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6 (목)

  • 맑음동두천 26.3℃
  • 구름많음강릉 20.9℃
  • 연무서울 28.3℃
  • 맑음대전 27.9℃
  • 구름조금대구 27.3℃
  • 구름많음울산 25.1℃
  • 구름조금광주 27.7℃
  • 구름많음부산 24.3℃
  • 구름많음고창 26.7℃
  • 구름많음제주 26.2℃
  • 맑음강화 25.6℃
  • 맑음보은 28.1℃
  • 맑음금산 26.8℃
  • 맑음강진군 25.5℃
  • 구름조금경주시 28.3℃
  • 맑음거제 27.4℃
기상청 제공

사회

서울시, 취약계층 자립·자활 돕는 50+강사 양성

  • 등록 2019.05.16 13:16:29

[영등포신문=이현숙 기자] 서울시50플러스재단(대표이사 김영대)은 서울광역자활센터(센터장 정찬희)와 함께 근로 능력이 있는 기초생활수급자의 자립 및 자활을 이끌어 줄 중장년층 강사를 양성한다.

 

지난해 국민기초생활보장법 시행령 개정으로 취업지원 프로그램 등 자활사업 참여를 조건으로 하는 조건부 수급자 범위가 확대됨에 따라 근로능력을 갖춘 기초생활수급자에 대한 고용지원 강화 필요성이 높아졌다. 특히 그간 고용복지플러스센터에서 진행했던 취업능력향상 프로그램을 지역자활센터 및 광역자활센터에서 확대, 수행하면서 교육 운영 강사의 수요도 증가했다.

 

이에 재단은 서울시50플러스 남부캠퍼스에 ‘자활·자립 교육 강사 양성’ 프로그램을 마련, 생계급여 수급자가 향후 취업을 하거나 현재보다 더 나은 일자리로 이동할 수 있도록 대상별 특성에 맞는 교육을 진행할 50+세대 강사를 양성한다.

 

‘자활·자립 교육 강사 양성’ 프로그램 참가자는 15일(수)부터 모집하며 심사를 거쳐 총 20명을 선발한다. 지원 가능 대상은 만 45세부터 만 64세의 서울시민으로, 해당 분야 3년 이상의 경력을 갖춰야 하며 사회복지사, 직업상담사, 경영지도사, 금융 관련 자격증 중 1개 이상을 소지한 사람이어야 한다.

 

신청 접수는 15일부터 6월 10일 15시까지이며 서울시50플러스재단 사람인 온라인 시스템(50plus.saramin.co.kr)을 통해 가능하다. 접수 후 서류와 면접 심사를 거쳐 총 20명 내외 교육 참가자를 선발한다. 프로그램 참가자들은 일정 기간의 직무 교육을 수료하고 8월부터 지역 자활센터 등에서 상담·강의·컨설팅 역량을 바탕으로 자활 전문 강사로 활동할 수 있다.

 

서울시50플러스재단은 한국자활연수원에서 제시한 5개 영역별 교안을 중심으로 체계화 된 직무교육을 진행하고, 50+세대의 경험과 노하우를 활용해 교육 대상자들의 취업능력 향상에 효과적으로 이바지할 예정이다.

 

교육 종료 후에는 서울광역자활센터의 교육 수요처와 맞춰 50+세대의 경험과 노하우를 활용, 근로 능력이 있는 기초생활수급자를 대상으로 맞춤형 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취업 능력 향상에 기여할 예정이다.

서울시, 취약계층 자립·자활 돕는 50+강사 양성

[영등포신문=이현숙 기자]서울시50플러스재단(대표이사 김영대)은 서울광역자활센터(센터장 정찬희)와 함께 근로 능력이 있는 기초생활수급자의 자립 및 자활을 이끌어 줄 중장년층 강사를 양성한다. 지난해 국민기초생활보장법 시행령 개정으로 취업지원 프로그램 등 자활사업 참여를 조건으로 하는 조건부 수급자 범위가 확대됨에 따라 근로능력을 갖춘 기초생활수급자에 대한 고용지원 강화 필요성이 높아졌다. 특히 그간 고용복지플러스센터에서 진행했던 취업능력향상 프로그램을 지역자활센터 및 광역자활센터에서 확대, 수행하면서 교육 운영 강사의 수요도 증가했다. 이에 재단은 서울시50플러스 남부캠퍼스에 ‘자활·자립 교육 강사 양성’ 프로그램을 마련, 생계급여 수급자가 향후 취업을 하거나 현재보다 더 나은 일자리로 이동할 수 있도록 대상별 특성에 맞는 교육을 진행할 50+세대 강사를 양성한다. ‘자활·자립 교육 강사 양성’ 프로그램 참가자는 15일(수)부터 모집하며 심사를 거쳐 총 20명을 선발한다. 지원 가능 대상은 만 45세부터 만 64세의 서울시민으로, 해당 분야 3년 이상의 경력을 갖춰야 하며 사회복지사, 직업상담사, 경영지도사, 금융 관련 자격증 중 1개 이상을 소지한 사







영등포문화원 주최, ‘제17회 영등포 단오축체’ 열린다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오는 6월 1일 영등포공원에서 ‘여름 빛깔 단오 지기’라는 주제로 제17회 영등포 단오축체가 열린다. 이번 단오축제는 잊혀져 가는 단오의 세시 풍속을 재현하고 전통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마련됐으며 영등포문화원의 주최로 진행되며, 영등포구와 서울시가 후원한다. 이날 행사는 단오 제례 및 개막식을 시작으로 겨루기마당, 어울림마당, 단오전시체험마당 등 다양한 볼거리, 즐길거리가 기다리고 있다. 겨루기마당에서는 16개 동 대표가 참가해 씨름대회, 그네뛰기, 새끼꼬기, 투호대회를 통해 전통놀이를 함께 즐기며 실력을 겨룬다. 어울림마당에서는 동춘서커스, 국악공연, 가야금병창 등의 초청공연과 영등포문화원 공연이 진행된다. 전시 및 체험마당에서는 시원한 창포물에 머리감기, 캘리그라피를 비롯해 무료가훈써드리기 및 서예체험, 맷돌돌리기, 민화부채 만들기, 민속놀이 등 다양한 전통 문화를 체험해 볼 수 있다. 그 외 부대행사로 어린이 장터마당 시낭독대회, 먹거리 장터 등 구민들이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자리가 마련된다. 무엇보다 자녀들이 단오를 이해하고 즐길 수 있도록 단오의 정취와 분위기를 느낄 수 있는 단오 풍속을 도화지


서울시, 취약계층 자립·자활 돕는 50+강사 양성 [영등포신문=이현숙 기자]서울시50플러스재단(대표이사 김영대)은 서울광역자활센터(센터장 정찬희)와 함께 근로 능력이 있는 기초생활수급자의 자립 및 자활을 이끌어 줄 중장년층 강사를 양성한다. 지난해 국민기초생활보장법 시행령 개정으로 취업지원 프로그램 등 자활사업 참여를 조건으로 하는 조건부 수급자 범위가 확대됨에 따라 근로능력을 갖춘 기초생활수급자에 대한 고용지원 강화 필요성이 높아졌다. 특히 그간 고용복지플러스센터에서 진행했던 취업능력향상 프로그램을 지역자활센터 및 광역자활센터에서 확대, 수행하면서 교육 운영 강사의 수요도 증가했다. 이에 재단은 서울시50플러스 남부캠퍼스에 ‘자활·자립 교육 강사 양성’ 프로그램을 마련, 생계급여 수급자가 향후 취업을 하거나 현재보다 더 나은 일자리로 이동할 수 있도록 대상별 특성에 맞는 교육을 진행할 50+세대 강사를 양성한다. ‘자활·자립 교육 강사 양성’ 프로그램 참가자는 15일(수)부터 모집하며 심사를 거쳐 총 20명을 선발한다. 지원 가능 대상은 만 45세부터 만 64세의 서울시민으로, 해당 분야 3년 이상의 경력을 갖춰야 하며 사회복지사, 직업상담사, 경영지도사, 금융 관련 자격증 중 1개 이상을 소지한 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