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10 (토)

  • 구름많음동두천 6.0℃
  • 흐림강릉 8.5℃
  • 구름조금서울 5.8℃
  • 흐림대전 5.0℃
  • 흐림대구 8.9℃
  • 흐림울산 11.6℃
  • 흐림광주 7.7℃
  • 흐림부산 10.8℃
  • 흐림고창 5.0℃
  • 흐림제주 12.5℃
  • 구름많음강화 5.0℃
  • 흐림보은 5.0℃
  • 흐림금산 4.9℃
  • 흐림강진군 7.8℃
  • 흐림경주시 10.5℃
  • 흐림거제 10.4℃
기상청 제공

종합

전국 집갑, 2년 10개월만에 하락으로 전환

  • 등록 2022.07.15 15:18:59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한국부동산원 15일, 6월 전국 주택종합(아파트와 연립·단독주택 포함) 매매가격은 전월 대비 0.01% 하락했다고 밝혔다.

 

2019년 8월(-0.05%) 이후 2년 10개월 만에 전국적으로 월별 집값이 하락했다.

 

주택 유형별로 보면 전국 아파트값이 지난달 0.10% 떨어져 전월(-0.05%) 대비 낙폭이 2배로 커졌다. 올해 들어 월별 최고 하락률이기도 하다.

 

이는 고강도 대출 규제와 기준금리 인상 압박으로 주택 매매 시장이 극심한 '거래 절벽'의 수렁에 빠진 가운데 집값이 고점이라는 인식이 커진 영향으로 보인다.

 

미국이 인플레이션에 대응하기 위해 지난달 '자이언트 스텝'(한 번에 0.75%p 금리 인상)을 밟으면서 한국이 급격한 기준금리 인상 압박을 받은 것도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여진다.

 

또 고물가 지속과 긴축 우려로 글로벌 경제에 적신호가 켜지면서 국내 부동산 시장에서는 한동안 집값이 조정을 받을 것이라는 전망이 높다.

 

1∼6월 전국 아파트값이 0.16% 하락한 가운데 수도권(서울·경기·인천)이 0.47% 떨어져 하락 폭이 상대적으로 컸다.

 

서울의 경우 아파트값이 지난달에 0.08% 빠지며 지난 2월과 같은 하락률을 나타냈다. 올해 들어 6개월 새 서울 아파트값은 0.25% 떨어졌다.

 

경기와 인천의 아파트값은 지난달에 각각 0.16%, 0.23% 내려 올해 들어 월별 최고 하락률을 기록했다. 두 지역의 상반기 누적 하락률은 각각 0.56%, 0.61%에 달했다.

 

지방 아파트값도 지난 5월(-0.01%)과 6월(-0.06%) 두 달 연속 하락했지만, 상반기 전체적으로는 0.13% 상승했다.

 

전국적으로 아파트값은 하방 압력이 강하지만, 연립주택과 단독주택 가격은 강보합세를 유지하고 있다.

 

지난달 전국 연립주택(빌라) 가격은 0.04% 올라 전달(-0.02%) 대비 다시 상승으로 전환됐고, 단독주택 가격은 지난 4월부터 3개월 연속으로 월별 최고 상승률(0.24%)을 유지했다.

 

 

전세 시장도 지난달 본격적인 여름 비수기에 접어들면서 약세를 보였는데, 전국 주택 전셋값은 지난 5월 보합(0.00%)에서 지난달 0.02% 하락으로 돌아섰다.

 

주택 유형별로 보면 전세 시장에서도 아파트만 가격이 올해 들어 하락세다. 전국 아파트 전셋값은 지난 2월부터 5개월 연속(-0.04%→-0.08%→-0.03%→-0.05%→-0.08%) 떨어졌다.

 

수도권 아파트 전셋값은 올해 들어 6개월 내내 하락세가 이어지며 상반기 누적 하락률이 0.64%에 달했다.

 

수도권 중에서는 지난달 인천의 전셋값이 올해 들어 최고 하락률(-0.49%)을 기록하며 상반기 누적 기준으로 1.95% 떨어졌다. 특히 이 기간 연수구의 아파트 전셋값이 6.16% 하락하며 부동산원이 통계 집계를 시작한 2003년 이래 상반기 기준으로 구내 최고 하락률을 기록했다.

 

지방 아파트 전셋값은 지난 5월(-0.02%)과 6월(-0.05%)에 연이어 낙폭이 커지며 두 달째 떨어졌으나 상반기 전체적으로는 0.19% 상승했다.

 

상반기에 대구 중구(-9.20%)와 달서구(-7.47%)는 아파트 전셋값이 지역 내 역대 최고 하락률을 기록했고, 세종시(-7.39%) 역시 내림폭이 두드러졌다.

 

부동산원은 "세종은 매물이 적체돼 거래 심리가 위축되면서 전세 시장에 영향을 끼쳤고, 대구는 신규 입주 물량의 영향이 있는 중·달서구 위주로 전셋값이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최근 전국 주택 전·월세 시장에서 월세 거래가 절반을 넘어선 가운데 월세 상승세가 이어지면서 서민들의 부담이 커지는 양상이다. 전국 주택종합 월세는 상반기에 0.90% 올라 지난해 동기의 1.03%에 이어 역대 2번째로 높았다.

 

지난달 수도권 월세는 0.18% 올라 전월(0.17%) 대비 상승 폭이 다소 확대됐다. 서울(0.06%)은 금리 인상에 따른 월세 수요가 증가하는 가운데 교통 환경이 양호한 역세권 위주로 월세가 올랐다.

 

경기(0.27%)는 이천시와 시흥시 등 저평가됐다는 인식이 있거나 직주근접 수요가 있는 지역 위주로, 인천(0.17%)은 신규 입주 물량의 영향 등으로 월세 수요 증가하며 연수구 송도동 위주로 월세가 각각 상승했다고 부동산원은 전했다.

 

서울시, 카톡 챗봇 '서울톡'에서 시민 건의 및 불편 민원 신청 개시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서울시가 카카오톡 챗봇으로 간편하게 민원을 신고할 수 있는 ‘서울톡’의 서비스 범위를 확대했다. 12월 9일부터는 시민들의 자유로운 건의, 불편사항 같은 일반민원도 ‘서울톡’에서 신청 할 수 있다. 챗봇 ‘서울톡’은 카카오톡 친구에서 ‘서울톡’을 검색해 채널을 추가하면 즉시 이용할 수 있다. 서비스 범위는 ▴120상담분야 (행정정보 550종 및 현장민원접수 54종) ▴공공서비스 예약 ▴도서관 안내 ▴온라인학습 등이다. 120상담분야는 ▴교통(불법주정차, 자동차 등록관리, 따릉이 등) ▴행정(증명서류 및 여권 발급, 세금 납부 등) ▴복지(생애주기별 지원정보) ▴환경(미세먼지, 주거환경, 쓰레기 수거 등) ▴경제(사업자 등록,일자리, 서울사랑상품권 등) ▴문화(문화행사 검색, 축제 등) ▴안전(시설물 및 생활안전, 재난대응요령) ▴주택(도로 및 보도, 부동산정보 등) 등이다. 카카오톡 챗봇 ‘서울톡’ 입력창에 “민원 신청”을 입력, ‘건의 및 불편 민원 신청’을 선택해 휴대폰 번호와 이름을 확인 후 내용을 입력하면 즉시 민원으로 등록되고 처리결과도 볼 수 있다. 시는 ‘챗봇 의견 남기기’에 익명으로 남긴 챗봇으로도 민원을 처리해달라는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