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1 (수)

  • 구름조금동두천 19.7℃
  • 흐림강릉 20.6℃
  • 서울 22.8℃
  • 흐림대전 26.0℃
  • 흐림대구 24.9℃
  • 구름조금울산 24.4℃
  • 구름조금광주 24.7℃
  • 구름많음부산 25.6℃
  • 구름조금고창 24.4℃
  • 박무제주 26.6℃
  • 구름많음강화 20.2℃
  • 구름많음보은 24.5℃
  • 구름많음금산 24.0℃
  • 흐림강진군 23.5℃
  • 구름조금경주시 23.3℃
  • 구름많음거제 26.2℃
기상청 제공

방송/연예

‘멜로가체질’

  • 등록 2019.09.11 02:30:05


[영등포신문=박민철 기자] 공명은 드라마 촬영을 끝마친 소감을 전하며 “너무 즐겁게 촬영했다, 제 개인적으로는 이번 작품에서 ‘꿀’ 빨았다고 생각한다”라고 솔직하게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가운데 6일 공개된 스틸컷에서는 새로운 작업실 개업 기념 파티가 한창인 진주와 범수가 포착됐다.


‘불꽃미녀 임진주 작가 작업실 개업 기념파티’라는 현수막이 크게 걸리고, 친척들을 다 불러 모은 듯 넓지 않은 작업실은 손님으로 북적거린다.


막걸리가 주가 되지만 형식은 스탠딩 파티다.


막걸리 사발을 든 채 이 화려하고도 정감 가는 파티를 황망하게 쳐다보고 있는 진주와 비즈니스 미소를 띠고 있는 범수는 사진만으로도 웃음을 유발한다.


작업실을 개업했다는 건, 진주와 범수가 제안받은 두 곳의 제작사 중 한 곳과 계약을 했다는 의미. 과연 이들은 어떤 선택을 했을까. 방송 직후 공개된 예고 영상에서는 혜정(백지원)과의 작업을 시작한 환동(이유진)이 범수의 스태프들을 모두 가로챈듯한 상황이 담겼다.


환동에게 촬영 감독도, 미술 감독도, 음악 감독도 모두 뺏겨 ‘멘붕’이 온 범수는 폭발하고 말았다.


이러한 상황에서도 아무렇지 않은 듯 “우린 감독이 손범수니까”라며 범수에게 자신감을 심어준 진주. 그 말을 듣자마자 범수는 만면에 드리워진 웃음을 숨길 수 없었다.


범수도 모자라 시청자들에게마저 설렘을 선사한 진주, 작업실까지 얻은 그녀의 앞길에는 이제 정말 꽃길만이 펼쳐질 것인가.


‘본격 수다 블록버스터’라는 부제를 내걸고 대중에게 인사한 ‘멜로가 체질’은 다큐멘터리 감독 이은정(전여빈 분)과 드라마 마케팅 팀장 황한주(한지은 분), 드라마 작가 임진주(천우희 분)을 주축으로 스타 PD 손범수(안재홍 분), 마케팅 팀 신입사원 추재훈(공명 분)이 일상의 고민과 로맨스로 이야기하는 ‘서른의 삶’이다.



시의회, 의사상자의 서울시 시설 이용료 지원에 관한 조례 근거 마련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서울시의회 김정환 의원(더불어민주당, 동작제1선거구)이 대표 발의한 ‘서울특별시 의사상자 등 예우 및 지원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 및 관련 조례 일부개정조례안 4건이 지난 6일 열린 서울시의회 제289회 임시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이에 따라 그동안 미진했던 의사자 및 의상자(이하 ‘의사상자’)에 대한 서울시 지원이 확대 실시될 전망이다. ‘의사상자’란 위해에 처한 다른 사람의 생명·신체 또는 재산을 구하기 위한 직무 외의 행위로 사망하거나 부상을 입은 사람을 의미한다. 현행 ‘의사상자 등 예우 및 지원에 관한 법률’(이하 ‘의사상자법’)은 의사상자에 대한 예우 및 지원의 내용을 정하고 있다. 특히 2011년 개정된 의사상자법에서는 의사상자 및 가족이 국가 또는 지방자치단체가 관리하는 시설을 이용할 경우 이용료를 면제 또는 할인을 받을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에 따라 2011년 제정된 ‘서울특별시 의사상자 등 예우 및 지원에 관한 조례’(이하 ‘의사상자 조례’)에서는 의사상자와 그 가족에 대해 서울시가 설치·운영하는 문화, 체육시설, 공영주차장, 장사시설·요양시설 등의 이용료를 감면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그러나 의사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