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25 (토)

  • 구름많음동두천 9.3℃
  • 맑음강릉 13.0℃
  • 맑음서울 10.1℃
  • 맑음대전 10.0℃
  • 맑음대구 12.3℃
  • 맑음울산 11.5℃
  • 구름조금광주 10.2℃
  • 맑음부산 12.2℃
  • 맑음고창 10.7℃
  • 맑음제주 12.1℃
  • 맑음강화 7.9℃
  • 맑음보은 6.6℃
  • 맑음금산 11.9℃
  • 구름조금강진군 7.0℃
  • 맑음경주시 9.4℃
  • 맑음거제 10.9℃
기상청 제공

정치

미래통합당 영등포을 박용찬 후보 선거캠프 해단

  • 등록 2020.04.20 15:33:18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4·15 총선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영등포을 박용찬 후보(당 대변인)는 20일 오후 신풍역 인근에 위치한 사무소에서 선거캠프 해단식을 가졌다

 

이날 해단식에는 박용찬 후보와 권영식 선대본부장을 비롯해 캠프 관계자 60여 명이 참석했다.

 

박 후보는 먼저 “선거운동 기간 동안 자기 일처럼 열정적으로 임해준 선거운동원들에게 감사드린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이어 “지난 1년 3개월 열심히 살았다. 단 하루도 쉬지 않고 총선 승리 위해 열심히 뛰었으나 실망을 안겨 드려 죄송하다”며 “돌이켜보면 많은 장면이 생각난다. 아쉬움은 남지만 후회는 하지 말고 각자의 위치에서 최선 다했으니 비난하지 말자”고 관계자들을 위로했다.

 

계속해서 “지난 10년 동안 무너진 조직이 하루 아침에 재건되기 어렵다는 것을 알았다”며 “패배 원인 중 하나는 우리 스스로 돌이켜 볼 때 조직력에서 밀렸다. 우리가 앞으로 해결해나가야 할 가장 큰 문제”라고 했다.

 

 

또한 을 지역에서 보수단일화를 이루지 못해 패배했다는 일각의 지적에 대해서도 “이정현 후보가 더 경쟁력이 있었다면 저는 당연히 물러났을 것”이라면서도 “당의 승리와 대한민국의 운명이 걸린 중요한 선거였기 때문에 껴안기 위해 무던히 노력했다”고 반박했다.

 

한편, 박 후보는 최근 야당 총선 후보들 사이에서 제기되고 있는 사전투표 부정 의혹에 대해서도 “합리적 의심이기 때문에 그냥 덮어둘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서울·경기 후보자들이 사전투표함에 대해 증거보전 신청 하려 한다. 이는 개인 당락의 문제 아닌 국가 기본 시스템의 문제”라며 “만약 작은 부정이나 조작이 개입했다면 국가의 존립 자체를 흔드는 국기문란행위다. 국민 모두가 납득할 수 있는 방법으로 의혹을 해소하고 넘어 가야 한다”고 했다.

 

박용찬 위원장은 마지막으로 “잃어버린 십년을 되찾지 못했으나 2년 뒤 있을 대선에서 승리하기 위해 열심히 뛰어야 하는 게 우리의 책임”이라며 “우리가 그동안 무엇을 해왔고 앞으로 무엇을 해야 할지 다 같이 생각해보자. 위원장으로 있는 한 원칙과 소신에 따라 당협을 운영 할 것”이라고 마무리 했다.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