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1 (화)

  • 흐림동두천 24.2℃
  • 맑음강릉 28.6℃
  • 구름많음서울 25.7℃
  • 대전 25.0℃
  • 흐림대구 27.5℃
  • 흐림울산 24.2℃
  • 흐림광주 27.0℃
  • 천둥번개부산 23.9℃
  • 구름많음고창 27.3℃
  • 제주 30.2℃
  • 구름많음강화 23.7℃
  • 흐림보은 23.8℃
  • 구름많음금산 24.9℃
  • 구름많음강진군 28.3℃
  • 흐림경주시 26.4℃
  • 흐림거제 25.3℃
기상청 제공

문화

'한 번 다녀왔습니다' 이초희-이상이, 다가갈 수 없어 아픈 두 사람

  • 등록 2020.06.08 11:36:52

 

[영등포신문=박민철 기자] ‘한 번 다녀왔습니다’ 속 인물들의 얽히고설킨 관계가 시청자들의 마음을 찔렀다.

지난 7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 43, 44회가 각각 26.5%, 30.1%(닐슨코리아 제공, 전국 기준)를 기록, 시청자들의 뜨거운 사랑을 입증하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는 깊어지는 감정만큼 다가갈 수 없는 현실에 괴로워하는 이민정(송나희 역)과 이상엽(윤규진 역), 이초희(송다희 역)와 이상이(윤재석 역)의 모습이 그려지며 안타까움을 배가시켰다.

앞서 라이딩 데이트를 즐기는 송다희(이초희 분)와 윤재석(이상이 분)의 모습은 설렘을 안겼다. 자연스레 서로를 향해 웃음 짓고 대화를 나누는 평범한 일상으로도 시청자들의 심장을 간질인 것. 그러나 송다희는 “나 사돈 좋아해요. 것도 아주 많이”라고 진심을 고백하는 윤재석에 당황해하며 엔딩을 맞이했다.

‘사돈 관계’였던 만큼 두 사람에게는 현실의 벽이 높게 드리워져 있었다. 갑작스러운 윤재석의 고백에 놀란 송다희는 그대로 도망을 갔고, 윤재석은 멀어져가는 그녀의 뒷모습을 보고 씁쓸함을 감추지 못했다.

이후 엄마 최윤정(김보연 분)의 카페에서 송다희를 마주친 윤재석은 관계 정리를 위해 그녀를 잡아끌었다. 윤재석은 “우리만 보자고 일단. 다른 거 생각하지 말고”라며 송다희를 설득시켰고, 그녀는 “안돼요, 못해요. 그냥 지금처럼 지내면 안 돼요? 피차 선 넘지 말고...”라며 애써 밀어냈다.

방송 말미에는 송다희와 윤재석의 관계가 더욱 얽히고설키며 보는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송다희와 파혼을 했던 전남친 차영훈(지일주 분)이 등장한 것. 그는 과거 자신의 태도를 반성하는 듯하다 그녀가 받아주지 않자 곧바로 막말을 퍼부었고, 이를 목격한 윤재석은 끓어오르는 분노를 참지 못하고 그에게 주먹을 날렸다. 이에 두 사람의 관계가 앞으로 어떤 향방으로 흐르게 될지 더욱 기다려지고 있다.

한편, 송나희(이민정 분)는 유보영(손성윤 분)에게 날선 태도를 보이는가 하면 그녀와 다정히 지내는 윤규진(이상엽 분)에게 질투를 느껴 괴로워했다. 주체할 수 없는 감정에 자책하던 송나희는 결국 자신을 이용하라는 이정록(알렉스 분)의 말에 긍정의 신호를 보내며 새로운 전개를 알렸다.

이상엽을 잊기 위해 알렉스를 택한 이민정, 그리고 서로를 향한 마음이 깊어질수록 괴로워하는 이초희와 이상이의 관계가 어떻게 그려질지 궁금증이 높아지는 가운데 이들의 아슬아슬한 만남은 매주 토, 일요일 저녁 7시 55분 방송되는 KBS 2TV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서 계속된다.

서울시, 코로나19 피해 특수고용·프리랜서·플랫폼노동자 등 융자 지원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서울시가 코로나19로 수입이 급감했지만 고용보험에 가입할 수 없어 실업급여를 받지 못하고 있는 특수고용·프리랜서·플랫폼노동자 등 ‘불안정고용노동자’에 대한 지원에 나선다. 서울시 관계자는 “이번 지원은 서울시 사회투자기금 36억 원(시기금 30억원, 민간자금 6억원)을 활용해 노동자(개인) 1인당 최대 500만원을 3년간 연 3%의 저리로 융자하는 방식”이라며 “특수고용·프리랜서·플랫폼노동자에 대한 융자지원은 지자체 최초”라고 설명했다. 융자대상은 서울시내 특수고용․프리랜서․플랫폼노동자를 조합원(회원)으로 하는 노동자 단체에 3개월 이상 소속되어 서울 내에서 영업활동을 하는 노동자(개인)들이다. 또한 수행기관은 공모를 통해 융자 또는 공제사업을 운영하는 노동자 단체를 선정할 수 있으며, 선정된 단체는 수행기관으로부터 2억원 한도로 융자받아 소속 노동자(개인)대상으로 1인당 최대 500만원까지 3년간 연 3% 재융자하여야 한다. 서울시는 수행기관에 30억 원을 무이자로 융자하고, 해당기관이 시기금의 최소 5분의 1 이상(6억 원 이상)을 추가로 확보해 노동자에 재융자한다. 시는 지난 3차 추경을 통해 예산 30억원을 추가로 확보했다.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