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9 (목)

  • 맑음동두천 -2.2℃
  • 맑음강릉 3.1℃
  • 맑음서울 -0.7℃
  • 맑음대전 -0.5℃
  • 흐림대구 3.6℃
  • 구름많음울산 4.6℃
  • 맑음광주 2.9℃
  • 구름많음부산 5.0℃
  • 맑음고창 0.5℃
  • 흐림제주 7.3℃
  • 구름많음강화 -1.6℃
  • 맑음보은 -1.3℃
  • 구름조금금산 -0.7℃
  • 구름많음강진군 2.9℃
  • 흐림경주시 4.1℃
  • 구름많음거제 6.0℃
기상청 제공

문화

서울시, 13일 ‘대학로 차 없는 거리’ 운영

  • 등록 2019.10.11 17:43:53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가을 정취가 깊어가는 10월 둘째 주 일요일, 서울의 대표 예술문화 거리인 대학로가 두발의 자유를 만끽하며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는 ‘거리 위 테마공원’으로 펼쳐진다.

 

서울시는 13일 낮 12시부터 오후 5시까지 혜화로터리부터 이화사거리까지 대학로 일대에서 다양한 장르의 공연과 신나는 체험을 할 수 있는 ‘대학로 차 없는 거리’을 운영한다.

 

대학로 차 없는 거리는 ‘도심 거리에서 즐기는 가을소풍’을 슬로건으로 지역을 대표하는 예술가·기업·대학교 등이 참여해 공연, 할로윈 퍼레이드, 거리놀이터, 도심걷기행사까지 5개 구간에서 다양한 콘셉트로 즐길거리, 볼거리 등 풍성한 체험 행사를 제공한다.

 

거리 곳곳에는 어린이들이 좋아하는 다양한 거리놀이터부터 중장년층이 선호하는 7080 거리분위기와 젊은 층이 좋아하는 락밴드 공연까지 다양한 장르의 공연들과 놀거리가 펼쳐져 대학로에서 완연한 가을의 낭만을 만끽해볼 수 있다.

 

혜화동 로터리부터 혜화역 1번출구에서는 롯데월드 어드벤처 ‘해피 할로윈 퍼레이드’가 펼쳐진다. 놀이공원에서만 볼 수 있는 할로윈 복장의 깜직한 캐릭터들을 대학로 거리에서도 만날 수 있다. 올해 30주년을 맞은 테마파크 브랜드 ‘롯데월드 어드벤처’는 가을 할로윈 축제 개막을 기념해 10월 13일 일요일 12시부터 약 30분간 캐릭터 퍼레이드를 진행한다. 퍼레이드 공연 후에는 연인과 아이들을 위한 자전거를 타는 공간으로 변신한다. 평소 자동차의 전유물이던 도심의 도로가 보행자들을 위한 이색 자전거 공간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공간아울부터 마로니에 공원까지는 지난 6월 호응이 좋았던 ‘8090 추억의 거리’로 운영된다. ‘복고거리’라는 컨셉 아래 복고패션쇼, 거리극, 마술쇼, 음악공연 등 다양한 장르의 공연이 펼쳐진다. 추억의 복장을 입고 사진을 찍을 수 있는 추억의 사진관 등 3代가 즐길 수 있는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땅따먹기, 굴렁쇠, 딱지치기 등 어릴 적 코 흘리며 즐기던 추억의 골목 놀이를 체험할 수 있는 골목놀이터가 시민들의 감성을 자극, 추억을 공유할 예정이다.

 

마로니에 공원부터 예술가의 집에서는 마로니에 공원의 ‘마르쉐’의 농부시장이 운영되고 거리에서는 도심 속 숲길, 거리놀이터, 찾아가는 거리 체육관 등 시민들에게 제공되던 휴식공간도 계속적으로 운영된다. 모래, 자갈, 황토, 잔디 등 ‘보행 체험존’과 나무블럭, 널빤지, 통나무를 이용한 ‘에코 놀이터’에서 아이들은 자유롭게 걷고 뛰는 체험공간도 준비된다. 대형 젠가, 거리 오목 등 ‘거리놀이터’와 13개의 다양한 미니게임으로 구성된 ‘찾아가는 거리체육관’, 나무화분과 평상, 인조잔디에서 오순도순 가을을 즐길 수 있는 ‘피크닉존’도 운영된다.

 

119안전센터부터 방송통신대학 정문까지는 도심 속 걷기 생활화와 보행문화 확산을 위한 ‘제4회 걷자, 도심보행길!’ 행사가 함께 열린다. 참가시민 약 1천 명이 ‘대학로-낙산공원-이화벽화마을’을 순환하는 총 3.7km의 도심 보행길을 걸으며 ‘가을 낙산 산책’을 즐길 예정이다.

 

방송통신대부터 이화사거리에서는 재미있는 체험과 게임으로 직접 보행안전을 체험하는 ‘보행안전캠페인’도 진행된다. 온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GOGO트랙’, ‘카 STOP게임’, ‘엽기탁구’와 같은 체험과 퀴즈풀기 등 다양한 교육, 체험 콘텐츠로 재미있게 풀어나갈 예정이다.

 

이날 ‘차 없는 거리’ 운영으로 대학로는 이화사거리부터 혜화동로터리까지 약 960m 구간에서는 양방향 도로의 차량통행이 13일 오전 9시부터 오후 7시까지 통제된다. 대학로에 정차하는 버스노선도 우회 운행하며, 행사구간 내 버스정류소도 같은 시간 이용할 수 없다. 인근 정류소에서 하차 후 걸어서 이동하거나 지하철 또는 따릉이를 이용해야 한다.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평소 자동차의 전유물이던 대학로가 사람이 주인이 되어 거리에서 걷는 즐거움과 문화예술을 즐길 수 있는 사람중심의 공간이 될 것”이라며, “대학로 차 없는 거리에서 두발의 자유로움을 만끽하며 깊어가는 가을 주말의 여유에 즐거움까지 더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서울병무청, 2019년 모범 사회복무요원 표창 시상식 개최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서울지방병무청(청장 김종호)은 19일 각 분야에서 근무하고 있는 모범 사회복무요원과 복무관리 우수 직원 등 총 50여 명을 초청해 표창하고 격려하는 행사를 실시했다. 이들은 보이지 않는 곳에서 묵묵히 맡은 바 업무를 성실히 수행하여 타의 모범이 되는 등 사회적 귀감이 되는 사회복무요원 및 복무기관 담당으로 복무기관에서 추천받아 선발된 사람들이다. 이날은 제6회 병무청 사회복무대상에서 병무청장상을 받은 북부장애인직업재활시설 나두원, 북부교육지원청 송재용, 서울소방재난본부 마재균 사회복무요원을 비롯해 교육부장관상을 받은 동북중학교 조관래, 중앙선거관리위원장상을 받은 송파구선거관리위원회 박정민, 서울영등포경찰서 김석현씨 등 복무기관담당자에 대한 표창장 수여가 있었다. 또한 사회복무요원 체험수기 공모전에서 우수상을 받은 해피엘지역아동센터 백준영, 장려상을 받은 성북미르사랑데이케어센터 이동현, 서울지방철도특별사법경찰대 조수연 등 3명의 사회복무요원에 대한 상장 수여식도 함께 가졌다. 서울지역에는 1,770여 개의 복무기관에서 12,120여 명의 사회복무요원들이 국민의 안전과 편의를 위한 곳 어디서나 보이지 않는 손길로 병역의무를 묵묵히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