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6 (월)

  • 맑음동두천 11.0℃
  • 맑음강릉 17.2℃
  • 맑음서울 12.7℃
  • 맑음대전 12.8℃
  • 맑음대구 14.2℃
  • 맑음울산 16.2℃
  • 구름조금광주 14.7℃
  • 맑음부산 18.6℃
  • 구름많음고창 14.0℃
  • 구름많음제주 17.2℃
  • 맑음강화 13.2℃
  • 맑음보은 10.8℃
  • 맑음금산 7.5℃
  • 구름많음강진군 17.2℃
  • 맑음경주시 15.4℃
  • 맑음거제 16.4℃
기상청 제공

행정

서울시, 온라인 소비 캠페인 ‘ON서울 마켓’ 실시… 소상공인·골목상권 매출 촉진

  • 등록 2020.10.08 13:39:50

 

[영등포신문=임태현 기자] 코로나19 재확산과 장기화로 소비위축현상이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서울시가 100일 간의 대대적인 온라인 소비 캠페인 ‘ON서울 마켓’을 펼친다.

 

서울시 관계자는 “시민들의 소비를 촉진해 소상공인과 골목상권의 매출을 끌어올리고 코로나19로 위축된 경제에 활력을 되살릴 것”이라며 “서울의 우수 중소기업‧스타트업 1만 개(누적)에 입점 수수료, 컨설팅 등을 지원해 G마켓, 아마존(미국), 타오바오(중국) 등 전 세계 회원을 보유한 국내‧외 17개 쇼핑몰에 입점시킬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시는 엄선된 소상공인 제품을 만날 수 있는 ‘소상공인 쏠쏠마켓’도 이달 중순 대형 온라인쇼핑몰(쿠팡, 11번가, 인터파크)에 오픈한다. 연말에는 5천여 개 업체가 대대적으로 참여하는 ‘특별기획전’도 연다. 전통시장 제품 당일배송 ‘온라인 장보기’ 서비스는 올해 65개 전통시장에 도입한다.

 

그리고 소비자들에게는 추가 할인혜택(최대 5천원)을 받을 수 있는 쿠폰 10만 장을 발행한다. 중국 광군제(11.11.) 미국 블랙프라이데이(11.27.) 같은 쇼핑 성수기 등과 연계한 ‘서울상품 기획전’도 총 135회 연다. 12월에는 유명 스타트업 100개 사의 제품을 최대 80%까지 할인 판매하고, 수익금 일부를 불우이웃돕기 성금으로 기부하는 ‘연말 스타트업 박싱데이’를 개최한다.

 

서울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골목상권이 무너지고 상거래가 위축되고 있지만 비대면 거래는 지속적으로 확대 추세인 만큼, 중소기업, 스타트업, 소상공인, 전통시장의 우수제품을 소비자가 온라인에서 쉽고 편리하게 구매할 수 있도록 인프라 조성에 힘쓰고 있다.

 

통계청에 따르면 코로나 이후 경제 전반적으로 상거래는 축소되고 있지만 비대면 거래는 상대적으로 확대 추세다. 8월 온라인쇼핑 거래액은 14조3,833억 원으로 전년 동월 대비 27.5% 증가했으며, 상품 부문별로는 생활(59.7%), 식품(49.8%), 가전(49.3%) 등 모든 부문에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서울시의 이번 대책은 공공상가 1만여 점포 임대료 감면(9.21.), 집합금지‧제한 업종 0%대 초저금리 융자지원(9.28.), 고용위기 극복 1만 개 일자리 대책(10.4.)에 이은 코로나19 민생방역대책의 하나로 추진된다.

 

‘ON서울 마켓’ 주요 내용은 △중소기업‧스타트업 : 1만 개 기업 17개 온라인 쇼핑 플랫폼 입점지원 및 소비 촉진 △소상공인‧자영업자 : 온라인 쇼핑몰 내 소상공인 전용관 구축 및 공공구매 쇼핑몰 운영 △전통시장 : 온라인 장보기 서비스 도입 및 강소상점 쇼핑몰 구축 지원 등이다.

 

첫째, 서울 소재 중소기업‧소상공인 중 경쟁력 있는 업체 1만 개를 국내‧외 쇼핑몰, 홈쇼핑, 라이브커머스 등 17개 플랫폼에 입점시키고, 소비자들에겐 추가 할인쿠폰(최대 5천원) 10만 장을 발행해 합리적 소비를 지원한다.

1만 개 기업은 서울산업진흥원(SBA)이 기술력과 상품성을 갖춘 국내 중소기업 제품에 수여하는 ‘서울어워드’를 받은 기업과, 해외진출을 희망하는 서울소재 중소기업, 자치구 상공회의소 추천 기업 등으로 선정한다.

 

또, 참여 플랫폼(홈쇼핑, T커머스 등)별로 환절기‧겨울‧새해맞이 등 특색 있는 ‘서울상품 기획전’을 총 135회 열고, 매출증가 추이가 높은 라이브커머스와 연계한 국내외 기획전을 100회 진행한다.

 

둘째, 소상공인‧자영업자에 온라인 판로를 열어주기 위한 공공구매 온라인쇼핑몰 ‘서울시 소상공인 공공마켓’을 지난 9월 21일 오픈했다. 또 10월 중으로 쿠팡 등 3개 온라인쇼핑몰에 소상공인 전용관 ‘소상공인 쏠쏠마켓’을 오픈하고, 12월 대규모 특별전도 추진한다.

 

셋째, 대면 판매에 주력해온 전통시장도 비대면‧온라인 판매 바람을 일으킨다. 전통시장과 상점가 총 65개소에 ‘온라인 장보기 서비스’를 도입을 위한 구축비용을 지원한다. 특색 있는 개별 점포 100여 개를 선정해 자체 쇼핑몰을 만들어주고, 전국적인 판매망을 확보할 수 있도록 맞춤 브랜딩도 지원한다.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100일 간의 ‘ON서울 마켓’이 코로나19 재확산과 장기화로 더 어려워진 골목상권에는 새 활력이, ‘먹고 마시고 입고 즐기는’ 일상이 위축된 시민들에게는 위로가 될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며 “비대면 판로확보를 통해 중소기업‧소상공인은 제품과 서비스 경쟁력을 확보하고 시민들은 안전한 방식으로 합리적인 소비를 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올해 성과를 분석해 ‘온라인 마켓’ 정례화를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시의회 민생위, ‘필수노동자 지원 조례’ 제정 위한 토론회 개최

[영등포신문=나재희 기자] 서울시의회 민생실천위원회 이경선 위원장(더불어민주당, 성북4)은 지난 23일 열린 ‘서울시 필수노동자 지원에 관한 조례 제정 토론회’에서 열악한 노동환경으로 목숨을 위협받고 있는 필수노동자를 지원하기 위해 서울시가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촉구했다. 이경선 위원장은 “필수노동자를 지원하는 필수업종을 지정하는 데 있어 국회나 중앙정부만을 바라보지 말고 서울시가 필수업종을 찾아내고 지원하야 한다”며 “서울시의 정책이 필수노동자의 노동현실을 반영하지 못한 탁상행정이라는 비판을 받지 않으려면, 필수노동자의 목소리를 담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토론회는 더불어민주당 민생실천위원회와 이동현 의원(성동1, 교육위)이 함께 마련한 것으로, 현장 참관 없이 온라인으로 생중계 됐다. 토론회는 공동주관한 이동현·이경선 시의원의 개회사, 조상호 대표의원의 인사말을 시작으로 정원오 성동구청장의 발제와 이어진 토론 순서로 진행됐다. 조상호 대표의원은 인사말을 통해 “토론회에 개진된 의견을 적극적으로 검토해 서울시에서 즉시 시행 가능한 필수노동자 지원 정책 마련에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차원의 필요한 지원과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전국 최초로 필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