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4 (금)

  • 흐림동두천 19.3℃
  • 흐림강릉 26.1℃
  • 흐림서울 20.8℃
  • 박무대전 20.8℃
  • 흐림대구 19.8℃
  • 흐림울산 20.0℃
  • 흐림광주 20.5℃
  • 흐림부산 20.6℃
  • 흐림고창 19.9℃
  • 제주 20.4℃
  • 흐림강화 20.2℃
  • 흐림보은 19.1℃
  • 흐림금산 19.5℃
  • 흐림강진군 19.7℃
  • 흐림경주시 18.5℃
  • 흐림거제 20.9℃
기상청 제공

사회

영등포구, 소규모 공동주택에 분리수거함 무상 지원

  • 등록 2019.06.14 09:56:56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영등포구는 원룸, 빌라, 연립 등 소규모 공동주택을 대상으로 재활용품 분리수거함을 무상 지원한다.

 

소규모 공동주택은 별도의 분리배출 시설이 없고 관리인이 상주하지 않아 아파트처럼 분리수거가 잘 이루어지지 않았다. 주민들은 가까운 곳에 재활용품을 버릴 곳이 없어 일반쓰레기 봉투에 섞어 버리거나 골목에 무단 투기하는 실정이었다.

 

이에 구는 6세대 이상으로 구성된 소규모 공동주택을 대상으로 분리수거함을 무상 지원한다. 주민들이 편리하게 재활용품을 배출하는 것을 돕고 쓰레기로 몸살을 앓고 있는 골목길 환경개선을 위해서다.

 

분리수거함은 가로 2m × 세로 0.5m × 높이 1.1m 규격이며, 품목은 플라스틱, 캔․고철․병, 종이류, 종이팩․종이컵, 비닐류로 5종으로 분류했다.

 

신청대상은 빌라, 다세대주택, 원룸 등 도시형생활주택(6세대 이상)에 거주하는 주민이다. 신청기한은 올해 말까지 계속이며, 관할 동 주민센터에 방문해 신청서를 작성하면 된다.

 

신청서를 접수하면 담당공무원이 직접 공동주택을 방문해 주택형태, 가구 수, 전담 관리인 지정여부 등을 확인 후 대상지를 선정한다. 선정된 곳에는 분리수거함과 함께 수거용 비닐봉투, 마대 등 소모품도 지원할 계획이다.

 

구는 자원재활용과 쾌적한 주거환경 조성을 위한 사업이므로 적극적으로 검토, 많은 주민에게 혜택을 드릴 예정이다. 자세한 내용은 각 동주민센터또는 청소과 (02-2670-3486)으로 문의하면 된다.

 

채현일 구청장은 “재활용품 분리배출은 지구를 살리는 가장 실천하기 쉬운 생활 습관”이라며 “쾌적하고 깨끗한 도시환경을 위해 솔선수범하는 마음으로 분리배출을 실천하고, 적극적인 신청으로 많은 주민이 무상지원 혜택을 받기를 바란다” 고 했다.

 

영등포구, 소규모 공동주택에 분리수거함 무상 지원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영등포구는 원룸, 빌라, 연립 등 소규모 공동주택을 대상으로 재활용품 분리수거함을 무상 지원한다. 소규모 공동주택은 별도의 분리배출 시설이 없고 관리인이 상주하지 않아 아파트처럼 분리수거가 잘 이루어지지 않았다. 주민들은 가까운 곳에 재활용품을 버릴 곳이 없어 일반쓰레기 봉투에 섞어 버리거나 골목에 무단 투기하는 실정이었다. 이에 구는 6세대 이상으로 구성된 소규모 공동주택을 대상으로 분리수거함을 무상 지원한다. 주민들이 편리하게 재활용품을 배출하는 것을 돕고 쓰레기로 몸살을 앓고 있는 골목길 환경개선을 위해서다. 분리수거함은 가로 2m × 세로 0.5m × 높이 1.1m 규격이며, 품목은 플라스틱, 캔․고철․병, 종이류, 종이팩․종이컵, 비닐류로 5종으로 분류했다. 신청대상은 빌라, 다세대주택, 원룸 등 도시형생활주택(6세대 이상)에 거주하는 주민이다. 신청기한은 올해 말까지 계속이며, 관할 동 주민센터에 방문해 신청서를 작성하면 된다. 신청서를 접수하면 담당공무원이 직접 공동주택을 방문해 주택형태, 가구 수, 전담 관리인 지정여부 등을 확인 후 대상지를 선정한다. 선정된 곳에는 분리수거함과 함께 수거용 비닐봉투, 마대

영등포구, 9월 30일까지 여름철 쪽방 주민·노숙인 특별보호대책 추진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창문 하나 없는 퀴퀴한 쪽방에서 선풍기 한 대로 여름을 난다는 것은 상상 이상의 고통일 것이다. 거리 노숙인들은 곳곳마다 기승을 부리는 더위를 피할 길이 없다. 영등포구가 오는 9월 30일까지 폭염으로부터 쪽방 주민과 노숙인을 보호하기 위해 여름철 특별 보호대책을 추진한다. 5월 기준 영등포구의 쪽방 주민은 423명으로 대부분 기초생활수급자, 독거어르신, 장애인 등의 취약계층이며 노숙인은 557명으로 폭염에 무방비로 노출되어 있다. 이에 구는 폭염 대비 쪽방 주민과 노숙인 보호를 위해 특별 보호대책 기간 동안 △현장 순찰 강화 △무더위 쉼터 운영 △노숙인 이동목욕 서비스 확대 △건강 체크 및 병원 연계 등을 추진한다. 우선 구는 노숙인 밀집 지역인 영등포역 주변을 중심으로 하루 최대 4회로 순찰을 강화한다. 햇볕이 가장 뜨거운 오후 12시에서 4시 사이에 중점 순찰을 하며 열대야 기간에는 야간에도 순찰을 통해 주민의 안전을 살핀다. 노숙인 및 쪽방촌 밀집 지역에 위치한 무더위 쉼터 5개소는 매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한다. 쉼터에는 냉방 및 샤워시설을 마련해 놓아 더위를 식힐 수 있도록 했다. 7~8월 집중 운









영등포구, 소규모 공동주택에 분리수거함 무상 지원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영등포구는 원룸, 빌라, 연립 등 소규모 공동주택을 대상으로 재활용품 분리수거함을 무상 지원한다. 소규모 공동주택은 별도의 분리배출 시설이 없고 관리인이 상주하지 않아 아파트처럼 분리수거가 잘 이루어지지 않았다. 주민들은 가까운 곳에 재활용품을 버릴 곳이 없어 일반쓰레기 봉투에 섞어 버리거나 골목에 무단 투기하는 실정이었다. 이에 구는 6세대 이상으로 구성된 소규모 공동주택을 대상으로 분리수거함을 무상 지원한다. 주민들이 편리하게 재활용품을 배출하는 것을 돕고 쓰레기로 몸살을 앓고 있는 골목길 환경개선을 위해서다. 분리수거함은 가로 2m × 세로 0.5m × 높이 1.1m 규격이며, 품목은 플라스틱, 캔․고철․병, 종이류, 종이팩․종이컵, 비닐류로 5종으로 분류했다. 신청대상은 빌라, 다세대주택, 원룸 등 도시형생활주택(6세대 이상)에 거주하는 주민이다. 신청기한은 올해 말까지 계속이며, 관할 동 주민센터에 방문해 신청서를 작성하면 된다. 신청서를 접수하면 담당공무원이 직접 공동주택을 방문해 주택형태, 가구 수, 전담 관리인 지정여부 등을 확인 후 대상지를 선정한다. 선정된 곳에는 분리수거함과 함께 수거용 비닐봉투, 마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