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1 (화)

  • 흐림동두천 25.6℃
  • 구름많음강릉 30.6℃
  • 흐림서울 26.2℃
  • 흐림대전 27.0℃
  • 흐림대구 28.7℃
  • 흐림울산 27.9℃
  • 광주 27.4℃
  • 부산 24.7℃
  • 흐림고창 28.5℃
  • 흐림제주 32.4℃
  • 구름조금강화 23.9℃
  • 흐림보은 25.3℃
  • 흐림금산 27.1℃
  • 흐림강진군 28.9℃
  • 흐림경주시 27.6℃
  • 흐림거제 25.0℃
기상청 제공

사회

영등포구, '공동주택 입주자대표회의 운영 및 윤리교육' 실시

  • 등록 2019.11.13 15:56:06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영등포구는 13일 영등포아트홀 2층 전시실에서 ‘공동주택 입주자대표회의 운영 및 윤리교육’을 실시했다.

 

이날 교육에는 윤준용 영등포구의회 의장과 박용찬 자유한국당 영등포을 당협위원장 등 내빈, 관계공무원, 공동주택 대표자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윤준용 의장은 인사말을 통해 “공동주택 관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투명하교 효율적 운영을 요구받고 있고, 층간소음으로 인해 야기되는 주민 갈등과 같은 문제점을 해소하기 위한 관리가 중요해지고 있다”며 “오늘 교육 통해 공동주택에 대한 새로운 지식을 습득해 역량과 윤리 의식을 높이는 계기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박용찬 위원장도 “공동주택에 살고 있지만 공동체 문화는 약화되고 있다”며 “아파트 대표자들이 한 자리에 모인만큼 아파트 주민들이 소통·화합·결속할 수 있는 방안이 무엇인지 진지하게 대화하고 고민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본 교육에 앞서 먼저 주차문화과 조윤민 주문관이 구에서 진행하고 있는 주차공유사업에 대해, 영등포소방서 예방계획담당 김창수 소방관이 공동주택 화재예방 및 안전관리에 대해 안내했다.

 

이날 입주자대표교육은 엄흥식 대한주택관리사협회 이사가 강사로 나서 △장기수선계획 및 장기수선충당금 △주택관리업자 및 사업자 선정 지침 등에 대해 교육을 진행했다.

 

엄흥식 이사는 교육을 통해 아파트 완공 후 재건축까지 공용부분의 주요시설을 보수하고 교체하는 장기수선계획과 장기수선충당금에 대해 정확하게 이해하면 아파트를 보다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음을 강조하고, 사례를 들어가며 참석자들의 이해를 도왔다.

 

공동주택입주자 대표회의 운영 및 윤리 교육은 공동주택법령이 정한 의무교육으로 1년 3회에 걸쳐 진행된다. 구는 앞서 지난 1월과 5월 두 차례에 걸쳐 교육을 진행한 바 있다.

 

 

 

서울시, 코로나19 피해 특수고용·프리랜서·플랫폼노동자 등 융자 지원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서울시가 코로나19로 수입이 급감했지만 고용보험에 가입할 수 없어 실업급여를 받지 못하고 있는 특수고용·프리랜서·플랫폼노동자 등 ‘불안정고용노동자’에 대한 지원에 나선다. 서울시 관계자는 “이번 지원은 서울시 사회투자기금 36억 원(시기금 30억원, 민간자금 6억원)을 활용해 노동자(개인) 1인당 최대 500만원을 3년간 연 3%의 저리로 융자하는 방식”이라며 “특수고용·프리랜서·플랫폼노동자에 대한 융자지원은 지자체 최초”라고 설명했다. 융자대상은 서울시내 특수고용․프리랜서․플랫폼노동자를 조합원(회원)으로 하는 노동자 단체에 3개월 이상 소속되어 서울 내에서 영업활동을 하는 노동자(개인)들이다. 또한 수행기관은 공모를 통해 융자 또는 공제사업을 운영하는 노동자 단체를 선정할 수 있으며, 선정된 단체는 수행기관으로부터 2억원 한도로 융자받아 소속 노동자(개인)대상으로 1인당 최대 500만원까지 3년간 연 3% 재융자하여야 한다. 서울시는 수행기관에 30억 원을 무이자로 융자하고, 해당기관이 시기금의 최소 5분의 1 이상(6억 원 이상)을 추가로 확보해 노동자에 재융자한다. 시는 지난 3차 추경을 통해 예산 30억원을 추가로 확보했다.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