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8 (금)

  • 구름조금동두천 18.2℃
  • 구름많음강릉 15.8℃
  • 구름많음서울 19.7℃
  • 구름많음대전 18.2℃
  • 흐림대구 15.5℃
  • 울산 16.7℃
  • 흐림광주 18.2℃
  • 부산 17.3℃
  • 구름많음고창 18.8℃
  • 흐림제주 19.7℃
  • 구름조금강화 16.7℃
  • 구름많음보은 16.7℃
  • 맑음금산 15.7℃
  • 흐림강진군 19.2℃
  • 흐림경주시 14.8℃
  • 흐림거제 16.7℃
기상청 제공

사회

서울교통공사, 외국인 관광객 위한 지하철 자유이용권 12월 출시

  • 등록 2019.08.29 09:41:17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오는 12월 외국인들이 서울에서 관광할 때 서울지하철 1~9호선(코레일 구간 제외)을 무제한으로 이용할 수 있는 ‘지하철 자유이용권’이 디스커버 서울패스와 연계해 국내 최초로 출시된다. 외국인 전용 관광패스인 ‘디스커버 서울패스’에 기능을 탑재해 패스만 사면 유효기간 내 기존에 이용 가능한 문화시설은 물론 서울지하철을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게 된다.

 

기존 디스커버 서울패스에 탑재된 교통카드 기능이 돈을 충전한 후 이용할 때마다 금액이 차감되는 방식이었다면, 12월에 출시되는 디스커버 서울패스는 별도로 금액을 충전하지 않아도 패스 하나로 지하철을 무제한 탑승할 수 있도록 개발된다.

 

디스커버 서울패스는 유효기간 1‧3일 권, 실물‧모바일 카드 2종이 시범 출시된다. 가격은 현재 미정이다. 외국인이 관광 시 부담 없이 구입할 수 있도록 각종 자료를 분석해 그 결과를 바탕으로 참여 철도 운영기관(공사‧서울시메트로9호선) 및 서울관광재단이 협의를 거쳐 결정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서울교통공사는 28일 공사 본사에서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 이재성 서울관광재단 대표이사, 송재찬 ㈜서울신교통카드 대표이사, 최종구 ㈜이스타항공 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신상품 개발 및 시스템 구축사업 시행 합의서’를 체결했다.

 

합의서에 따라 서울교통공사는 지하철 서비스 인프라를 제공한다. 서울관광재단은 디스커버 서울패스와 연계한 제휴 상품을 제작‧판매한다. ㈜서울신교통카드는 카드모바일 상품을 개발하고 단말기 시스템을 구축한다. ㈜이스타항공은 항공권 판매 시 패스도 병행 판매한다.

 

이용권은 서울 시내 관광안내소, 인천공항 내 편의점 및 하나은행, 관광객이 주로 이용하는 유명 숙박업소, 온라인 관광 안내 웹사이트 등 국내외 온‧오프라인 가맹점 약 400여 개소에서 손쉽게 상품을 구매할 수 있다.

 

서울교통공사는 외국인들이 디스커버 서울패스에 추가되길 바라는 기능 중 ‘무료 교통(48.1%)’이 가장 선호도가 높고 서울을 찾아오는 개별 외국인 관광객이 한해 1천만 명을 넘어서고 있어, 관광객들에게 맞춤형 상품을 제공하기 위해 이번 상품을 개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서울관광재단이 지난해 12월 13일부터 26일까지 외국인 507명을 대상으로 서울관광재단 누리집(http://www.sto.or.kr), 디스커버 서울패스 홈페이지(https://www.discoverseoulpass.com/), SNS를 통해 ‘2018 디스커버 서울패스’ 설문조사를 실시한 바 있다.

 

지하철 자유이용권에 대한 외국인들의 수요 역시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지하철 자유이용 기능을 탑재하고 가격을 인상한다면 패스를 구매하겠다는 의견이 83.2%로 높게 나타났다.

 

미국 뉴욕패스, 영국 런던패스, 일본 도쿄메트로 지하철패스, 대만 타이베이패스 등 일정 기간 동안 지하철 무제한 탑승 가능한 상품이 외국에서도 성공을 거두고 있다.

 

서울교통공사는 수요자 중심의 상품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이용자 선택의 폭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자유이용권 판매 후 사업성을 검토해 1‧2‧3‧5일 권 등 유효기간을 다양화하고, 이용 가능 구간 역시 향후 유관 기관과의 협의를 거쳐 수도권 전철 전 구간으로 확대를 검토한다.

 

또 외국인 관광객이 서울 지하철을 이용하면서 겪을 수 있는 이용 구간 혼선 및 환승역 이용 불편을 줄이기 위해 사전 안내방안을 마련하고, 고객 안내용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을 준비하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대비할 예정이다.

 

한편, 디스커버 서울패스와 연계한 ‘지하철 자유이용권’외에도 외국인들을 위한 교통카드로는 2011년 국토교통부가 주관해 발행한 M-Pass가 있다. 일 20회로 사용 제한이 있다. 인천공항 내 관광정보센터 2곳을 포함해 총 5곳에서 구매할 수 있다.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패스 이용 가능 지역이 서울을 방문하는 외국인이 가장 많이 찾는 관광 명소‧쇼핑 공간‧숙소 등이 많이 위치한 지역인 만큼 외국인 관광객들이 지정된 구간 내에서 관광‧쇼핑‧휴식을 쉽고 편리하게 즐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지하철 자유이용권 출시가 서울 관광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가져 올 것으로 예상하고, 국내외 쇼핑‧항공‧면세‧숙박업계 등과 연계한 마케팅을 통해 서울 관광이 활성화돼 경제에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