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24 (금)

  • 구름많음동두천 9.8℃
  • 맑음강릉 13.0℃
  • 맑음서울 10.4℃
  • 맑음대전 10.3℃
  • 맑음대구 13.5℃
  • 맑음울산 11.9℃
  • 맑음광주 10.6℃
  • 맑음부산 12.3℃
  • 맑음고창 10.9℃
  • 맑음제주 12.1℃
  • 맑음강화 10.8℃
  • 맑음보은 9.1℃
  • 구름조금금산 11.6℃
  • 맑음강진군 9.7℃
  • 맑음경주시 9.7℃
  • 맑음거제 12.0℃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열여덟의순간’ 엄마가 출장가서 내일 온다며 긴장하지

  • 등록 2019.08.31 02:30:07


[영등포신문=박민철 기자] 26일 방송된 JTBC '열여덟의 순간‘에서는 최준우(옹성우 분)과 유수빈(김향기 분)이 함께 수학여행에서 돌아와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두 사람이 커플이 되자, 반 아이들은 축하해준다.


마휘영(신승호 분)은 두 사람을 못마땅하게 쳐다본다.


준우는 수빈을 바래다줬고 수빈은 "엄마가 출장가서 내일 온다"며 긴장하지 말라고 얘기했다.


준우는 동네분들이 본다며 조심스러워했다 이후 준우는 수빈이에게 줄 향수를 샀다.


두 사람은 전화 통화를 했다.


수빈은 자신의 방에 들어온 엄마 때문에 배가 아픈 척을 했다.


최준우는 항상 맨 뒷자리에 앉았던 자신의 이야기를 털어놨다.


최준우는 “운 좋게 이 자리에 앉으면 버스가 오로지 나를 위해서만 달리는 느낌”이었다고 말했다.


버스를 타고 달려 추모공원에 도착한 최준우는 “제일 먼저 정후한테 널 소개시켜주고 싶었어”라며 세상을 떠난 친구를 소개했다.


유수빈은 “안녕 난 유수빈이야 보다시피 준우 잘 지내 부반장도 되고 예쁜 여친도 생기고”라며 “그러니까 준우 걱정은 하지 말고 잘 지내 얘는 내가 잘 돌볼게”라고 인사했다.


최준우는 “돌본다고?”라고 물었다.


유수빈은 “처음부터 내가 너 돌봤잖아”라고 말하며 웃었다.


최준우는 “나한테 관심 있어서 그런 거 아니었냐”며 장난을 걸었다.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