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17 (일)

  • 흐림동두천 27.2℃
  • 흐림강릉 25.8℃
  • 소나기서울 25.5℃
  • 구름많음대전 28.8℃
  • 구름많음대구 29.3℃
  • 구름많음울산 28.3℃
  • 흐림광주 26.9℃
  • 구름많음부산 28.9℃
  • 흐림고창 27.8℃
  • 흐림제주 29.8℃
  • 구름많음강화 26.7℃
  • 구름많음보은 27.1℃
  • 구름많음금산 27.6℃
  • 흐림강진군 29.6℃
  • 구름많음경주시 28.9℃
  • 구름조금거제 28.0℃
기상청 제공

정치

김민석·이낙연·박영선, 여의도·대림동 ‘민주당 총력 합동유세’

  • 등록 2022.05.31 09:08:32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운동 기간이 막바지로 치닫는 지난 30일, 김민석 의원과 영등포을 더불어민주당 지방선거 출마자들이 이낙연 전 국무총리,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여의도와 대림동 일대에서 총력 합동유세를 진행하며 민주당 후보들에 대한 막판 지지를 호소했다.

 

합동유세는 오후 2시 여의도 우정빌딩 일대와 오후 3시 및 6시에 대림동 우성아파트 사거리에서 진행됐다. 오후 2시 여의도 유세에는 박영선 전 장관이 특별 연사로 나서 김민석 의원, 채현일 영등포구청장 후보, 이승훈 서울시의원 후보를 지원했다.

 

뒤이어 진행된 오후 3시 대림동 유세에는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바쁜 일정에도 합류해 김민석 의원, 박영선 전 장관과 함께 채현일 영등포구청장 후보, 유광상 서울시의원 후보, 이예찬·유승용 영등포구의원 후보에게 힘을 실어줬다. 오후 6시 총 집중 유세에는 김민석 의원과 영등포을 지역의 모든 더불어민주당 지방선거 출마자가 집결하여 끝까지 민주당 후보를 선택해 달라고 호소했다.

 

 

이낙연 전 국무총리는 “전국 최초로 영원마켓을 만들어 서민의 배고픈 삶 보듬은 해낸 사람, 채현일 구청장을 다시 한번 믿어달라”며 “유광상·유승용과 같은 지역 일꾼, 이예찬 같은 젊은이가 일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산업은행 이전을 저지하고 여의도를 금융 특구로 만들 수 있는 정당은 오직 민주당뿐”이라며 “지역에서 민주당 후보를 세워주셔야 견제와 균형의 원리로 올바른 대림동, 영등포, 서울을 만들어나갈 수 있다”고 말했다.

 

김민석 의원은 “유광상·유승용 후보와 같은 지역을 잘 아는 후보를 뽑아야 지역이 더 발전할 수 있고, 이예찬과 같은 정치 신인도 우리 정치를 위해 필요하다”며, “여당을 견제하고 국정에 균형이 잡히도록 민주당을 선택해달라”고 호소했다.

 

한편, 김민석 의원과 영등포을 지방선거 출마자들은 선거운동 기간 종료까지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 총력을 다할 예정이다.

 

검찰, 박지원 출국금지…'美체류' 서훈은 입국 시 통보 조치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문재인 정부의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 '탈북어민 강제 북송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 등 사건 핵심 관련자들에 대해 출국금지 등을 조치했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1부(이희동 부장검사)와 공공수사3부(이준범 부장검사)는 박 전 국정원장, 서훈 전 국정원장 등 사건 관련자들에 대해 출국금지 등 필요한 조치를 했다고 15일 밝혔다. 국내에 있는 박 전 원장은 1개월간 출국이 제한됐다. 출입국관리법에 따르면 법무부 장관은 범죄 수사를 위해 출국이 적당하지 않다고 인정되는 사람에 대해 1개월 이내 기간 출국을 금지할 수 있다. 검찰 요청에 따라 기간은 연장될 수 있다. 미국 싱크탱크의 초청으로 현지에 머무는 서 전 원장의 경우 입국 시 그 사실이 검찰에 자동 통보될 수 있도록 조치했다. 이들 전직 원장은 국정원이 이달 6일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과 '어민 북송 사건'과 관련해 고발하면서 검찰 수사 선상에 올랐다. 박 전 원장은 2020년 9월 해양수산부 공무원 이대준 씨가 서해상에서 북한군에 피살됐을 때 첩보 관련 보고서 등을 무단 삭제한 혐의(국가정보원법상 직권남용, 공용전자기록 등 손상)를 받는다. 국정원

도문열 서울시의원, 전반기 도시계획위원장 선출

[영등포신문= 변윤수 기자] 서울시의회는 15일 제311회 임시회를 개최하고, 도문열 의원(국민의힘, 영등포구 제3선거구)을 제11대 도시계획위원회 위원장으로 선출했다. 도문열 위원장은 영등포구 제3선거구 출신의 재선 의원으로, 새누리당 서울시당 부위원장, 국민의힘 서울시당 대변인을 역임했으며 제9대 서울시의회 환경수자원위원회 부위원장으로 활동했다. 당선 소감에서 도문열 위원장은 “서울시의 경우, 글로벌 선진도시를 내세우고 있지만, 최근 10년 사이 도시경쟁력은 11위에서 17위로, 금융경쟁력은 10위에서 25위로 점점 떨어지고 있다”며, “실추된 서울의 도시경쟁력을 높이고 시민의 삶의 질을 회복하기 위해 낡은 도시계획적 규제를 개선하고 정책적 지원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4차 산업혁명시대와 저출산·고령화·저성장 시대를 맞이하여 서울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도모하고, 생활밀착형 정책을 발굴·추진하는 과정에 시민 의견이 적극 반영될 수 있도록 집행부와 협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도문열 위원장은, “앞으로 2년간 상임위원장으로서 집행기관 견제와 감시 역할에도 최선을 다할 것이며, 거창한 말보다는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내도록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