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30 (화)

  • 구름조금동두천 21.5℃
  • 흐림강릉 18.8℃
  • 흐림서울 22.7℃
  • 대전 21.0℃
  • 구름많음대구 26.8℃
  • 구름조금울산 27.6℃
  • 흐림광주 21.0℃
  • 맑음부산 23.1℃
  • 구름많음고창 19.3℃
  • 구름많음제주 22.6℃
  • 맑음강화 21.4℃
  • 흐림보은 20.6℃
  • 흐림금산 20.9℃
  • 구름조금강진군 22.0℃
  • 구름많음경주시 26.8℃
  • 맑음거제 24.4℃
기상청 제공

정치

박상구 시의원 발의 장기기증 조례 개정안 의결

  • 등록 2020.06.30 17:15:51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서울시가 9월 둘째 주 한 주간을 생명나눔주간으로 지정해 장기 등 기증자의 이웃 사랑과 희생정신을 기린다.

 

서울시의회는 6월 30일 이 같은 내용으로 박상구 의원(더불어민주당, 강서1)이 발의한 ‘서울특별시 장기등 기증등록 장려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의결했다.

 

서울시는 2014년 이후 매년 9월 9일을 장기기증의 날로 지정하고 기념식과 걷기대회 등의 행사를 통해 시민들의 인식을 제고하고 장기기증을 활성화해왔다. 그러나 한편에서는 ‘1명의 기증으로 최대 9명의 생명을 구(9)할 수 있다’는 의미로 9월 9일을 장기기증의 날로 지정하는 것은 기증자의 희생과 헌신보다 기증된 장기의 수에 주목하는 것이라는 비판 또한 존재했다.

 

이번 조례 개정으로 기존 장기기증의 날이 생명나눔주간으로 확대 운영되면서 이런 논란도 수그러들 것으로 보인다.

 

개정안을 발의한 박상구 의원은 “이번 조례 개정이 장기기증자의 이웃 사랑과 희생정신을 더 높이 기리고 생명나눔문화를 더욱 확산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서울시의회 남북특위, 대북전단 살포 중단 및 남북대화 재개 촉구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서울시의회 남북교류협력지원 특별위원회(위원장 황인구, 이하 남북특위) 위원 일동은 30일 서울특별시의회 본관 1층 기자회견장에서 대북전단 살포 금지 및 남북대화의 조속한 재개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남북특위 의원들은 먼저 문재인 정부의 남북관계 개선 노력에도 불구하고 북한의 일방적인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등이 전개된 것에 대해 유감을 표명하고, 최근의 군사적 조치가 ‘4.27 판문점 선언’의 정신을 해치는 행위임을 강조했다. 아울러 접경지역을 중심으로 일부 탈북자 단체가 전개하는 대북전단 살포에 대해서도 1972년 ‘7.4 남북공동선언’ 이래 상호 합의되어 온 상대방에 대한 비방·중상 금지의 원칙을 위반하는 행위이자 남북 간 충돌 위험성을 높임으로서 접경지역 주민의 일상을 해치는 것임을 명확히 했다. 이런 점에서 “우리 정부는 헌법 제37조제2항과 미국 연방대법원이 표현의 자유 제한의 원칙으로 제시한 ‘명백·현존 위험의 원칙’에 기반을 두어 남북대화의 틀을 깨는 대북전단 살포 행위가 재개되지 않도록 강력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한, “남북 모두가 코로나 19라는 재난 상황에서 당장의 갈등을 해소하고 보건·의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