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26 (일)

  • 구름많음동두천 17.4℃
  • 맑음강릉 13.9℃
  • 맑음서울 16.6℃
  • 구름조금대전 18.6℃
  • 맑음대구 18.6℃
  • 맑음울산 13.0℃
  • 구름많음광주 18.1℃
  • 맑음부산 16.1℃
  • 구름조금고창 14.7℃
  • 맑음제주 17.1℃
  • 구름조금강화 15.2℃
  • 구름조금보은 17.7℃
  • 맑음금산 17.6℃
  • 맑음강진군 18.9℃
  • 맑음경주시 14.3℃
  • 맑음거제 17.0℃
기상청 제공

사회

서울시, 거리 노숙인‧쪽방 주민 등 의료 취약계층 독감 예방접종 시행

  • 등록 2019.10.22 11:08:47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서울시가 사노피 파스퇴르(주)와 함께 노숙인 및 쪽방 주민 등 의료 취약계층 3,700명을 대상으로 동계 건강관리를 위한 무료 독감 예방접종을 진행한다.

 

사노피 파스퇴르(주)는 지난 2012년 5월 서울시와 협약을 맺고 매년 1억 원 상당의 백신을 지원하고 있다. 2011년부터 2018년까지 29,653명의 노숙인 및 쪽방 주민이 무료 독감 예방접종 혜택을 받았다.

 

올해 독감 예방접종은 10월 24일부터 11월 15일까지 서울역 따스한채움터 등 9개 장소에서 총 13회에 걸쳐 순차적으로 진행된다. 이번 독감 예방접종 활동은 사노피 파스퇴르(주)를 비롯해 (사)서울시나눔진료봉사단과 서울의료원, (사)서울노숙인시설협회, 다시서기종합지원센터, 따스한채움터, 서울시 5개 쪽방상담소 등 기업 및 단체(시설)가 함께한다.

 

(사)서울노숙인시설협회와 다시서기종합지원센터, 따스한채움터, 쪽방상담소는 관련 시설에 독감예방 접종 안내 및 접수 등을 담당하며, 서울의료원에서는 독감 백신 관리, 서울시나눔진료봉사단에서는 8개 서울시립병원 의료진 및 임직원(73명)이 참여하여 예방접종을 직접 실시한다.

 

특히 사노피 파스퇴르(주)는 백신 지원과 함께 접종 첫 날인 10월 24일 오전 10시부터 회사 대표 및 임직원들이 자원봉사자로 참여하여 예방접종 문진표 작성과 간식·점심 배식 등 독감 예방접종 행사 운영 전반을 지원할 예정이다.

 

서울시와 사노피 파스퇴르(주)는 지난 2011년부터 9년 째 관련 단체와 협업하여 매년 독감 예방접종 시기인 10월과 11월에 의료 사각지대에 놓인 노숙인 및 쪽방 주민에게 독감 예방접종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사노피 파스퇴르(주)의 지속적인 백신지원과 서울시 나눔진료봉사단, 노숙인 관련 단체(시설)의 독감 예방접종 활동은 의료 혜택에서 소외되기 쉬운 노숙인과 쪽방 주민들이 보다 건강한 겨울을 날 수 있도록 든든한 지원이 되고 있다.

 

강병호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올해도 소외된 우리 이웃을 위해 물심양면으로 지원해주고 있는 사노피 파스퇴르(주)와 관련 기관 및 봉사자 분들에게 감사드린다”며 “더불어 함께 잘 살기 위한 서울시 뿐 아닌 민간의 노력 덕분에 노숙인과 쪽방 주민 모두 올해도 따뜻한 겨울을 보낼 수 있을 것이다”고 밝혔다.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