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9 (화)

  • 흐림동두천 7.0℃
  • 흐림강릉 15.2℃
  • 구름많음서울 7.1℃
  • 흐림대전 9.5℃
  • 흐림대구 13.9℃
  • 흐림울산 14.8℃
  • 흐림광주 10.7℃
  • 흐림부산 15.0℃
  • 흐림고창 9.3℃
  • 흐림제주 13.5℃
  • 흐림강화 5.1℃
  • 흐림보은 9.7℃
  • 흐림금산 10.4℃
  • 흐림강진군 11.5℃
  • 흐림경주시 14.3℃
  • 흐림거제 15.9℃
기상청 제공

사회

CJ CGV, K콘텐츠 활성화 위해 KBS와 업무 협약

  • 등록 2022.09.30 15:50:29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CJ CGV가 한국방송공사(이하 KBS)와 손잡고 K콘텐츠 발전을 위한 다양한 방안을 모색한다.

CJ CGV는 KBS와 K콘텐츠 활성화 및 발전을 위한 전략적 업무 협약(MOU)을 지난 28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KBS 별관에서 열린 이날 협약식에는 KBS 이건준 드라마센터장과 CJ CGV 심준범 국내사업본부장을 비롯한 양 사 담당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 사는 KBS가 IP (지식재산권)를 보유한 다양한 콘텐츠를 극장에 상영하는 등 상호 협력을 통해 문화 콘텐츠 산업 발전을 위한 방안을 모색하기로 뜻을 같이 했다.

이에 KBS가 TV 시네마로 제작한 2편의 영화를 CGV에서 독점으로 개봉하고, CGV는 마케팅과 극장 상영 전반을 지원해 상호 협력할 방침이다. K정통 호러를 표방한 '귀못'은 10월에, 범죄 스릴러 '유포자들'은 11월에 CGV에서 상영될 예정이다.

KBS 이건준 드라마센터장은 'KBS 드라마스페셜이 지난해 2021년 멀티 플랫폼(극장-OTT-TV) 전략을 시도한 최초의 영화 프로젝트 TV 시네마를 CGV를 통해 추진한 바 있다'며 '올해는 CGV와 전략적인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TV시네마 2편의 CGV 단독 상영을 시작으로 양 사가 더욱 적극적으로 K콘텐츠 발전에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CJ CGV 심준범 국내사업본부장은 'KBS와의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극장에서 선보일 수 있는 콘텐츠가 더욱 풍성해질 것'이라며 '영화뿐만 아니라 음악, 다큐멘터리, 드라마 등 KBS의 다양한 콘텐츠를 많은 관객들이 CGV에서 즐길 수 있도록 KBS와 상호 협력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CGV는 관객들이 극장에서 다양한 콘텐츠를 특별하게 즐기고 체험할 수 있도록 새 시도를 이어가고 있다. 최근 5만 관객을 돌파하며 의미 있는 흥행을 만들고 있는 '시맨틱 에러: 더 무비'를 비롯해 다양한 OTT 콘텐츠를 극장에서 선보이고 있다.

콘서트,뮤지컬,연극 등 음악과 공연을 사랑하는 관객들을 위한 콘텐츠도 꾸준히 개봉하고 있다. e스포츠 중계와 강연 등 문화 전반에 걸친 다양한 프로그램도 선보여 많은 고객에게 사랑받고 있다.

공무원노조·전교조, "보수 인상과 연금소득 공백 해소 필요"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공무원노동조합총연맹(공노총)과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등 3개 단체는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보수 인상과 연금소득 공백 해소 등을 요구하는 총궐기대회를 열었다. 주최 측은 약 2천 명이 이날 집회에 참여한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석현정 공노총 위원장은 대회사에서 “윤석열 정부는 내년 공무원 임금을 겨우 1.7% 인상하는 예산안을 국회에 제출했다”며 “정부안대로라면 9급 공무원 급여는 최저임금에도 턱없이 부족하다”고 실질 임금 인상을 촉구했다. 또, 이들은 공무원연금법을 개정해 퇴직연금 지급 개시 연령을 현행 65세에서 60세로 낮춰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재영 공노총 소방노조 부산본부 사무처장은 "2015년 공무원연금 개악 당시 '연금 소득 공백 해소방안을 신속히 마련한다'는 정부의 약속은 7년이 지난 지금도 지켜지지 않고 있다"며 "오히려 정부는 재정건전성 강화를 내세워 공적연금을 손보겠다며 국회에 연금특위를 설치하고 연금 개악을 시도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또 ▲하위직 공무원 처우개선 특별대책 수립 ▲공무원·교원 정치기본권 관련 법안 개정 ▲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 발효에 따른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