정치를 하겠다”고 했다.

 

이어 후보자들은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위기 타개 및 지역 경기 활성화 방안 △부동산 안정화 대책 △다문화가정과 원주민간의 상생발전 방안 등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대두된 사회경제 현안과 지역 발전을 위한 현안에 대해 열띤 토론을 벌였다.

 

첫 번째로 코로나19 경제위기 타개 및 경기 활성화 방안에 대해 먼저 박용찬 후보는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침체와 불황이 장기화 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장기적 관점에서 정책 수립이 필요하다”며 “주52시간 폐지, 최저임금제 개정 등 경제정책의 대변혁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김지향 후보는 “무역의존도가 높은 대한민국으로선 코로나19를 감소시키지 않으면 한국경제를 돌이킬 수 없다”며 “다른 나라에 지원을 강화하고, 코로나19 대응책을 전수해 경제 위기를 타개해야 한다”고 답했다.

 

김민석 후보는 “현재 다른 나라들도 경제 활성화를 위해 피해자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고 있다”며 우리나라도 감세, 소득 보전 등 정책 패키지를 펼쳐야 하고, 축제 취소로 인해 집행되지 않은 비용 등을 경제 활성화를 위해 사용해야 한다“고 했다.

 

두 번째로 부동산 문제와 관련해 김민석 후보는 “공공주택 보급와 확대 주거빈곤층 해결을 통해 부동산 안정화가 가능하다”고 했고, 김지향 후보는 “부동산과다 보유자에 대한 과세 강화와 종부세 강화를 통한 투기 억제, 공공임대주택 보급 확대를 통해 부동산 안정화를 이끌어내야 한다”고 한 반면, 박용찬 후보는 “현 정부가 시장경제 원리에 부동산 정책을 펼쳐야 한다”고 언급했다.

 

또 여의도 재건축 문제와 관련해 김민석 후보는 안전제일 관점에서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한 반면, 박용찬 후보는 여의도 아파트들은 50년 넘어 이미 안전문제가 심각한 수준이기에 하루 빨리 재건축해야 한다고 반대입장을 펼쳤다.

 

세 번째 다문화가정과 원주민간의 상생발전 방안에 대해서 세 후보 모두 상호 존중의 입장에서 정책을 펼쳐야 한다는 공통적 의견을 제시했다.

 

이후 공약 발표순서에 김민석 후보는 △교육혁신센터 조성 △대방천 복원 △병무청 부지 공원 유치 △안전제일관점에서의 여의도 재건축 추진 △샛강 악취 해결 △평생교육무상지원법 등을 약속했다.

 

박용찬 후보는 △혁신교육타운 조성을 통해 영등포 교육환경 개선△지역 내 자원봉사자들에 대한 인식 및 대우를 개선 △대출완화, 세금 인하, 최저임급제 차등화 등을 통한 자영업자·소상공인 부담 완화 등을 공약으로 내세웠다.

 

김지향 후보는 △한류문화컨텐츠 둘레길 조성 △병무청부지 한류문화창작예술복합센터 건립 등을 강조했다.

 

김민석 후보는 마무리 발언을 통해 “영등포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다시 돌아온 영등포의 아들에게 일할 기회를 달라”고 했고, 박용찬 후보는 “민주당 권력이 영등포를 이끌어 온 10년 동안 어떤 변화가 있었는가. 삶과 민생이 나아졌는가”라고 반문한 뒤 “영등포를 변화 시킬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김지향 후보는 “더 나은 사회로 발전할 수 있도록 민생개혁, 실용중심, 국민중심의 정치를 펼칠 것”이라고 마무리했다.

 

한편, 토론회에서 제외된 기호 7번 국가혁명배당금당 이상륜 후보와 기호 8번 무소속 이정현 후보는 각각 10분씩 방송연설회를 실시했다.

 

이상륜 후보는 개인의 공약 대신 △국민배당금 150만원 지급 △결혼수당 1억원 지급 △출산수당 5천만원 지급 등 국가혁명배당금당이 내건 공약에 대해 설명하며 지지를 호소했고, 이정현 후보는 “영등포 발전을 위한 도시계획전문가들과 정확한 진단을 통해 마스터 플랜을 마련하고, 국회 윤리 강화·야당 보이콧 금지 등 국회개혁법안을 추진할 것”이라고 공약했다.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