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7 (화)

  • 맑음동두천 19.7℃
  • 맑음강릉 21.0℃
  • 맑음서울 22.2℃
  • 맑음대전 21.5℃
  • 맑음대구 21.3℃
  • 구름많음울산 22.8℃
  • 맑음광주 22.7℃
  • 구름조금부산 23.0℃
  • 맑음고창 22.3℃
  • 맑음제주 24.5℃
  • 맑음강화 22.1℃
  • 맑음보은 20.0℃
  • 맑음금산 18.7℃
  • 맑음강진군 21.9℃
  • 구름많음경주시 22.9℃
  • 구름조금거제 24.0℃
기상청 제공

예술 공연

전체기사 보기

인천공항, 여유와 품격이 느껴지는 9월 ‘클래식 클래스 공연’ 개최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발길 떠나는 곳, 발길 잡는 문화 공연이 공항풍경을 이채롭게 만든다. 인천국제공항은 여행객의 세계적 허브 공항답게 분주한 발길로 언제나 가득하다. 전 세계 192개 도시를 오가는 하루 평균 1,100여 편의 비행기와 20만 명 이상의 여객이 들고난다. 여객이 차고 넘치는 공항이 북적인다고만 생각했다면, 인천국제공항을 몰라도 제대로 모르는 것. 늘어난 여객만큼 풍성한 볼거리도 인천국제공항의 매력을 한껏 끌어올린다. 그중 압권이 다채로운 문화 예술 공연이다. 가을향기 물씬 풍기는 9월 ‘클래식 클래스(Classic Class)’ 공연이 여행객의 분주함을 잡고 편안한 여행의 묘약이 된다. 이번 9월 상설공연은 ‘춤추는 클래식’, ‘바로크 클래식’, ‘노래하는 클래식’, ‘살롱 클래식’이라는 소제목으로 클래식의 새로운 매력을 느낄 수 있는 공연을 선보인다. ‘춤추는 클래식’ 공연에서는 해설이 있는 클래식 발레이야기가 펼쳐진다. 전나래 발레단이 대중에게 가장 많은 사랑을 받는 작품인 지젤과 백조의 호수, 돈키호테와 컨템포러리로 관객과의 가까운 거리에서 매일 화려한 공연을 선보인다. 또 ‘바로크 클래식’ 공연에는 원전악기를 사용해 작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