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11 (목)

  • 구름조금동두천 30.1℃
  • 구름조금강릉 30.5℃
  • 구름조금서울 29.2℃
  • 구름조금대전 27.6℃
  • 구름많음대구 29.2℃
  • 구름조금울산 27.7℃
  • 구름많음광주 26.1℃
  • 박무부산 24.4℃
  • 구름많음고창 26.7℃
  • 구름많음제주 26.8℃
  • 맑음강화 28.0℃
  • 구름많음보은 27.8℃
  • 구름많음금산 26.6℃
  • 흐림강진군 27.3℃
  • 구름많음경주시 28.6℃
  • 구름많음거제 28.3℃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굿캐스팅' 최강희-이상엽, 대낮의 휴게소 난투극

  • 등록 2020.05.18 15:46:42

 

[영등포신문=박민철 기자] ‘굿캐스팅’ 이상엽이 바짝 날을 세우며 최강희를 향한 ‘긴급 보호 모드’를 가동시킨 ‘순정 마초 투샷’이 공개됐다.

SBS 월화드라마 ‘굿캐스팅’은 국정원 현직에서 밀려나 근근이 책상을 지키던 여성들이 어쩌다 현장 요원으로 차출된 후 초유의 위장 잠입 작전을 펼치면서 벌어지는 ‘사이다 액션 코미디 드라마’다. 지난 6회 방송에서는 과거 회상씬을 통해 극중 윤석호(이상엽)의 잊지 못할 첫사랑이 과외 선생 백찬미(최강희)였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보는 이의 가슴을 아릿하게 만들었다.

이와 관련 ‘굿캐스팅’ 이상엽이 위기 상황에 휩싸인 최강희를 목격하고 분노를 폭발시킨 ‘순정 마초’ 현장이 포착돼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극중 백찬미와 윤석호가 어딘가로 이동하던 중 잠시 휴게소에 들른 장면. 백찬미는 급작스럽게 위협을 받은 후 누군가와 격렬한 다툼을 벌였고, 자타공인 에이스 요원다운 실력으로 상대를 순식간에 궁지로 몰아넣는 신공을 발휘했다.

그러던 중 백찬미가 자신 쪽으로 급히 달려오는 윤석호를 발견하자, 방금까지도 상대를 죽일 듯 쏘아보던 노기를 싹 지운 채 윤석호의 등 뒤에 숨어 잔뜩 겁먹은 눈빛을 드리운 여리여리한 모드를 발동하는 것. 윤석호 또한 특유의 온화한 미소를 완전히 거둔, 성난 얼굴로 분노를 표출하고 있다. 과연 윤석호가 자신의 첫사랑과 꼭 닮은 비서 ‘백장미’와 단 둘이 휴게소에 나타난 이유는 무엇인지, 백장미의 진짜 정체를 알아채게 될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최강희와 이상엽의 ‘순정 마초 투샷’ 장면은 경기도 가평군 청평면 상천리에 위치한 한 휴게소에서 촬영됐다. 촬영 순서상 최강희가 먼저 상대 배우와 격렬한 격투씬 촬영에 임하게 됐던 상황. 자신의 촬영분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일찍부터 현장에 도착해 최강희의 촬영 모습을 지켜봤던 이상엽은 활기찬 응원을 건넸고, 감독의 컷 소리가 날 때마다 환호하며 박수를 치는 모습으로 현장에 에너지를 선사했다. 그리고 두 사람은 묘한 텐션이 오고가는 둘만의 ‘휴게소 에피소드’를 탁월한 연기력으로 더욱 맛깔스럽게 소화해내 최영훈 감독의 흡족한 미소를 이끌어냈다.

제작진은 “매회 최강희와 이상엽의 과거 회상 씬이 등장할 때마다 시청자의 뜨거운 반응이 쏟아지고 있다”며 “긴장감 넘치는 첩보 액션 속에서 달달한 재미를 선사하고 있는 두 사람이 앞으로 어떤 관계로 나아가게 될 것인지 관심을 갖고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SBS 월화드라마 ‘굿캐스팅’ 7회는 18일 밤 9시 40분 방송된다.

영등포구, 군 의문 사망사고 피해 구제 및 명예 회복 나서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영등포구가 군에서 발생한 의문 사망사고의 관련자 피해 구제 및 명예 회복을 위해 ‘대통령소속 군사망사고진상규명위원회(이하 위원회)’와 협력한다. 구 관계자는 “의문이 제기된 군 사망사고를 공정하게 조사해 유가족들의 억울함을 풀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위원회는 ‘군 사망사고 진상규명에 관한 특별법’에 의해 설립됐으며, 지난 2018년부터 3년의 활동 기간 동안 △군 사망사고 진정 접수 및 조사 △고발·수사 의뢰 △관련자 피해 구제 및 명예 회복 요청 △제도 개선 권고 등의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위원회는 1948년 11월부터 2018년 9월까지 창군 이래 모든 사망사고를 조사한다. 사망 원인이 명확하지 않은 소위 ‘의문사’ 사건 및 사고사, 병사, 자살 등 군에서 발생 가능한 모든 유형의 사망사고를 다룬다. 무엇보다도, 2014년 군인사법 개정으로 군 복무 중 구타, 가혹행위, 업무 과중 등의 부대적 요인으로 자살한 경우도 ‘순직’ 결정을 받을 수 있게 돼 위원회의 활동이 어느 때보다 중요해졌다. 진정을 원하는 유가족 및 목격자 등은 2020년 9월 13일까지 중구 소공동 소재 위원회 사무실로 방문하거나, 우편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