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5 (월)

  • 맑음동두천 -2.7℃
  • 구름조금강릉 4.0℃
  • 구름조금서울 -2.5℃
  • 구름많음대전 -0.4℃
  • 구름많음대구 2.9℃
  • 구름많음울산 4.2℃
  • 구름많음광주 2.7℃
  • 구름많음부산 6.8℃
  • 흐림고창 0.6℃
  • 흐림제주 6.4℃
  • 맑음강화 -1.6℃
  • 구름많음보은 -0.4℃
  • 구름많음금산 -0.5℃
  • 구름많음강진군 2.9℃
  • 구름많음경주시 4.3℃
  • 구름많음거제 4.9℃
기상청 제공

사회

코로나19 신규확진자 3만5,883명 증가

  • 등록 2022.07.25 11:20:42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코로나19 재확산세가 이어지면서 25일 전국에서 3만5천명대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3만5,883명 늘어 누적 1,924만7,496명이 됐다고 밝혔다.

 

이날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 6만5,433명보다 2만9,540명 적다. 일요일인 전날 진단 검사 건수가 줄며 이날 확진자가 급감한 것으로 보인다.

 

이날 신규 확진자 수는 1주일 전인 지난 18일 2만6,279명의 1.36배, 2주일 전인 11일 1만2,678명의 2.83배다.

 

전주 대비 2배 안팎으로 증가하는 '더블링' 현상은 다소 정체한 것으로 보인다.

 

월요일 발표 기준으로는 4월 25일 3만4,361명 이후 13주 만에 가장 많다.

 

이날 신규 확진자 중 해외유입 사례는 343명, 국내 지역 감염 사례는 3만5,540명이다.

 

해외유입을 포함한 지역별 확진자 수는 경기 1만903명, 서울 5,967명, 인천 1,948명, 경남 1,947명, 경북 1,771명, 부산 1,437명, 대구 1,432명, 충남 1,401명, 충북 1,259명, 대전 1,251명, 전북 1,216명, 제주 1,207명, 광주 1,106명, 강원 1천66명, 전남 992명, 울산 702명, 세종 232명, 검역 46명이다.

 

코로나19 재유행이 본격화하며 위중증 환자 수도 증가했다.

 

이날 위중증 환자 수는 144명으로, 1주일 전인 18일 81명의 1.77배다.

 

위중증 환자 수가 6월 3일 160명 이후 최다치를 기록했던 전날 146명보다는 2명 적다.

 

사망자는 직전일보다 1명 적은 17명이이고, 누적 사망자는 2만4,890명이다.

 

병상 가동률도 높아지고 있다.

 

중환자 전담치료병상인 위중증 병상의 전국 가동률은 23.0%(1,458개 중 336개 사용)로 전날보다 1.7%포인트 올랐다.

 

준중증 병상 가동률은 40.5%로 2.4%포인트, 중등증 병상 가동률은 35.1%로 1.3%포인트 각각 상승했다.

 

이날 0시 기준 재택치료 중인 확진자는 전날보다 9천293명 줄어든 37만8천878명이다.

 

코로나19 환자가 진료를 받을 수 있는 동네 병·의원인 호흡기환자진료센터는 전국에 1만3,130곳이 운영 중이다.

 

이중 진료부터 검사, 처방, 치료까지 모두 가능한 '원스톱 진료기관'은 23일 오후 5시 기준 6,550개소다.

 

서울시, 공공의료시설 확충하는 종합병원에 용적률 1.2배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서울시가 감염병관리시설 같은 공공의료 기능을 넣어서 증축하는 민간 종합병원에 용적률을 120%까지 완화해 주는 도시계획 지원을 본격 시작한다고 밝혔다. 시 관계자는 “가용 가능한 용적률이 없어서 증축을 하고 싶어도 할 수 없는 종합병원에 시가 용적률을 더 주고, 완화된 용적률의 절반은 감염병 전담병상 같은 공공의료 시설이나 중환자실 등 지역에 부족한 의료시설로 확보해 코로나19 같은 재난상황에 우선적으로 동원하는 것이 핵심”이라고 설명했다. 많은 전문가들이 코로나19 같은 감염병이 4~6년 주기로 재유행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는 만큼, 지금이 또 다른 위기상황을 준비하기에 적기라는 판단에 따라, 많은 비용과 시간이 드는 공공병원 신축만으로는 해결되지 않는 공공의료 부족 문제를 서울시내 종합병원의 80% 이상을 차지하는 민간병원과의 상생으로 풀어서 공공의료 역량을 키운다는 목표다. 종합병원은 전문 의료인력과 시설, 장비 등을 모두 갖춘 핵심 의료기관이다. 일반병원에서 치료가 어려운 기저질환 및 복합질환 보유 확진자, 위중증 환자 등 코로나 중증환자 치료가 가능한 인력과 장비를 보유하고 있다. 서울시는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하는 종합의료시

김민석 국회의원, ‘사회복지사 등의 처우 및 지위 향상 위한 법률’ 일부개정안 대표발의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민석 의원(더불어민주당, 영등포을)이 ‘사회복지사 등의 처우 및 지위 향상을 위한 법률’ 일부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사회복지 현장에서 폭력 등의 피해 발생 시, 피해자의 명시적인 반대의견이 없는 경우 즉시 수사기관에 신고하도록 의무화하고 피해자의 고충을 해소하기 위해 업무의 전환 등 적절한 조치를 하도록 해 사회복지사를 두텁게 보호하려는 것이다. 이번 개정안은 사회복지사업법 제2조의 사회복지사업을 수행하는 시설에 모두 적용되어 직장 내에서 발생하는 사건에 대해 법적 보호를 받을 수 있는 기본적인 근거 조항이 마련되었다. 또한, 업무 전환 규정 신설로 피해자를 즉시 보호하고, 정신건강과 정서적 안정에 도움을 줄 수 있도록 명문화했다. 대면 서비스 종사자인 사회복지사는 업무 수행 과정에서 언어적, 신체적, 성적 폭력에 노출될 가능성이 높고, 국제노동기구에서도 사회복지 현장은 직장 내 폭력에 노출될 가능성이 높은 분야로 적절한 예방적 조치가 필요함을 명시하고 있다. 특히 올해 초 발표된 2021 사회복지사 통계연감에 따르면(보건복지부, 한국사회복지사협회, 2022), 클라이언트 폭력으로부터 종사자를 보호하기 위한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