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20 (목)

  • 구름조금동두천 24.3℃
  • 구름조금강릉 28.4℃
  • 박무서울 25.7℃
  • 박무대전 26.0℃
  • 연무대구 27.4℃
  • 맑음울산 29.0℃
  • 박무광주 24.3℃
  • 연무부산 30.4℃
  • 맑음고창 23.9℃
  • 맑음제주 29.3℃
  • 구름많음강화 24.6℃
  • 구름조금보은 23.9℃
  • 맑음금산 23.9℃
  • 맑음강진군 25.0℃
  • 맑음경주시 28.0℃
  • 맑음거제 27.7℃
기상청 제공

문화

'편의점 샛별이' 볼수록 따뜻하고 유쾌한 김유-지창욱 가족들 케미

  • 등록 2020.07.08 16:52:07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편의점 샛별이’ 볼수록 유쾌하고 따뜻한 드라마다. SBS 금토드라마 '편의점 샛별이'는 생활밀착형 공간 편의점을 무대로 펼쳐지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편의점 샛별이’는 예능 뺨치는 재미로 빵빵 터지는 웃음을 선사하는 것은 물론,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사람들 간의 정, 따스한 감성을 녹여내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끌어당기고 있다.

이러한 ‘편의점 샛별이’의 이야기 속에서 최대현(지창욱 분)의 가족들은 정감 넘치는 캐릭터들로 활약을 펼치고 있다. 집안의 실질적인 가장 엄마 공분희(김선영 분)와 아내에게 꼼짝 못하는 살림꾼 아빠 최용필(이병준 분), 철없는 누나 최대순(김지현 분)까지. 어딘가에 살고 있을 듯 친근한 가족의 모습으로, 또 시트콤을 보는 듯한 요절복통 가족의 모습으로 ‘편의점 샛별이’의 재미와 감동을 책임지고 있다.

특히 엄마 공분희와 정샛별(김유정 분)의 ‘친모녀’보다 더 모녀 같은 케미는 훈훈한 시청 포인트다. 극중 정샛별은 점장 최대현을 좋아해 편의점 알바를 시작했지만, 이를 통해 만난 최대현의 엄마 공분희와 훈훈한 케미를 만들며 안방극장의 흐뭇한 미소를 짓게 하고 있다. 아들 최대현의 등짝을 후려치고 남편 최용필을 휘어잡는 공분희지만, 정샛별에게만큼은 “우리 샛별이”, “업어줘도 모자랄 복덩이”로 부르며 무한 애정을 주고 있어 웃음을 자아낸다.

지난 5일 방송된 ‘편의점 샛별이’ 6회에서는 공분희가 맹장 수술을 받은 정샛별의 머리를 감겨주는 모습이 그려져 눈길을 모았다. 정샛별은 엄마 같은 공분희의 손길에 “누가 머리 감겨준 거 얼마 만인지 기억이 안 나요. 저 어렸을 때부터 다 혼자 했거든요”라고 말하며 눈물을 글썽였다. “어떻게 이렇게 예쁘게 컸냐”며 정샛별을 대견하게 바라보는 공분희의 투샷은 안방극장에 뭉클한 감동을 전했다.

앞서 ‘편의점 샛별이’는 정샛별을 향한 오해를 풀어가는 최대현의 모습이 담기며 좌충우돌 에피소드를 펼쳐냈다. 이 과정에서 여러 사람들의 선입견 속에 상처받은 정샛별의 사연이 드러나 시청자들의 가슴을 찡하게 울렸다. 고등학교를 졸업하지 못하고, 부모님이 없다는 이유로 정샛별은 많은 상처를 품고 살고 있었던 것이었다.

이러한 정샛별과 최대현, 나아가 최대현의 가족들까지 연결된 관계들은 앞으로 ‘편의점 샛별이’의 이야기를 더욱 유쾌하고 따뜻하게 만들어나갈 예정. 본격적으로 가족 케미를 발산하는 이들의 모습이 향후 전개를 향한 기대를 높이고 있다. 이에 시청자들은 “’편의점 샛별이’ 보며 웃다가 울다가 한다”, “샛별이와 대현이 엄마 장면에서 뭉클했다”, “보면 볼수록 정감 가는 드라마”, “샛별이와 대현이 가족 케미도 너무 좋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6회까지 방송된 ‘편의점 샛별이’는 가구 시청률, 남녀 시청자수에서 현재 방영 중인 모든 미니시리즈 드라마 경쟁작들을 누르고 1위를 기록 중이다. 지난 4일부터 5일까지 방영된 ‘편의점 샛별이’ 5,6회의 평균 시청자수는 82만 9천명을 기록하며 지난 6월 29일부터 7월 5일까지 방송된 전 채널 미니시리즈 드라마 중 시청자수 1위를 차지했다. SBS 금토드라마 ‘편의점 샛별이’ 7회는 7월 10일 금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서울시‧서울시의회, 전국 7개 시‧도 수해지역에 총 6억원 지원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서울시(시장 권한대행 서정협)와 서울시의회(시의회의장 김인호)는 수해로 큰 피해를 입은 강원, 충북, 충남, 광주, 전북, 전남, 경남 7개 시·도에 구호물품을 긴급지원하고, 피해 농가 지원을 위해 대대적인 농산물 판로 지원에 나선다. 서울시와 서울시의회는 코로나에 이어 갑작스런 집중 호우로 대규모 피해가 발생한 지역의 신속한 복구 및 이재민 지원을 위해 적극적으로 협력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대외협력기금을 활용해 강원‧충북‧충남‧광주‧전북‧전남·경남에 총 6억원을 투입하고 해당 지자체와 협의를 통해 이재민 구호를 위한 물품을 지원할 계획이다. 시는 각 지역에 필요한 물품이 신속히 지원될 수 있도록 대한적십자사 지역지사로 대외협력기금을 전달, 대한적십자사와 각 지자체가 협의해 피해가 심각한 지역을 중심으로 구호장비, 구호키트, 취사용품(전기밥솥, 가스레인지 등) 등 맞춤형 지원을 진행한다. 또한, 서울시 및 서울시의회는 코로나로 인해 침체된 지역 경제가 이번 수해로 더 위축되지 않도록 피해 지역의 농산물 판로를 전폭적으로 지원한다. 코로나 상황을 감안해 11번가 온라인 기획전 운영, 시‧자치구 및 투자출연기관 등 직원 대상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