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7 (금)

  • 구름많음동두천 10.1℃
  • 흐림강릉 13.5℃
  • 구름조금서울 11.9℃
  • 흐림대전 14.4℃
  • 흐림대구 16.7℃
  • 흐림울산 16.3℃
  • 흐림광주 15.3℃
  • 부산 16.0℃
  • 흐림고창 13.5℃
  • 제주 15.9℃
  • 맑음강화 10.8℃
  • 흐림보은 14.2℃
  • 흐림금산 13.5℃
  • 흐림강진군 15.0℃
  • 흐림경주시 15.4℃
  • 흐림거제 15.7℃
기상청 제공

정치

권성동, "조희연, 이념편향적 시민단체 활동가 같은 인식 지양해야"

  • 등록 2022.08.12 09:52:39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는 12일 페이스북 글에서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최근 한 언론 인터뷰에서 서울 초등생 농어촌 유학 '준의무화' 구상을 밝힌 데 대해 "서울교육감은 미래를 위한 교육을 고민하는 책임 있는 자리"라며 "이념편향적 시민단체 활동가 같은 인식을 지양하라. 왜곡된 인식은 왜곡된 미래를 만들 뿐이다"라고 비판했다.

 

권 원내대표는 "조 교육감이 생태 감수성을 육성하기 위해 초등학생이 한 학기 정도 농어촌으로 유학을 다녀오길 바란다고 했다"며 "교육의 목표가 생태감수성을 기르는 것도 아니지만 농어촌 간다고 감수성이 높아지는 것도 아니다. 지금 조 교육감을 비롯해 환경운동 하시는 분들이 농어촌에 거주하고 있지도 않다"고 지적했다.

 

또 "'준의무화'라는 해괴한 조어의 진의는 무엇인가. 의무화라고 명시하면 학부모의 비판을 받을까 봐 두려웠나, 아니면 의무화로 가기 위한 징검다리인가"라고 꼬집은 뒤 "조 교육감은 자녀 두 명을 모두 외고를 보냈다. 자기 자식은 수월성 교육을 시키고, 남의 자식은 준의무형 생태감수성을 앞세워 외지로 보내겠다는 심산인가. 본인도 지키지 못한 감수성 교육을 왜 대한민국 학부모에게 강요하는지 의문"이라고 직격했다.

 

권 원내대표는 "과거 조 교육감은 영등포, 구로, 금천구를 한국어-중국어 이중언어특구로 지정하려 했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은 바 있다. 심지어 평양으로 수학여행을 추진한 적도 있다"며 "이처럼 조 교육감이 촉발한 논란 이면에는 운동권 감수성이 깔려 있다. 교육은 낡은 이념의 실험장이 아니다. 고루한 낭만의 대용품도 아니다"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