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24 (금)

  • 맑음동두천 10.4℃
  • 구름많음강릉 14.3℃
  • 맑음서울 10.9℃
  • 맑음대전 11.7℃
  • 맑음대구 15.0℃
  • 맑음울산 13.1℃
  • 맑음광주 11.8℃
  • 맑음부산 12.9℃
  • 맑음고창 11.1℃
  • 맑음제주 13.4℃
  • 흐림강화 10.4℃
  • 맑음보은 11.1℃
  • 맑음금산 11.7℃
  • 맑음강진군 10.4℃
  • 맑음경주시 14.1℃
  • 맑음거제 12.8℃
기상청 제공

연예/스포츠

'도올학당 수다승철', 김강훈-장성규-이승철-도올, 10대부터 70대까지 모인 수다의 숲

  • 등록 2020.04.21 11:33:55

 

[영등포신문=박민철 기자] 잘 살고 싶은 사람들을 위한 강연토크쇼 '도올학당 수다승철' 이번 시간에는 아역배우 김강훈, 방송인 장성규와 함께 누구나 한번은 겪고 가는 어린 시절과 청춘에 대한 이야기를 나눈다.

이날 방송에서 도올 김용옥은 예수의 기록들을 통해 서양에서 아이들을 바라보는 관점이 어떠하였는지 말한다. 과거 어리고 힘이 없다는 이유로 인간으로도 대접받지 못했던 아이들. 이는 지옥을 뜻하는 영어 단어 Hell을 통해서도 들여다볼 수 있다고 하는데? 대체 지옥과 아이들은 무슨 관계가 있는 것일까? 또한 어린이라는 말이 우리나라에서 언제부터 사용된 것인지, 어린이 인권이 나아진 계기는 무엇인지 그 역사를 낱낱이 들여다본다. 일제강점기 독립운동의 일환으로 우리나라 어린이들의 인권신장을 위해 힘썼던 소파 방정환! 그의 어린이 문화운동은 사실 동학에 뿌리를 두고 있다고 하는데? 방정환과 동학 사이에는 어떤 관계가 있는 것인지 방송을 통해 확인해 볼 수 있다.

'어린이와 청춘'이라는 주제에 걸맞게 전 세대가 소통하는 강연과 수다가 진행된 '도올학당 수다승철' 10대지만 어른들보다 더 바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는 아역배우 김강훈. 그리고 대학 삼수를 거쳐 공무원, 회계사 준비까지 치열하게 미래를 고민하다 자신의 길을 찾은 대세 방송인 장성규는 30대 대표주자로 '도올학당 수다승철'을 찾았다. 세대 차이 제대로 나는 신개념 수다, 그 안에서 터져 나오는 유쾌한 토크까지 방송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지난해 KBS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의 필구 역으로 전 국민의 마음을 사로잡은 배우 김강훈. 당시 어른보다 더 어른 같은 필구의 매력을 제대로 살려 매회 화제를 불렀다. '도올학당 수다승철' 스튜디오에서도 예사롭지 않은 애어른 같은 멘트들로 아재 출연자들을 꼼짝 못 하게 만들었을 뿐만 아니라 심지어 강훈이에게 ‘인생 고민’을 털어놓기도 한 아재 출연자들! 김강훈은 그들에 질문에 경종을 울리는 대답으로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어 놓았다는 후문이다. 이제 막 12살이 된 강훈이에게 털어놓은 아저씨들(?)의 고민은 무엇이었을까?

내 인생에 어린 시절과 청춘을 어떻게 보내야 할지, 그때 나는 어떤 꿈을 꿨었던 건지 되돌아볼 수 있는 깊이 있는 강연과 유쾌한 수다가 한바탕 벌어지는 '도올학당 수다승철'은 오는 22일 오후 11시 10분 KBS2TV에서 만나볼 수 있다.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