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7 (금)

  • 흐림동두천 11.3℃
  • 흐림강릉 13.8℃
  • 흐림서울 13.4℃
  • 흐림대전 14.8℃
  • 흐림대구 17.1℃
  • 울산 16.0℃
  • 흐림광주 15.6℃
  • 부산 16.6℃
  • 흐림고창 14.2℃
  • 흐림제주 17.1℃
  • 구름많음강화 12.5℃
  • 흐림보은 14.3℃
  • 흐림금산 13.9℃
  • 흐림강진군 14.6℃
  • 흐림경주시 16.0℃
  • 흐림거제 16.9℃
기상청 제공

정치

채수지 시의원, “서울시교육청 TBS 광고비 몰아준 전력 ... 효과적 홍보 플랜 필요”

  • 등록 2022.07.20 11:26:25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서울시의회 교육위원회 채수지 의원(국민의힘, 양천1)이 지난 19일 제311회 교육위 임시회에서 열린 서울시교육청 첫 업무보고에서 “교육청의 광고비 집행 기준이 구시대에 머물러 있다”고 비판했다.

 

교육청은 지난 2019년부터 3년간 광고비 42%를 TBS 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집행하여 사회적으로 많은 비판을 받은 바 있다. 정부와 지자체, 교육청이 손을 잡고 국민 세금을 사유화해왔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교육청은 “청취율과 편당 단가를 고려해 광고료를 집행했다”고 항변했지만 최근 홍보 수요 및 트렌드에 따라 교육청만의 전략적 마케팅이 필요하다는 지적은 피할 수 없다.

 

채수지 시의원은 “물론 광고비 집행에서 청취율이나 광고단가를 무시할 수는 없다”며 “다만 광고 집행 기준을 더 다각화·전문화하여 각 매체마다의 소비자 분석 및 핀셋 광고 타게팅을 통해 불필요한 홍보로 인한 세금낭비를 막아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어 채 의원은 교육청의 실국별 자체 홍보비 2억여 원 편성과 11개 교육지원청 옥외 광고에도 의문을 제기했다.

 

채 의원은 “실국별 가중치를 두지 않은 홍보비 편성에 앞서 각 실국마다 사전 홍보계획에 철저를 가해야 한다”며 “홍보 정책이 더 활발하게 필요한 실국에는 그에 상응하는 홍보비가 책정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옥외 광고가 과연 시민에게 효과적인 광고 수단이 될 수 있을지 고민이 필요하다”며 “오히려 뉴미디어에 대한 이해도를 바탕으로 유튜브, 블로그,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다양한 SNS 플랫폼을 통해 교육청 콘텐츠 확산을 강화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한편, 이날 열린 업무보고에는 서울시교육청 조희연 교육감을 포함한 최승복 기획조정실장, 이주섭 대변인 직무대리, 이민종 감사관 등이 참석하여 교육위 위원들의 질의에 답했다.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