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6 (일)

  • 구름많음동두천 20.4℃
  • 맑음강릉 20.7℃
  • 구름많음서울 21.2℃
  • 구름많음대전 19.9℃
  • 구름많음대구 20.5℃
  • 흐림울산 21.3℃
  • 구름많음광주 21.4℃
  • 구름많음부산 21.9℃
  • 흐림고창 21.2℃
  • 흐림제주 24.6℃
  • 구름많음강화 20.2℃
  • 흐림보은 18.9℃
  • 구름많음금산 20.4℃
  • 구름많음강진군 23.0℃
  • 구름많음경주시 21.8℃
  • 구름많음거제 22.6℃
기상청 제공

사회

코로나19 신규확진 2천771명, 두번째 규모 대확산 우려

  • 등록 2021.09.26 10:24:00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갈수록 거세지는 가운데 26일 신규 확진자 수는 2천700명대 후반을 나타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가 2천771명 늘어 누적 30만1천172명이라고 밝혔다.

 

국내 코로나19 사태 이후 최다를 기록한 전날(3천272명·당초 3천273명에서 정정)보다 501명 줄면서 일단 3천명 아래로 내려왔으나 여전히 두 번째로 큰 규모다. 1주일 전인 지난주 토요일(18일, 발표일 19일 0시 기준)의 1천909명과 비교하면 862명 많다.

 

특히 전파력이 더 강한 인도 유래 '델타형' 변이 바이러스가 유행을 주도하는 데다 여름 휴가철에 이어 추석 연휴까지 맞물려 이동량이 증가한 영향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면서 전국적 대확산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향후 1∼2주 동안 확진자가 크게 증가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는 가운데 10월 초에는 개천절·한글날 사흘 연휴가 두 차례나 있어 자칫 이번 4차 대유행이 걷잡을 수 없는 사태로까지 커질 수 있다는 암울한 전망도 나온다.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