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12.21 (목)

  • 맑음동두천 -8.9℃
  • 맑음강릉 -3.1℃
  • 맑음서울 -8.5℃
  • 구름조금대전 -5.7℃
  • 맑음대구 -3.8℃
  • 맑음울산 -3.2℃
  • 맑음광주 -3.7℃
  • 맑음부산 -1.2℃
  • 맑음고창 -7.0℃
  • 제주 -0.1℃
  • 맑음강화 -9.1℃
  • 구름많음보은 -6.9℃
  • 맑음금산 -5.9℃
  • 구름조금강진군 -2.9℃
  • 맑음경주시 -3.0℃
  • 맑음거제 -1.1℃
기상청 제공

문화

홍금자 시인, “두 권의 시집을 엮으면서”

  • 등록 2023.10.19 16:57:32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홍금자 시인은 최근 두 권의 시집 ‘풍경이 지워지는 저녁이면’과 ‘지상에는 시가 있었네’를 세상에 내놓았다.

 

두 권의 시집에는 홍금자 시인이 2018년 이후 문예지를 통해 발표해 온 시들이 담겼다.

 

홍 시인은 이와 관련해 “매몰된 시간, 거의 오년 여의 시간이 갇혀 있었다. 역병속에 모든 일상이 멈처 버린 듯했다. 영혼조차 날로 시름시름 앓기 시작했다. 하관 직전의 시들을 깨웠다. 2018년 이후의 작품들이다. 이미 문예지에 발표했던 시들이다”며 “아직 활기를 찾기엔 시간이 필요하지만 더 이상의 침묵은 시에 대한 약속과 예의가 아닌 듯싶어 햇살 밝은 날 두 권의 시집을 세상 밖으로 내보낸다”고 시집을 출간한 이유를 전했다.,

 

홍 시인은 또, “지난 1989년 5월 첫 시집 ‘창가에서는 그리움의 나무를’을 출간하며, ‘날마다 채워지지 않는 목마름으로 하여 나는 시를 사랑하고, 가슴으로 안을 수밖에 없다’고 말한 바 있다. 이는 거듭 시를 쓰기 위해 살고자 한다고 시와의 약속했다. 또한 나 자신이 시샘의 근원이 되어 시를 쓰겠다고 다짐했다”며 “올해까지 약 35년 간 19권의 시집과 이론서 등 25권의 책을 출간했다. 참으로 부지런히 시를 써왔다. 이렇듯 시와의 약속은 지구가 생겨난 이래 처음 겪는 코로나 시대에도 지켜졌다”고 강조했다.

 

 

한편, 홍금자 시인은 1987년 <예술계> 시로 등단했으며, 고등학교 국어교사, 국제PEN한국본부 이사, 한국시인협회 상임위원, 한국기독교문협 이사, 시마을낭송문학회 대표, (사)한국문인협희 영등포지부 회장 등을 역임했다. 또, 일성여중고 문예반 강사, 마포문화원 전문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그동안 ‘너는 바다크기로 내안에 들어와’,‘외줄타는 어름사니’등 19권의 시집과 이론서들을 출간했으며, 윤동주문학상, 마포구문학상, 울림예술대상, 월간문학상, 한국기독교문학상, (사)전국지역신문협회 문화예술대상, 순수문학상 대상, 새 한국문학상, PEN문학상 등을 수상하며 활발한 문학활동을 펼쳐오고 있다.

 

 

 

서울남부아동보호전문기관-KDB산업은행 자금운용실, 학대피해아동 위한 후원금 전달식 진행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서울남부아동보호전문기관(관장 이용우)은 지난 20일, KDB산업은행 자금운용실(팀장 우종완)으로부터 학대피해아동 가정을 위한 후원금 192만 원을 전달받았다고 밝혔다. 전달식은 서울남부아동보호전문기관에서 진행됐으며 이용우 서울남부아동보호전문기관장, 우종완 KDB산업은행 자금운용실 팀장 외 직원 1명이 참석한 가운데 이뤄졌다. 이번 후원금은 영등포구, 구로구, 금천구, 관악구, 동작구 지역 내 학대피해아동들의 심리·정서 치유 및 회복에 도움을 주기 위해 사용될 계획이다. 이용우 관장은 “지역 내 학대피해아동에게 관심을 갖고, 후원해주신 것에 감사를 드린다”며 “전달받은 후원금은 관내 학대피해로 인해 정서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는 아동과 가족들의 치유 및 회복을 위해 소중이 사용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서울남부아동보호전문기관은 아동복지법 제45조(아동보호전문기관의 설치)에 의거하여 2004년 6월에 개소하였다. 또한 동법 제46조에 의거하여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구로구, 금천구, 관악구, 동작구 관내의 학대받은 아동의 발견, 보호, 치료, 의뢰, 학대받은 아동의 보호를 위하여 필요한 사항에 대한 개입 등의 업무를 활발히 수행하고 있다.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