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9 (목)

  • 맑음동두천 13.6℃
  • 맑음강릉 12.3℃
  • 맑음서울 11.4℃
  • 맑음대전 13.3℃
  • 맑음대구 13.6℃
  • 맑음울산 14.4℃
  • 맑음광주 14.4℃
  • 맑음부산 14.2℃
  • 맑음고창 12.4℃
  • 맑음제주 14.6℃
  • 맑음강화 12.4℃
  • 맑음보은 12.7℃
  • 맑음금산 12.8℃
  • 맑음강진군 14.6℃
  • 맑음경주시 14.2℃
  • 맑음거제 14.8℃
기상청 제공

행정

영등포구, 대림중앙시장 및 대림우리시장 내 73개소 보이는 소화기 설치

  • 등록 2019.12.19 09:44:28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영등포구가 화재 초기 대응력을 강화하고 상인과 주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대림중앙시장 및 대림우리시장 내 73개소에 ‘보이는 소화기’를 지난 15일과 16일 양일간 설치했다.

 

전통시장은 통로가 좁고 노후해 소방차 진입이 어렵기 때문에, 소방차가 도착하기 전 화재 대응 골든타임인 5분 내에 신속하게 자체 대응하는 것이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다.

 

실제로 겨울철에는 건조한 날씨뿐 아니라 난방용품의 사용 증가로 화재 위험이 더욱 높다. 소방청에 따르면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화재 사망률은 겨울(36.7%)이 가장 높았으며, 화재 발생률은 봄에 이어 두 번째(27.9%)로 높았다.

 

이에 구는 시장 상인의 재산권을 보호하고, 구정을 맞아 시장 방문객이 증가할 것에 대비해 ‘보이는 소화기’를 시장 곳곳에 설치해 선제적으로 화재를 예방하는 것이다. 구는 소방서 및 시장 상인회와 협의를 통해 대림중앙시장 43개소, 대림우리시장 30개소에 보이는 소화기 설치를 완료했다.

 

구는 시장 내 상점, 길목 등 눈에 띄는 곳마다 소화기를 배치하고, 날씨의 영향이 큰 장소에는 투명한 플라스틱 상자 안에 소화기를 넣어 시인성을 높였다. 구는 향후 상인들에게 소화기 사용법을 교육하고 지속적인 화재 점검을 통해 철저한 대응 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특히, 올해 보이는 소화기를 이용해 상점에서 발생한 화재를 초기 진압한 사례가 영등포전통시장에서 2건, 대림우리시장에서 1건 있었다. 당시 현장을 목격한 대림우리시장 인근 상인 박모(63세, 여) 씨는 “저쪽 가게에서 불이 나는데 머리가 새하얘져서 어떻게 해야 되나 싶더라니까”라며 “근처에 보이는 소화기 3대를 가져다 쐈더니 다행히 불길이 크게 안 번졌다”고 말했다.

 

채현일 구청장은 “전통시장은 화재 발생 시 막대한 재산 피해로 이어질 수 있다”며 “보이는 소화기 설치로 주민의 재산과 안전을 지키고, 앞으로도 화재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