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9 (화)

  • 흐림동두천 7.0℃
  • 흐림강릉 15.2℃
  • 구름많음서울 7.1℃
  • 흐림대전 9.5℃
  • 흐림대구 13.9℃
  • 흐림울산 14.8℃
  • 흐림광주 10.7℃
  • 흐림부산 15.0℃
  • 흐림고창 9.3℃
  • 흐림제주 13.5℃
  • 흐림강화 5.1℃
  • 흐림보은 9.7℃
  • 흐림금산 10.4℃
  • 흐림강진군 11.5℃
  • 흐림경주시 14.3℃
  • 흐림거제 15.9℃
기상청 제공

사회

코로나19 신규확진자 7만1,170명

  • 등록 2022.07.21 10:11:40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코로나19 유행이 재확산함에 따라 21일 신규 확진자 수가 사흘 연속 7만명대를 기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오전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7만1,170명 늘어 누적 1,900만9천80명이 됐다고 밝혔다.

 

지난 5월 25일 누적 1,800만명을 넘은 지 57일 만에 100만명이 추가로 확진돼 누적 1,900만명대가 됐다.

 

이날 확진자 수는 전날 7만6,402명보다 5,232명 줄었지만, 지난 19일 7만3,573명부터 사흘째 7만명대를 유지했다.

 

1주일 전인 지난 14일 3만9,182명과 비교하면 1.8배, 7일 1만8,502명과 비교하면 3.8배로 증가했다.

 

이달 초부터 1주일 단위로 신규 확진자 수가 2배 안팎으로 증가하는 '더블링' 현상이 3주째 계속되고 있다.

 

목요일 발표 기준으로 이날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4월 21일 9만846명 이후 13주 만에 최다치다.

 

이날 신규 확진자 중 해외유입 사례는 역대 최다를 기록한 전날 429명보다는 109명 감소한 320명이다.

 

해외유입 사례를 제외한 국내 지역 감염 사례는 7만850명이다.

 

지역별 확진자 수(해외유입 포함)는 경기 1만9,508명, 서울 1만6,670명, 부산 4,129명, 인천 3,939명, 경남 3,479명, 경북 2,829명, 충남 2,638명, 대구 2,405명, 전북 2,185명, 대전 2천29명, 울산 2천20명, 강원 1,993명, 충북 1,893명, 전남 1,694명, 광주 1,650명, 제주 1,601명, 세종 492명, 검역 21명이다.

 

 

확진자 수가 늘어나면서 위중증 환자와 병상 가동률도 함께 증가하는 추세다.

 

위중증 환자 수는 전날 96명보다 11명 늘어 107명이 됐다. 위중증 환자 수가 세자릿수를 기록한 것은 지난 6월 11일 101명 이후 40일 만이다.

 

병상 가동률도 전날보다 상승했다.

 

전국 중환자 전담치료병상 가동률은 17.4%(1,428개 중 249개 사용)로, 전날 16.4%보다 1.0%포인트 상승했다.

 

준중증 병상 가동률은 전날 31.7%보다 0.6%포인트 오른 32.3%이다. 중등증 병상 가동률은 전날 25.1%보다 2.1%포인트 오른 27.2%이다.

 

정부는 아직은 의료 역량이 감당 가능한 수준이라고 판단하고 있으나, 재유행으로 하루 확진자가 30만명까지 발생할 것에 대비해 코로나19 병상을 4천여개 추가로 확보하고, 원스톱 진료기관을 1만개로 확대하는 등의 추가 대책을 시행하기로 했다.

 

이날 0시 기준 재택치료 중인 확진자는 30만3천69명으로, 전날 26만9,177명보다 3만3,892명 늘었다.

 

재택치료자 수는 지난달 28일 3만9천명대까지 내려갔다가 반등해 지난 17일 20만명대로 올라왔고, 나흘 만에 30만명을 넘어섰다.

 

전날 사망한 코로나19 확진자는 전날 12명보다 5명 늘어난 17명이다.

 

사망자는 연령별로 80세 이상이 11명으로 가장 많았고, 70대가 4명으로 뒤를 이었다. 60대와 50대에서는 각 1명의 사망자가 나왔다.

 

누적 사망자는 2만4,794명, 코로나19 누적 치명률은 0.13%다.

공무원노조·전교조, "보수 인상과 연금소득 공백 해소 필요"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공무원노동조합총연맹(공노총)과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등 3개 단체는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보수 인상과 연금소득 공백 해소 등을 요구하는 총궐기대회를 열었다. 주최 측은 약 2천 명이 이날 집회에 참여한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석현정 공노총 위원장은 대회사에서 “윤석열 정부는 내년 공무원 임금을 겨우 1.7% 인상하는 예산안을 국회에 제출했다”며 “정부안대로라면 9급 공무원 급여는 최저임금에도 턱없이 부족하다”고 실질 임금 인상을 촉구했다. 또, 이들은 공무원연금법을 개정해 퇴직연금 지급 개시 연령을 현행 65세에서 60세로 낮춰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재영 공노총 소방노조 부산본부 사무처장은 "2015년 공무원연금 개악 당시 '연금 소득 공백 해소방안을 신속히 마련한다'는 정부의 약속은 7년이 지난 지금도 지켜지지 않고 있다"며 "오히려 정부는 재정건전성 강화를 내세워 공적연금을 손보겠다며 국회에 연금특위를 설치하고 연금 개악을 시도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또 ▲하위직 공무원 처우개선 특별대책 수립 ▲공무원·교원 정치기본권 관련 법안 개정 ▲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 발효에 따른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