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4 (목)

  • 구름많음동두천 13.2℃
  • 흐림강릉 15.2℃
  • 구름많음서울 16.7℃
  • 대전 17.7℃
  • 구름많음대구 17.1℃
  • 울산 16.6℃
  • 구름많음광주 17.1℃
  • 부산 16.5℃
  • 흐림고창 15.2℃
  • 제주 19.9℃
  • 구름많음강화 14.7℃
  • 구름많음보은 15.7℃
  • 흐림금산 13.7℃
  • 구름많음강진군 14.9℃
  • 흐림경주시 16.8℃
  • 흐림거제 17.9℃
기상청 제공

사회

영등포소방서, '불 나면 대피 먼저' 홍보 캠페인

  • 등록 2019.08.16 13:04:08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영등포소방서(서장 김명호)는 화재 발생 시 대피가 늦어져 인명피해가 발생하는 것을 예방하기 위해 ‘불 나면 대피 먼저’ 캠페인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최근 화재 발생 시 과거와는 달리 소방시설, 스마트폰 등으로 화재신고는 많은 편이나 119신고로 인해 오히려 대피가 지연되고 있고 최근 가연성 건축자재의 사용 증가로 화재 시 치명적인 유독가스가 다량 발생하고 급격하게 연소가 확대해 대피 가능한 시간이 과거에 비해 짧아져 대피 시간을 놓쳐 많은 인명 피해가 발생할 우려가 높기 때문에 화재 발생 시 신속하게 대피할 수 있도록 행동요령을 숙지하기 위해 캠페인을 마련했다.

 

이에 소방서는 ▲다중밀집시설 등에 포스터 부착 ▲안전체험장에 실내용 X-배너 설치 ▲ 신문 등 지면 광고 등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영등포소방서 관계자는 “화재 발생 무리한 초기 진화보다 대피를 최우선으로 하고 평소 우리가 주로 생활하는 장소의 대피로를 파악해 두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신경민 의원, 학교 밖 교육 성범죄자 취업 제한하는 법 발의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학교 밖 교육 단체의 실무자와 강사에 대해 성범죄자 여부 조회를 가능하게 하는 법이 발의됐다. 국회 교육위원회 및 여성가족위원회신경민 의원(더불어민주당,영등포을)은 성범죄자 등록정보 고지 및 취업제한 대상에 교육청과 연계된 학교 밖 교육활동 단체도 포함하는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현행법은 성범죄자에 대한 정보를 아동·청소년의 친권자 또는 법정대리인, 어린이집 원장, 유치원 원장, 주민자치센터의 장 등에게 고지하고 성범죄 경력의 점검·확인 대상이 되는 유치원, 학교, 학원 등의 관련기관에 취업하지 못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그러나 교육청이 운영하거나 연계된 위탁 교육프로그램 주체는 직접 아동·청소년을 대상으로 교육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음에도 성범죄자 등록정보 고지 및 취업제한 대상에 포함되어 있지 않아, 운영자나 강사가 성범죄자여도 이를 제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예를 들면, 경기도 교육청은 학생 및 학교 밖 청소년들이 마을교육공동체와 함께 교육 활동을 진행하는 사업을 운영 중인데, 총 1,875개 활동에 참여하는 학생수가 38,923명에 달함에도 해당 활동 운영자에 대해 성범죄이력을 조회할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