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9 (수)

  • 구름많음동두천 -8.9℃
  • 구름많음강릉 -3.2℃
  • 구름조금서울 -6.7℃
  • 맑음대전 -9.2℃
  • 맑음대구 -6.9℃
  • 맑음울산 -4.1℃
  • 맑음광주 -6.0℃
  • 맑음부산 -0.9℃
  • 맑음고창 -7.3℃
  • 맑음제주 0.8℃
  • 흐림강화 -7.0℃
  • 맑음보은 -12.8℃
  • 맑음금산 -12.0℃
  • 맑음강진군 -7.2℃
  • 맑음경주시 -9.6℃
  • 맑음거제 -3.7℃
기상청 제공

문화

콘진원, ‘2021 콘텐츠 인사이트’ 26~28일 3일간 온라인서 개최

  • 등록 2021.10.22 17:57:26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이하 콘진원)이 '2021 콘텐츠 인사이트'를 10월 26일부터 28일까지 총 3일간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올해 '콘텐츠 인사이트'의 주제는 최신 기술과 접목해 활용 영역을 넘나들며 전 세계로 뻗어 나가고 있는 'K-콘텐츠의 무한한 확장'이다. 콘텐츠 산업에서 주목하고 있는 메타버스 등 최신 트렌드를 살펴보고 드라마/웹툰/영화 등에서 활약 중인 콘텐츠 전문가들의 인사이트가 공유될 예정이다.

이번 행사의 세부 주제는 '현실세계를 뛰어 넘는 메타버스 K-콘텐츠', '독창적인 아이디어로 창작되는 K-콘텐츠', 'IP를 활용하여 다양한 산업으로 확장하는 K-콘텐츠' 3가지다.

첫 날인 26일에는 '세계의 확장 - 현실세계를 뛰어 넘는 메타버스 K-콘텐츠'를 주제로 메타버스라는 새로운 세상에서 혁신적으로 구현되는 콘텐츠 산업을 전망한다. 메타버스의 선구자로 평가되는 △매튜 볼(Matthew Ball)의 기조 강연을 시작으로 △류정혜 부사장(카카오 엔터테인먼트) △이지철 대표(자이언트스텝)가 메타버스와 결합한 K-콘텐츠 산업의 미래를 전망하고 대응하는 전략을 공유한다.

27일은 '창작의 확장 - 독창적인 아이디어로 창작되는 K-콘텐츠'를 주제로 두 번째 프로그램이 진행되며, 독창적 소재와 캐릭터를 앞세워 전 세계인이 즐기는 K-콘텐츠를 다룰 예정이다. 이날 행사는 '미니언즈', '슈퍼배드' 시리즈의 감독인 △피에르 코팽(Pierre Coffin)이 기조 강연으로 전 세계에서 사랑을 받는 시리즈를 창작하는 노하우를 공유한다. 이어 '한 번 다녀왔습니다', '아는 와이프', '오 나의 여신님'을 집필한 △양희승 작가와 '하이브', '바질란테', '쌉니다 천리마 마트'를 연재한 △김규삼 작가가 독특한 소재와 스토리텔링의 기법을 토크 콘서트 형식을 통해 공유할 예정이다. 해당 토크 콘서트의 진행은 '라이터를 켜라', '끝까지 간다'를 연출한 장항준 감독이 맡았다.

같은 날인 27일에 진행되는 세 번째 프로그램은 '산업의 확장 - IP를 활용하여 다양한 산업으로 확장하는 K-콘텐츠'를 주제로 진행된다. 견고한 IP를 바탕으로 장르, 국경, 산업의 경계를 허물고 영역을 넓히는 K-콘텐츠의 성공 사례를 살펴보는 시간이 마련된다. '전지적 독자시점' 등 유명 웹소설을 보유한 플랫폼 문피아 △금강 대표의 강연을 시작으로, △김범휴 리더(네이버 웹툰) △이필성 대표(샌드박스 네트워크)가 웹소설, 웹툰, 크리에이터의 탄탄한 세계관과 캐릭터가 확장하는 사례 공유에 나선다.

마지막 날인 28일에는 마지막 프로그램인 심화 워크숍이 진행된다. 1인 크리에이터 전문가의 멘토링 및 네트워킹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메타버스, 게임, 키즈&패밀리, 라이프스타일 분야 전문가 5인이 참여할 예정으로, 참가자에게 멘토링을 제공한다. 참가자는 총 25명 내외이며, 참가를 희망하는 창작자 및 현업인은 25일 10시까지 신청할 수 있다.

한편 '2021 콘텐츠 인사이트'는 10월 26일~27일 오후 2시부터 콘진원 공식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될 예정이다. 콘텐츠 분야 창작자와 현업인은 누구나 무료로 참가할 수 있다. 자세한 내용 및 신청 방법은 콘텐츠 인사이트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창원 시의원, “간송미술관 작품보존 위해 국가차원 지원 필요”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서울시의회 김창원 의원(더불어민주당, 도봉3)은 지난 17일 “간송미술관 소유의 국보 2점이 27일 케이옥션 경매에 출품된다. 국보가 경매에 나온 것은 국내 최초로, ‘간송미술관’ 소장의 미술품이라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2년 전에 이어 간송미술관 소장품이 경매시장에 나온 것은 재정난 때문”이라며 “이는 안타까운 일이며, 국보급 미술품이 제대로 보존될 수 있도록 국가 차원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간송 전형필은 1900년대 일제 강점기 시절 일본인의 손에 들어갔거나 훼손될 위기에 처한 문화유산을 모았다. 전 생애를 바쳐 문화재를 지키고자 한 노력의 결실은 우리나라 최초의 사립 박물관을 탄생시켰다. 간송 전형필이 구한 문화재는 ‘훈민정음 해례본’을 비롯해 겸재 정선의 ‘해악전신첩’, ‘신윤복필 풍속도 화첩’, ‘청자 상감운학무늬매병’ 등 국보 12점, 보물 32점, 시도지정문화재 4점을 포함해 5천여 점에 이른다. 간송미술관은 재정난으로 인해 2020년 ‘금동여래입상’, ‘금동보살입상’ 두 점의 보물을 경매에 내놓았는데 두 점 모두 유찰됐다. 국립중앙박물관은 약 30억원에 작품을 사들였다. 국립중앙박물관 한 해 유물 구입 예산이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